Art Factory 2000

제2회 공장미술제 참여작가 공모   2000_0515 ▶︎ 2000_0531

공장미술제는 21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질적인 발전을 위한 청년작가 육성 및 발굴, 미술 대학 간에 대화의 창구를 열고 장차 청년 작가 국제 교류로 확장하는 취지에서 작년에 창립했습니다. '비정착 지대'라는 주제로 열렸던 작년의 창립전은 국내 미술계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성공적으로 2회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금년에는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눈먼 사랑'이라는 주제가 확정되었습니다. '눈먼 사랑'이란 무한경쟁의 현실 속에서 상실되어 가는 이웃에 대한 사랑, 아름다움, 세계에 대한 깊이 있는 시선과 긍정의 철학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알리는 시대적 소명의 메시지입니다. 삶에 대한, 예술에 대한, 세계에 대한 청년 작가들의 비전, 열정, 그리고 상상적 도약을 기대하며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희망합니다.

■ 제2회 공장미술제 공모전   전시주제   눈먼 사랑(l'amour aveugle) 전시 큐레이터   이영준_유진상 시기   2000년 9월 한달간 장소   서울 도봉구 쌍문동 샘표간장 본사 공장 (사용면적 1,500평 이상) 전시 준비 워크숍 및 캠프   2000_0629 ▶︎ 2000_0702(3박 4일간) 참여대상   국내외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을 포함하여 만 29세 이하의 청년작가 참가인원   약 200명 이상 작품매체   회화에서 퍼포먼스,영화,건축까지 무제한 (단, 표현의 실험성 중요시) 참가자 발표   개별 통지 접수기간   2000_0515 ▶︎ 2000_0531(당일 마감) 접수양식   이력서(A4 1매), 포트폴리오(A4 도판 7매 이상) 보낼곳   우)437-712   경기도 의왕시 내손동 산125번지             계원조형예술대학 매체예술과 유진상 교수 / jsyoo@kaywon.ac.kr

■ 장소 및 행사의 의미 효과 ● 1.공장은 생산의 현장으로 예술적 사고 및 표현의 현실적 원천으로 의미가 확장됨. ● 2. 공장의 이름인 '샘fountain'이란 단어가 주는 뉘앙스는 20세기 아방가르드를 연 문화적 사건(뒤샹의 변기)을 연상시키지만 산업과 예술의 전면적인 변화-탈현대적 패러다임 쉬프트-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재탄생(르네상스)의 계기 -새 사고, 새 감각, 새 행동-를 위한 변화의 '결정적 모멘트'로서 행사가 작동할 수 있음. ● 3. 공장이라는 장소성을 살린 미술제로 하나의 기록을 수립하고자 함 ● 4. 미술, 건축, 퍼포먼스, 디자인, 영화, 애니메이션, 대중 공연 등이 결합한 복합 문화 행사로 분야들 간의 진정한 교류를 위한 시너지 효과 창출 ● 5. 소수의 젊은 작가들을 제외한 기성 작가들의 공장 현장에서 전시 경험은 최초이다. 테크놀로지와 신세대, 대중문화에 대한 과도한 관심이 다수의 기성 세대 예술을 소외시켜온 점을 고려하여 상호간에 새로운 접속과 대화의 장을 만든다. 기성 세대들(아날로그)과 신세대(디지틀)의 교차와 접합점 마련은 재탄생을 위한 필요조건. ● 6. IMF 이후 침체 일로에서 가장 뒤늦게 회복될 예술계를 위하여 기업이 지원을 하고 예술가들은 새 시대에 걸맞는 이미지와 아이디어를 창출하여 기업을 활성화하는 상호 연대의식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 수 있다.

■ 제2회 공장미술제 기성작가전 및 세미나 ● 공장미술제 행사의 일부로 국내 기성 작가들의 전시와 공연, 퍼포먼스를 동시에 개최 ● 참여작가· 기성 작가 50여명 (30대 이상의 연령 무제한) ● 매체· 자유(특히 site specific work 강조) ● 큐레이터· 이영철

Vol.20000506a | 제2회 공장미술제 참여작가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