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콘

POPⓘCON展   2005_0720 ▶︎ 2005_0920

최성록_Mission to Leo_합성수지, 혼합재료_가변크기_200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키미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0720_수요일_05:00pm

참여작가_김태연_윤정원_안두진_최성록

키미 서울 종로구 평창동 479-2번지 Tel. 02_394_6411 www.kimiart.net

『팝·콘 POP ⓘ CON』展 은 팝 아이콘(Pop Icon)과 대중적인 기호품인 팝콘(Pop corn)이 합성된 명제입니다. 청년 작가 4인의 4개의 팝 코드로 구성된 이번 『팝·콘 POP ⓘ CON』展은 한국의 팝 미술(K-pop)의 현재와 함께 청년 작가들의 기억을 잡고 있는 팝 컬쳐의 무의식이 어떤 형태와 효과로 남는가를 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입니다. ● 4인의 작가들은 1975년 이후 출생하여 현재 20~30대로, 유년기에 접했던 하위문화(Sub-culture)와 미디어 영상을 매트릭스로 이식받아 성장한 포스트 팝(Post-pop) 세대입니다. 이들은 무엇보다도 자신의 욕구를 매우 충실하게 이행합니다. 또한 유년기에 접했던 팝 컬쳐는 그대로 그들의 몸과 기억으로 흡수되어 놀라운 조합과 혼합의 상상력으로 증식됩니다. 숭고와 키치가 섞이고, 현실과 판타지가 만나고, 예술과 디자인, 생활을 넘나드는 이들 4인의 작통해 교차로 중앙에 서 있는 팝적 미술의 긴장과 선택을 볼 수 있길 바랍니다.

안두진_Chaple Pink_나무에 아크릴 채색, 혼합재료_가변크기_2005
안두진_Chaple Pink_나무에 아크릴 채색, 혼합재료_가변크기_2005_부분

안두진의 '채플 핑크(Chaple Pink)'은 예배의 채플(Chaple)과 핑크(Pink)가 합성된 용어입니다. 유럽 여행에서 본 바실리카 식 성당을 골격으로 세속적 도안들로 온통 장식된'채플 핑크'는 성과 속, 숭고와 키치가 섞여 판타지의 성소로 진화하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최성록_Mission to Leo_합성수지, 혼합재료_가변크기_2005_부분
최성록_Mission to Leo_합성수지, 혼합재료_가변크기_2005_부분

최성록의 미션 투 레오(Mission to Leo)는 애착과 동경의 투사물로서 애니메이션 속 영웅, 전투함 등 SF 캐릭터나 AERO(우주정거장,프로펠러,황금사자, 박쥐 등)을 정교하게 프라모델로 조립하고 배치한 가상의 판타스케이프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김태연_국적불명의 내가 그리던 소녀_140x160cm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2005
김태연_Hatching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72×96cm_2003 김태연_Too fat to move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72×96cm_2003 김태연_Step by step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72×96cm_2003

김태연의 믹스볼(Mixbowl)은 온갖 재료들을 섞는 그릇을 말합니다. 작가는 유년기에 겪었던 공포와 기억, 아동성을 헐리우드 애니메이션 풍의 달콤하고 감각적인 색채와 팝 아이콘으로 혼합합니다.

윤정원_Design Portrait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80×80cm_2005
윤정원_Design Portrait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90×240cm_2005 윤정원_Design Portrait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30×30cm_2005

윤정원의 디자인 포트레이트(Design Portrait)는 디자인 제품들을 '그리는' 회화를 가리킵니다. 작가의 소유 욕구에서 출발한 이 시리즈는 디자이너들의 의자 컬렉션에서부터 가구, 패션, 생활 디자인 제품들로 확장되면서 미술과 디자인, 예술과 일상, 상품의 영역을 횡단하고 있습니다. ■ KIMI

Vol.20050728a | 팝·콘_POPⓘCON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