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이지현 회화展   2005_0309 ▶︎ 2005_0327

이지현_Cafe+Studio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90×244cm_200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두아트 갤러리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0309_수요일_05:00pm

두아트 갤러리 서울 종로구 관훈동 105번지 Tel. 02_737_2505

작가 이지현은 1978년생으로 성신여대 서양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신예작가로 아티누스 갤러리와 아트 스페이스 휴, 그리고 일민미술관의 175젊은 작가전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 받았습니다. 이번에 두아트 갤러리에서 전시되는 작품들은 150호 이상의 대형 작품들과 함께 드로잉 등이 전시됩니다. 특히 하나의 장면이 되어서 실제공간을 포함한 여러 조각의 캔버스들이 한 작품이 되었던 예전 스타일에 벗어나 여백과 공간들이 디지털 이미지와 만나 하나의 캔버스로 들어가게 제작을 한 작품들도 선보입니다.

이지현_MET+Rm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214x160cm_2004
이지현_Sham+Rm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00x230cm_2005

이지현은 자신의 작업실, 소파가 놓인 거실, 창문 밖으로 보이는 풍경 등을 전혀 다른 공간과 합성하여 화폭에 옮기는 작업을 하며 이들을 한 보따리 싸 들고 "외출"을 감행합니다. 공간으로 전이된 자아의 외출에서 비롯된 작업으로 합성되어 평면에 안착된 여러 개의 공간은 또 다른 자신만의 공간이 됩니다. 그럼으로써 보는 이로 하여금 이질감과 어색함, 혹은 예기치 않았던 공간들의 만남 속에서 작가는 남의 사생활을 엿보는 즐거움 등을 유도합니다. 그러나 이지현에게 있어 "외출"은 단순히 닫혀진 공간에서 열린 공간으로의 이동이 아닌 두 공간 사이에 틈을 만들어 서로 언제든 소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주는 것을 의미하며, 그 목적지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닿는 공공 공간입니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갤러리와 미술관을 향합니다. 작가는 종착지인 갤러리와 미술관에 자신의 짐을 풀고 자신의 사적 공간을 그대로 재현해 보입니다. ■ 두아트 갤러리

지난 2002년 개관한 인사동 두아트 갤러리는 다수의 기획전을 통해 국내.외 젊은 예술가들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런 두아트 갤러리는 2005년 3월, 갤러리 현대 윈도우 갤러리와 함께 작가 중심으로 기획. 운영되는 시스템으로써 세계 미술계에 발돋움할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롭게 거듭나려 합니다.

Vol.20050311b | 이지현 회화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