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도_포스트 다큐멘터리

책임기획_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2002_0604 ▶︎ 2002_0610

최진성_뻑큐멘터리-박통진리교_DV영상_01:48:00_2001

갤러리 아츠윌 서울 종로구 관훈동 55-1번지 Tel. 02_735_5135 www.artswill.com

이번 인디비디오 아카이브전은 정치적이고 사회적 발언을 담론화하는 형식의 고전다큐멘터리에서 사적이고 좀더 다양화된 형식과 주제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오늘의 한국 독립다큐멘터리들을 조망하는 자리입니다. 2001년 독립다큐멘터리에서 가장 큰 변화는 기존 다큐멘터리가 갖고 있던 영상틀을 깨고, 작가의 직접적인 개입으로 작가가 그 영상의 한 부분을 차지하거나, 한 개인의 삶을 현실 그대로 보여줌으로써 그 안에서 느낄 수 있는 간접적 사회경험과 체험을 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김희철_나의 아버지_DV영상_00:40:00_2001

포스트 다큐멘터리의 특징은 다큐멘터리의 글쓰기 스타일에서 작가 각 개인의 개성이 드러나고, 증언과 관찰의 다양화로 기존 고전다큐멘터리에서 볼 수 없었던 수사법이 많이 개입이 된다는 것에 있습니다. 또한 작가는 수행performativity하는 자신의 의식을 다큐멘터리 영상에 자주 보이게 함으로써 자연스럽게 관객을 개입시키거나, 자신의 모습을 미장센 안에 포함시켜 더 강렬하게 본인의 의지를 피력하기도 합니다. 이와 더불어 타장르(극영화, 뮤직비디오, 애니메이션, 광고 등)에서 쓰이는 수사법의 차용은 기존 다큐멘터리가 가지고 있던 다큐멘터리의 형식적 권위를 약화시키고, 고전다큐멘터리와 충돌하는 직접적인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계운경_팬지와 담쟁이_DV영상_00:60:00_2001

포스트 다큐멘터리에서 사적 다큐멘터리는 자주 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 형식입니다. 사적 다큐멘터리는 페미니즘 다큐멘터리에서 그 맥을 찾을 수 있습니다. 남성중심적인 사회에 대한 발언으로 시작된 페미니즘 다큐멘터리는 여성작가 개인의 갈등과 번민, 고뇌, 주변을 탐색하고, 자기반영으로서의 문법을 승화시킨 형식이기도 합니다. 이후 사적 다큐멘터리는 작가 개입과 작가 응시와 맞물려 내 주변으로부터의 다큐멘터리를 만들어내고, 개인의 삶을 통한 사회저변에 깔려있는 복잡 다양한 사회의 모습을 탐색해냅니다.

김지현, 김나영_바다가 육지라면_DV영상_00:41:00_2001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2000년에서부터 2001년에 제작된 포스트 다큐멘터리입니다. 다큐멘터리를 극장이 아닌 갤러리에서 상영하는 것만으로도 이번 초청 기획전은 새로운 느낌을 선보일 것입니다.

김이진_주마등_DV영상_00:52:00_2001

인디포럼에서 개막작으로 상영되었던 「바다가 육지라면」에서는 라면과 각 개인을 화면에 투영하며, 개성존중이라는 주제를 끌어내고 있으며, 「질문을 하다」는 사회에 편입한 20대 여성의 갈등과 고민을 담담한 대화로 풀어나감으로써 페미니즘 사적 다큐멘터리의 맥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제26회 한국독립단편영화제에서 우수상을 받은 「뻑큐멘터리-박통진리교」는 적극적인 작가의 개입이 묻어있는 작품이며, 인디다큐페스티발에서 상영된 「나의 아버지」, 「주마등」은 작가의 가족에 관한 사적다큐멘터리 형식을 실험합니다. 다큐멘터리가 갤러리에서 소개되는 것만큼 다큐멘터리의 색다른 맛을 맛보실 수 있을 겁니다. ■ 김연호

새로운 시도_포스트 다큐멘터리展 상영 프로그램

2002_0604_화요일 02:30pm_팬지와 담쟁이_계운경 04:00pm_주마등_김이진 05:30pm_뻑큐멘터리-박통진리교

2002_0605_수요일 02:30pm_질문하다_박효진 04:00pm_나의 아버지_김희철 05:30pm_바다가 육지라면_김지현, 김나영

2002_0606_목요일 02:30pm_뻑큐멘터리-박통진리교 04:00pm_팬지와 담쟁이_계운경 05:30pm_주마등_김이진

2002_0607_금요일 02:30pm_바다가 육지라면_김지현, 김나영 04:00pm_질문하다_박효진 05:30pm_나의 아버지_김희철

2002_0608_토요일 02:30pm_팬지와 담쟁이_계운경 04:00pm_주마등_김이진 05:30pm_뻑큐멘터리-박통진리교

2002_0609_일요일 02:30pm_질문하다_박효진 04:00pm_나의 아버지_김희철 05:30pm_바다가 육지라면_김지현, 김나영

2002_0610_월요일 02:30pm_뻑큐멘터리-박통진리교 04:00pm_팬지와 담쟁이_계운경 05:30pm_주마등_김이진

Vol.20020612b | 새로운 시도_포스트 다큐멘터리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