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과 혁신_한국현대미술의 세계화

기획_갤러리 현대   2003_1203 ▶︎ 2003_1212 / 월요일 휴관

김병종_Song of life_종이에 혼합재료_97×165cm_200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갤러리 현대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3_1203_수요일_05:00pm

참여작가 김병종_김진란_김창열_노상균_노은님_도윤희_박상숙_박서보_배준성_백남준_신성희 심문섭_엄태정_원혜원_윤성진_윤형근_정광호_정은모_이우환_차우희_최선호_함섭_홍정희

세미나_한국 현대미술의 세계화 2003_1205_금요일_03:00pm_갤러리 현대 2층 발표자_김정희_이건수_엄태정_김병종_홍정희_최선호_김진란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현대 서울 종로구 사간동 80번지 Tel. 02_734_6111

"전통과 혁신_한국현대미술의 세계화" ● 전시회는 한국의 현대미술을 유럽 문화계에 소개하기 위하여 갤러리 현대가 3년 동안 기획한 순회 전시입니다. '한국 현대미술의 세계화'라는 취지아래에 전문성과 역사를 갖춘 갤러리 현대에서는 한국의 현대미술을 지속적으로 체계적이며 섬세하게 유럽에 소개하고자 2001년부터 "전통과 혁신" 이라는 주제로 매년 진행하고 있었으며 2003년 제3회를 맞이하며 유럽에서의 순회전시를 마치고 서울에서의 귀국보고 전시회를 마련합니다. 전시회의 성격은 한국문화와 서양문화의 만남을 시도한 작가를 모시고 한국문화와 철학에 뿌리를 두고 현대매체와 접목을 시도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로 기획되었습니다. 1930년대부터 1970년대 사이에 급진전된 한국의 경제상황에서 출생한 다양한 세대의 작가들을 참여시켜 한국 현대미술의 독창성을 알렸으며 참여 작가들 대부분은 현재 유럽 미술계에 진출하여 활동중인 경험있는 작가들입니다.

홍정희_Off-self_캔버스에 유채_97×162cm_1995

장르별로 나누어보면 서양화로는 사실보다 더 사실 같은 물방울을 그리며 생명과 허망함의 상징성을 물방울로 그려내는 김창열, 주로 유럽과 일본에서 활동하며 백색의 캔버스에 단지 한 두 개의 붓 자국만을 내면서 손대지 않은 여백의 공간에 공명감(울림)을 주는 이우환, 한국 추상미술의 1세대이며 면과 면, 선과 선, 면과 선의 대립 혹은 공존을 통해서 '탈 이미지와 탈 표현'으로 작업하는 박서보, 파리에서 20년째 생활하며 캔버스 위에 그리고, 잘라내고, 다시 꿰메가는 작업으로 2-3겹의 이미지를 한 화면에 중첩하여 삼차원의 공간을 시도하는 신성희, 탈아(Off- self)라는 주제로 스스로를 비운 관조의 세계 즉 자연과 '나'의 완전한 일체심을 대비의 미학으로 표현하는 홍정희, 섬세한 감수성과 극도의 절제미로 보이는 흔적, 보이지 않는 심연 사이의 전망을 그리는 차우희, 회화의 근본적인 요소인 색과 선을 통해 형태와 색채간의 마찰을 불러 운동감과 공간의 맛을 주는 정은모, 의상에 부착하는 시퀸을 소재로 동양적 이미지와 서양의 감수성을 캔버스에 구성하는 노상균, 식물의 화석이나 현미경을 통해 본 세포분열의 과정을 드로잉과 다양한 재료로 화면연출을 하는 도윤희, 등의 작품을 통하여 한국의 현대미술을 소개하였습니다.

김진란_Soapproject_조명과 혼합재료_120×80×70cm_2002

동양화 부문에서는 색면과 여백, 충만함과 허함이 서로 한 공간 속에 배어들어 여백이 표출하는 동양적 정신의 힘을 표현하는 윤형근, 한국의 전통적 한지를 직접 제작하며 마치 고구려 벽화와 같은 마티에르로 표현하는 함 섭, 자연의 생동감을 추상과 구상의 경계를 뛰어넘어 자유, 즐거움, 에너지로 나타내는 김병종, 자연의 4대 원소인 흙, 불, 물, 공기를 테마로 작가의 직관에 의한 생명체를 그리는 노은님, 한국의 고서와 한국 전통 한지를 소재로 캔버스 위에 미니멀 아트 같은 단순한 구성을 통하여 한국 고가구의 단아함과 전통 한국미를 보이고자 하는 최선호, 등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조각에서는 한국 추상조각의 1세대이시고 재료 자체에 중요성을 부여하며 철판, 구리판을 주로 애용하는 엄태정, 나뭇잎 릴리프와 전통 도자기의 형태를 구리선으로 섬세하게 구성하며 조각과 비 조각사이의 경계를 허문 정광호, 그 외 심문섭, 박상숙, 윤성진이 참가하였습니다. 이외에 사진,비디오, 설치미술 작가는 유럽과 미국에서 활동중인 젊고 유망한 작가 김 진란, 원혜원, 배준성을 소개하였습니다.

엄태정_Bronze Object_구리, 황동_30×52×28cm_2001

전시 작가들은 현대미술과 풍부한 대화를 하고 있으며 각자의 작업에 전통과 현대성을 수용하여 자연과의 친화로부터 테크놀로지에 이르기까지 일상적인 것에 대한 관심과 다양함으로 한국 현대미술의 역동성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전시는 한국의 현대미술을 홍보하고 나아가 반만년 한국 역사 속의 세계 문화와의 조화와 창조를 세계인들에게 "전통과 혁신 "이란 주제로 보여주고자 하였으며 3년 간의 연속 순회전시를 통하여 유럽 미술계에 진출하는 발판이 되었습니다. 이는 지금까지 국제 아트페어를 통하여 소개되었던 방식과는 다르게 유럽 미술계 인사들과의 교류와 대한민국의 문화적 역량을 보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참여작가들의 순회작품 및 신작들이 선보여집니다. 지난 3년 간의 "전통과 혁신_한국현대미술의 세계화" 展의 성과를 알리고 그 의미를 되짚어보는 시간이 될 것을 기대하며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 갤러리 현대

『전통과 혁신_한국현대미술의 세계화』展 지난 일정

2001_0707 ▶︎ 2001_0726_ 독일 크론베르크_프랑크프르트 근교 2001_0917 ▶︎ 2001_1005_ 베를린 주독 대사관 문화원 2002_0425 ▶︎ 2002_0514_ 독일 엣센 촐페어라인 미술관 2002_0521 ▶︎ 2002_0610_ 스위스 제네바 UN총회의장 2002_0521_01:00pm_ 세미나 / 발표자_김순주_엄태정_윤성진_최선호_홍정희_박상숙_홍현주_김진란 2003_0515 ▶︎ 2003_0713_ 베를린 동아시아 시립미술관 2003_0713_11:00am_ 세미나 / 발표자_이정희_김정희_엄태정_홍정희

Vol.20031202a | 전통과 혁신_한국현대미술의 세계화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