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를 불러일으키는 불안한 감정

das Unheimliche展   2005_0504 ▶︎ 2005_0531

이경훈_Untitled_블루 프린트_60.96×76.2cm_200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갤러리 온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0504_수요일_05:00pm

참여작가 신민주_신혜선_연분홍_이경훈_최윤석_배남우

부대행사 ① 유럽 현대 사진에서 드러나는 내면화된 일상의 모습들_손영실 2005_0514_토요일_03:00pm~05:00pm / 수강료_1만원_전화 사전접수 및 당일 현장접수

부대행사 ② Art Therapy_황경희 2005_0528_토요일_03:00pm~05:00pm / 수강료_1만원_전화 사전접수 및 당일 현장접수

부대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추후 갤러리 온의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입니다.

갤러리 온 서울 종로구 사간동 69번지 영정빌딩 지하1층 Tel. 02_733_8295 www.galleryon.co.kr

사전적인 의미로써 das Unheimliche (다스 운하임리헤)는,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불확실하고 불안한 감정'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 프로이트는 이 단어가 문학 작품에서 사용된 사례들을 분석하고 면밀히 추론하여, 그것이 어떤 사물, 사람, 사건, 기억이 주는 '낯선 느낌'에서 비롯되는 두려움 이라고 말한바 있다. 즉, 우리의 일상에서 익숙하고 친밀했던 무언가가, 어느 날 갑자기 낯설어지면서 두려움 혹은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에 빠질 때가 있다는 것이다. 낯설음은 항상 엇갈린 시선을 통해 불현듯 모습을 드러낸다. 예술가들은 누구보다도 일상의 소소한 부분을 통해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이 미묘한 긴장감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실제 현실과 낯선 공간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해왔다. 그러나 오늘날 낯선 존재의 의미를 묻고, 나와의 관계를 되묻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일이 되어버렸다. 대신 세상은 밝음 속에서, 밖으로 드러나는 색과 형상을 통해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이해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신혜선_Night_디지털 프린트_42×65cm_2005
배남우_Ich bin Nacht_디지털 프린트_25.4×40.64cm_2005
연분홍_Monarisa_캔버스에 유채_65.1×53.0cm_2005
신민주_Imitation-Situation III_종이와 캔버스에 공판화_40×60cm_2005
최윤석_Depuis Notre-Dame de Paris_디지털 프린트_22.86×35.56cm_2005

하지만 동시에 현대인들은 밝음 속에서는 드러나지 않고 말해질 수 없는 불안한 요소들로 인해, 정신적인 가위 눌림의 상태로 살아가는 존재는 아닐까? ● 본 전시는 이성의 그늘에 가려 표현되지 못하는 불확실성을, 6명의 젊은 작가들의 '비스듬한 시선'을 통해 겉으로 표현해 보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되었다. 그리하여 삶의 평범함 속에 내재되어 있다가, 어느 날 불쑥 모습을 드러낸 또 다른 대상과의 만남으로 인한 당혹스러움을 들춰내고자 한다. ■ 갤러리 온

Vol.20050503b | das Unheimliche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