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ority or Cosmopolitan

김기라 영상.설치展   2003_0815 ▶︎ 2003_0914

김기라_지구를 밝히다_설치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3_부분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Gallery_art house nanafukutei gallery 홈페이지로 갑니다.

+Gallery_art house nanafukutei gallery 236 minami hotai-cho konan 483-8236 nagoya JAPAN

그 소년은 또 길을 잃고 헤메고 있습니다....... "헉헉....... 여기가 어디지?......." 여기저기 상처를 입고도 그는 달리고 또 넘어지를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자신은 끝없이 도망간다고 하는데.......그는 분명 이 도시 어딘가에서 사는 것이 분명했습니다. 그 녀석의 이름....... 분명......."뭐였더라.......?" 하여간 진짜 있었지만 사람들은 그를 개구쟁이라고 불렀습니다. 내게 그 개구쟁이는 지도에서 한참 동안을 찾아도 못 찾을 지명이 지구라고 했던가.......? 여하튼 푸른 섬에 살고 있다는 말을 했지만 난 믿지 않았습니다. 그러니까 아무튼 매일 어디론지 모르지만 도망치곤 했다가 다시 나타나는 그 소년은 언제나 그러했듯이 일체 어른들의 간섭을 받지 않고 한결같이 자신의 취미와 관심에만 몰두하는 그런 친구임에 틀림없었습니다.

김기라_29th floor_DVD video_00:02:59_2003
김기라_29th floor_DVD video_00:02:59_2003

그런데 그는 사람들과 이야기 하는 것을 아주 싫어했습니다. 아니 내 눈엔 아주 좋아한다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그는 사람들의 눈에 저주가 가득하다고 말하면서 그들의 눈과 마주하면 도망가기에 바빳습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계속 지구에서 왔다고만 중얼거리고 있습니다.......흐린 조명들 아래서도 마치 질식사 당할 것 같은 창백한 얼굴을 띄고는....... 그 녀석이 하루는 나에게 염력으로 모든 사람들을 사랑하게 만들기, 뇌파로 우주인과 교신하기, 시간을 더디 가게 만들기, 빛의 속도로 공간과 사물을 움직이게 하기, 멀리 있는 새로운 친구 만들기, 잡동사니의 물건들을 가지고 저주의 눈빛들을 가진 사람들을 멈추어 생각하게 하기....... 특히 그는 높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자신의 염력으로 친절하게 만들겠다고 다짐하고 있었습니다. 아니 지금부터 한 달간 수양한다고....... 그런 행동들은 사람들에 눈에 정신이 약간 이상해져 있다고 할 수 밖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복잡한 계산문제를 사람들보다 몇 배 빨리 풀 수 있고 사물에 관한 자기 판단과 견해가 논리적으로 타당하고 분명했습니다. "나는 이 세상 사람들과 이론적으로 틀린 뿐이다 관념으로 말하는 그런 이론을 사람들은 빨리 버려야해......." 그는 오늘도 그렇게 말하고는 다시 훌쩍 사라져 버립니다.

김기라_Emergency_DVD video_00:05:25_2003
김기라_Emergency_DVD video_00:05:25_2003

사람들은 언제나 그의 행동을 도무지 종잡을 수가 없고 정신 나간 놈이라는 표정들로 가득합니다. 개구쟁이라서 너무나 어리기 때문에 그런 것 일거라고.......또 어떤 사람들은 언제 잡아서 정신교정원에 유배시켜야 직성이 풀리겠단 표정들로....... 조금씩 날이 어두워져 가고 있습니다. 나는 그 소년이 걱정입니다.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발견하려고 하는지 분명히 알지만지만 난 그를 자유로울 수 있도록 간섭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하루도 붉은 빛을 내 뿜으며 해는 저 멀리 100미터 선수처럼 혼심을 다해 질주합니다.

김기라_고사관수도_설치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3_부분
김기라_고사관수도_설치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3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당신은 어떤 꿈을 꾸고 있습니까? 우린 그와 다른 이 멋진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몇 일간 청명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었고 해는 날마다 지치지도 않는지 계속해서 전력질주 중입니다. 바람도 숨죽이고 멈춰 그 광경을 목격하고 서 있는데....... 검은 양복, 이 땅에 어른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오늘도 어제와 다름없이 기울어지는 시간 속에 걸어와 유배자처럼 한 쪽 방향으로 걸음을 옮깁니다. 그 소년을 다시 발견하기를 나는 희망합니다. 그는 분명 사람들을 사랑하고 지구를 사랑하는 한 사람임에 틀림없습니다. 혹시........ 보셨나여? ■ 김기라

Vol.20030909a | 김기라 영상.설치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