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

조경규 글.그림展   2003_0822 ▶ 2003_0917

조경규_0574798_이미지 합성_748×818pixels/207 KB_200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조경규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3_0822_금요일_06:00pm~08:00pm

홍대앞 쌤쌤쌈지회관 서울 마포구 창전동 436-7번지 성산빌딩 B1 Tel. 02_3142_8571

아는 사람들은 다 알고 모르는 사람들은 도통 모르는 미스테리 아티스트 조경규. 그의 깊고 도 오묘한 세계를 우리가 어찌 다 알 수 있겠냐마는, 그의 일면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오고야 말았습니다. 오는 8월 22일부터 26일간 홍대앞 쌤매장 안에 있는 쌤쌤쌈지회관에서 있을 그의 개인전이 바로 그것입니다. 지난 3년간 작업해온 150여점의 그림과 설치작품을 선보일 이번 전시의 제목은 『복숭아-조선팔도미소년미소녀총진격』. 제목 그대로 미소년과 미소녀가 총진격하는, 근래 보기드물게 아름다운 이 전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조경규_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_각종 인쇄물 재조합_29×21cm_2003
조경규_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_각종 인쇄물 재조합_29×21cm_2003
조경규_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_각종 인쇄물 재조합_29×21cm_2003
조경규_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_각종 인쇄물 재조합_29×21cm_2003
조경규_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_각종 인쇄물 재조합_29×21cm_2003
조경규_복숭아-朝鮮八道美少年美少女總進擊_각종 인쇄물 재조합_29×21cm_2003

그럼 과연 조경규는 누구일까요? 표면적으로 알려진 그의 짧은 일생은 대강 이렇습니다. 29년전 서울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시절 전교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매우 모범적인 어린이로 성장하던 그. 그러나 고등학교 3학년이 되면서 공부를 접고 예술의 길로 빠져 들어갑니다. 그무렵 『피바다학생전문공작실』이라는 예술클럽을 만들고 회화, 만화, 글, 영화, 음악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쉬지않고 예술활동을 펼치기 시작합니다. 그로부터 8년후인 어느 겨울, 서울발 뉴욕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그는 그 와중에도 작업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먹고 자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온통 작업에 전념했던 4년간의 뉴욕생활을 마치고, 그는 2002년 고향으로 돌아옵니다. 아니나다를까, 돌아온 이후로 현재까지도 역시 하루 16시간 예술을 하고 있습니다.

조경규_파란마요네즈 3.0 : 파란마요소녀편_파란바탕에 과슈와 각종 인쇄물 재조합_15×15cm_2001
조경규_파란마요네즈 3.0 : 파란마요소녀편_파란바탕에 과슈와 각종 인쇄물 재조합_15×15cm_2001
조경규_파란마요네즈 2.0_파란바탕에 과슈와 혼합재료_15×15cm_2001

'웃기지 못하면 예술이 아니다'라는 예술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그의 작업은 무척 즐겁습니다. 그 어떤 메시지도 상징도 은유도 사상도 담겨져 있지 않은 그의 작업은 언제나 순수합니다. 모든 실전기술과 아이디어를 재주 좋게 뒤섞어 내놓는 그의 작업은 참으로 다채롭습니다. ● 이런 조경규가 고국에서 갖는 처음 전시이니만큼, 이번 전시는 여러면에서 관심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2003년 여름동안 신문과 잡지, 홈쇼핑카다로그를 오리고 붙여 만든 「복숭아」50여점을 비롯하여, 지난 2000년 뉴욕개인전 때 선보였던 「파란마요네즈」80여점을 직접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임은 말할 것도 없겠지요. 그간 작업해온 수천점의 작업 중에서 16:1의 경쟁률을 뚫고 엄선된 작품들만 공개할 예정이라고 하니 더욱 기대가 큽니다. 더군다나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2만부 한정제작된 16페이지짜리 예쁜 미니책 『복숭아』는 전시장 내에서만 판매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이 혜성같은 아티스트의 세계를 온몸으로 한번 접해보세요. ● 조경규의 홈페이지인 www.c2k.net 에서 그에 대한 예습을 하고 오는 것도 작품 감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 쌤쌤쌈지회관

Vol.20030825a | 조경규 글.그림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