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세오 3rd 영 아티스트

허욱 설치展   2005_0707 ▶︎ 2005_0728 / 일요일 휴관

허욱_혼합재료, 패브릭, 원통형 봣트_Ø20×50cm_200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세오갤러리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0707_목요일_05:00pm

세오갤러리 서울 서초구 서초1동 1666-12번지 꿈을 꾸는 세오빌딩 Tel. 02_583_5612 www.seogallery.com

회화의 물성으로 확장된 공간-존재의 순환 ● 허욱의 작업은 가장 기본적인 물질성만으로 표현된 회화를 공간 속에 잠입시켜 회화의 실제적 공간을 확장해 나간다. 그의 그림은 유동적인 선으로 표현된 붓 자국과 안료, 캔버스간의 관계적 투명성, 스며듬과 번짐이라는 우연과 필연의 법칙을 담고 있으며 여전히 그 테마로 주변과의 관계를 설정해 나가고 있다. 그가 사용하는 작품제목 support-supported, 되기-되어지기, 쌓기- 쌓이기, 놓기-놓이기, 이루기-이루어지기가 말하듯 작가의 계획함과 실행, 작품, 공간, 침투 그리고 그 이후에 발생하는 모든 관계로 인해 그가 침입한 세계는 곧 예술성을 갖게 된다. 예술과 사회의 접점이 하나의 이데올로기가 아닌 예술의 가장 기본적인 물성으로 접근되며 이것이 다시 예술적 정신으로 투과되어 일치 되는 과정이다.

허욱_혼합재료, 패브릭, 원통형 봣트_Ø20×50cm×3_2005
허욱_혼합재료, 패브릭, 패널_가변설치_2005
허욱_혼합재료, 패브릭, 패널, 나무패널_60×120cm×3_2005
허욱_혼합재료, 패브릭, 패널, 나무패널_90×150cm_2005

화려한 색채로 그려진 하나의 표면이 반복적으로 놓이며, 쌓아짐으로써 만들어지는 설치적이고 건축적인 공간작업은 도시의 회색공간에 새로운 피부를 제공하며 순수한 활기를 가져다준다. 이것은 일상의 공간에서 예술적 공간으로의 탈바꿈이며 문명으로 뒤덮인 물질의 공간이면서 동시에 변화하는 생명의 공간이라는 다중적의미를 내포한다. 그래서 허욱은 현장작업을 주로하며 현장과의 관계를 통해 존재의 순환과정인 생과 사의 법칙을 경험해나간다. 그리기와 자르기, 붙이기로 만들어진 단위작업은 반복의 연속으로 주변을 점령해 나가며 끊임없이 변화되는 존재론적인 순환의 과정을 보여준다. 그러나 밝고 투명한 색채와 자유로운 형태로의 접목은 무겁고 어두운 철학적 명제라기보다 일상과 평범함 속에서 변함없이 돌아가는 삶과 예술이 일치되는 실천적 단계라고 볼 수 있다. Support에서 발생되는 투명함과 번짐, 여백에서 나타나는 완벽함이 아닌 자연스러운 순환법칙의 반복적인 형태는 적극적인 환경을 만들어가는 젊은 작가의 삶의 태도와 그의 구도적인 생을 지향하는 미래를 예측하게 만든다. ■ 김미진

Vol.20050707a | 허욱 설치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