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평면회화, 어제와 오늘 ①

서울시립미술관 기획展   2004_0925 ▶ 2004_1031 / 월요일 휴관

박서보_묘법(描法) No.228-85_캔버스에 연필과 유채_165×260cm_198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서울시립미술관 홈페이지로 갑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중구 서소문동 37번지 본관 1층 Tel. 02_2124_8800

소위 '미술'이라는 용어가 보다 다양한, 일상 밖의 여러 의미들을 담으면서 진행되어 온 현대미술이 그 시작을 보인지도 반세기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 그간 미술은 새로운 재료와 방법적 시도를 통해 다양한 흐름을 만들어 왔다. ● 현대미술이 시작된 60~70년대, 하나의 미술흐름이 일정 기간동안 한국미술을 주도하기도 했고, 각기 다른 경향의 단체들이 양립하면서 다각적인 관점에서 방법적 모색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 다양한 재료와 실험을 통한 방법적 모색이 가장 활발했던 때가 현대미술이 시작된 10~20년 사이가 아니었나 싶다. 그동안 미술의 재료로 사용되어지지 않았던 사물들, 예를 들어 있는 그대로의 자연스런 구조물들(철판, 나무, 돌, 흙, 천 등)이 등장하고, 동물이나 사람을 통한 이벤트, 행위미술, 개념미술, 대지미술, 그리고 여러 실험적 양상의 평면회화 등 다양한 시도 속에서 미술은 어느 때보다도 활기를 띠었다.

김기린_안과 밖_캔버스에 유채_230×155cm_19900
김창열_회귀(回歸)_마포에 아크릴 채색_300×195cm_1995
윤형근_Burnt Umber & Ultramarine Blue 97-15_리넨에 유채_1997
정상화_무제 91-8-26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94×259cm_1991
하종현_접합(接合) 2002-24_마포에 유채_120×180cm_2002
이승조_핵 87-17_캔버스에 유채_230×700cm_1990
정창섭_묵고(默考)_천에 섬유_182×227cm_2002

이러한 가운데, 70년대 중반 경부터 재료에 대한 물성 탐구, 평면이라는 지지체에 대한 관심, 진정한 한국성에 대한 모색의 열기가 젊은 작가들을 중심으로 일기 시작했다. 다양한 미술적 실험과 서구 미니멀의 영향 속에서, 70년대 작가들의 실험정신과 정체성 모색을 통해 보여진 단색조 회화, 즉 모노크롬은 이러한 열기의 결과로 등장한 미술이라 할 수 있다. ● 이 『한국의 평면회화, 어제와 오늘』展은 현대미술이 시작된 이래, 한국의 정체성 모색의 결과로 나타난 평면회화가 변모되어 온 모습을 조명해 보고자 마련한 전시이다. 60~70년대부터 활발한 활동을 보여온 원로세대와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젊은 세대 작가들간의 20~30년 간극, 즉 평면을 해석하는 방법과 의식의 갭(gap)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자 기획되었다. 그것이 단순하게는 작품의 재료, 화면의 크기나 모양의 변화 등으로 보여지지만, 30년이라는 시간적 차이에서 나타나는 정체성에 대한 고민, 물성에 대한 탐구, 시대적 현실의 반영 등은 평면회화를 또 다른 방식으로 해석하는 정신적 기반을 마련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20~30년의 갭을 가지고 있는 세대들의 평면을 해석하는 방법, 그리고 한국에서 단색조 회화가 보여주는 흐름과 더불어 그 정체성을 모색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서울시립미술관

Vol.20040928b | 한국의 평면회화, 어제와 오늘展 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