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erging VI_절 대 무 적

조해준_신창용展   2005_0913 ▶︎ 2005_1104

조해준_언제 어디서나_스텐레스 스틸, 석고_800×800×230cm_200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쌈지스페이스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0913_화요일_06:00pm

작가와의 대화_2005_1021_금요일_05:30pm

쌈지스페이스 갤러리 서울 마포구 창전동 5-129번지 Tel. 02_3142_1695

쌈지스페이스(관장 김홍희)에서는 오는 9월 13일(화)부터 11월 4일(금)까지 「절대무적」전을 개최합니다. 「절대무적」전은 "떠오르는/emerging" 신예작가를 발굴, 소개하는 쌈지스페이스의 연례 기획전 Emerging의 6번째 전시로 올해에는 조해준과 신창용 작가가 초대됩니다. ● 전시 개념 본 전시의 제목, '절대무적'은 초인간적 힘을 가진 존재에 대한 조해준, 신창용 두 작가의 공통 관심사를 드러내고 있다. 조해준은 코카-콜라나 나이키 등으로 대표되는 다국적 기업들이 표방하는 긍정적 기업이미지,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일반 소비자들의 기업에 대한 동경을 다국적 기업이 가지는 권력으로 해석한다. 작가는 강력한 힘을 가진 이러한 기업들이 결국은 지역경제를 잠식한다는 현실을 자각하고 이를 비판적으로 풀어나간다. 반면 신창용은 이소룡 등 할리우드 영화나 만화 등에 등장하는 영웅적인 아이콘과 신형 무기설계도를 연상시키는 회화작업을 통해 강한 힘에 대한 환상적 동경을 시각화 한다. 본 전시는 두 작가의 개별 작업세계를 밀도 있게 소개하는 동시에 절대권력의 주체를 바라보는 두 작가의 상반된 시선을 소개한다.

조해준_Whenever Wherever_디지털 프린트_200×80cm_2002
신창용_People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91×116cm_2003

연례기획 Emerging 전 "Emerging"전은 2-3인의 신인작가를 발굴하여 개인전의 형식을 빌어 각 작가의 작업을 소개하는 쌈지스페이스의 연례기획전이다. 본 전시를 통하여 신인작가들에게는 데뷔기회를, 젊은 작가에게는 역량 있는 작가로서 주목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2000년에 시작된 본 연례기획전은 1회 「E-Merging - 강영민, 김연신, 진홍」전 (2000); 2회 「Emerging II - 성민화, 김기철, 함연주」전 (2001); 3회 「Emerging III -구동희, 윤미연, 정은영」전 (2002); 4회 「Emerging IV: 미나&44 - 박미나, 사사」전 (2003); 5회 「Emerging V: Welcome to the My World-김아린, 김지혜, 주성혜」전 (2004)에 이어 올해6번째로 열린다.

조해준_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비밀이고 그리고 오늘은 선물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현재(present)를 선물(present)이라고 말한다._MDF, 깨진 콜라병 조각, 장난감 바퀴_150×210×25cm_2005
조해준_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비밀이고 그리고 오늘은 선물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현재(present)를 선물(present)이라고 말한다._MDF, 깨진 콜라병 조각, 장난감 바퀴_150×210×25cm_2005

조해준은 다국적 기업의 제국주의적 전략과 자본의 생리를 드러내는 작업을 지속해오는 작가로, 나이키, 코카-콜라 등이 그의 작품의 소재가 되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깨진 콜라병 조각을 전시장 바닥에 쌓아 여러 개의 봉분처럼 만든 작업 「Play-Points(화이트)」와 깨진 콜라병 조각을 보석처럼 세공하여 진열한 「Play-Points(레드)」를 선보인다. 'Play Points'는 상품을 구입할 때마다 얻는 점수를 코카-콜라 웹사이트 상에서 적립하여 게임과 음악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최근의 코카-콜라 마케팅 프로젝트의 이름이다. 슈퍼마켓 전략으로 우리나라 골목 구석까지 침투하고 개척해낸 코카-콜라의 최근 마케팅전략인 Play Points는 코카-콜라를 구매할 때마다 얻는 상품구입에 대한 보상이자 선물의 개념이 합성된 것이다. "어제는 역사이고 오늘은 선물(Present/현재)"이라고 발표한 코카-콜라 회사 회장의 2000년 밀레니엄 메시지와 상응하는 본 선물전략은, 작가가 디자인하여 코카-콜라 병 조각으로 만든 보석처럼 밝고 화려하기까지 한 기업 이미지와 함께 유리조각을 보석으로 세공하기 위해 흘렸을 저임금 노동인력의 땀과 희생을 암시하고 있다.

신창용_Power-up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30×166cm_2003
신창용_Nightmare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45.5×112cm_2005

신창용은 아직 전시경력이 없는 신예작가이다. 신창용은 이소룡, 클락, 부머맨, 피닉스 등과 같은 할리우드 영화나 만화 등에 등장하는 영웅적인 캐릭터들이 프레디, 경찰서장 등과 같은 악당과 대적하여 싸우는 장면에 자신을 끼워 넣은 회화를 제작해 왔다. 영화 장면에 자신의 이미지를 삽입함으로써 영웅이 상징하는 강한 힘에 대한 경외를 표현함과 동시에 자신을 이들 영웅과 동일시하고자 하는 나르시즘적 욕망을 보여주고 있다. 이와 함께 소개되는 무기시리즈는 신형 무기의 설계도를 연상시키는 페인팅 작업이다. 무기는 인간의 한계를 보완하는 강한 힘을 가진 신기술을 대표한다. 영웅이 초월적인 정신력과 신체적인 강인함을 상징한다면 그의 섬세하게 묘사된 무기 시리즈 작업은 기계설계도가 갖는 냉정하고 논리적인 힘을 나타낸다. ■ 쌈지스페이스

Vol.20050913a | Emerging VI_절 대 무 적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