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아르코미술관 기획초대ⅠㆍⅡ

최진욱 회화展_홍경택 회화展   2005_0923 ▶︎ 2005_1023

2005 아르코미술관 기획초대전ⅠㆍⅡ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0923_금요일_05:00pm

최진욱 회화展_LOVE IS REAL_2005_0923 ▶︎ 2005_1020_제2전시실 홍경택 회화展_훵케스트라Funkestra_2005_0923 ▶︎ 2005_1023_제1전시실

아르코미술관 서울 종로구 동숭동 1-130번지 Tel. 02_760_4605 www.arko.or.kr

한국문화예술진흥원 마로니에미술관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으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처음 선보이는 전시로 2005 기획초대전 I, II를 마련하였다. 2005년 9월 23일부터 시작되는 이번 전시는 홍경택 개인전과 최진욱 개인전으로 각각 제1전시실과 제2전시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르코미술관의 기획초대전은 젊은 신진작가들 위주의 최근 미술계의 전시 경향에 주목하여 그동안 상대적으로 배제되었던 한국미술계의 허리세대인 중진작가들의 작업의욕을 고취시키고 한국미술의 현주소를 가늠해보고자 계획되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작가적 역량을 검증받은 중견작가들의 개인전을 통해 그들의 작품세계의 변화양상을 확인하고 조명하는 계기와 더불어 이와 관련된 미술의 각 장르에 대한 보다 더 깊은 이해를 마련하고자 한다. ● 작년 2004 기획초대전이 테크놀로지와 예술의 결합을 통한 미술개념을 확장 그리고 미술 주변 장르의 흡수를 통한 다각적인 시각예술의 이해를 추구하였다면, 올해 2005 기획초대전은 회화, 사진 등 전통적인 매체 안에서 작가 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화법을 통해 시대와 사회를 읽어내는 방식을 조명하는데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따라서 '그린다'라는 수공예 적이고 아날로그적인 수고를 바탕으로 하는 회화 작업을 끊임없이 추구하면서 회화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는 작가 최진욱, 홍경택을 초대하여 회화에서 장르로서의 또 다른 가능성과 시대적 맥락을 찾아보고자 한다.

홍경택_POPE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 유채_130×162.2cm_2005
홍경택_GOGH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 유채_130×162.2cm_2005
홍경택_ZERO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 유채_45.5×53cm_2005
홍경택_FUCK ME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 유채_45.5×53cm_2005
홍경택_PLUR DMSR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 유채_181.8×227.3cm_2005

제1전시실에서 작품을 선보일 홍경택은 작가 개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것이 발화점이 되어 퍼져가는 다양한 변주를 보여준다. 홍경택은 우리가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컵, 볼펜 음식물, 책과 같은 사물들로 캔버스를 채우면서 여백이라고는 전혀 볼 수 없는 편집증적인 공간을 만들어내면서 회화의 제도화된 역사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태도를 보여주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자신의 눈으로 본 개인적 관심사와 취향을 플라스틱적 미감과 디자인적 요소로 풀어내었던 작가 홍경택이 이번 전시에서 보여주는 것은 훵크 Funk이다. 전시명에서 보여지 듯이 훵크와 오케스트라를 합쳐 만든 합성어 훵케스트라가 바로 이번 전시의 핵심이다. 이번 전시에서 그는 마치 스피커에서 울려나오는 음의 진동을 연상시키는 이미지와 훵크 Funk 이미지를 충돌시킨다. 그 이미지들이란 훵크-팝 문화에서 주로 등장하는 기호들과 텍스트를 가지고 만들어낸 강렬한 채도의 이미지로서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의 이미지와 오버랩 된다.

최진욱_1992년 서울의 봄_캔버스에 유채_182×227cm_1994~1995
최진욱_Love is Real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12×162cm_2005
최진욱_해수욕장-화실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259×486cm_2004~2005
최진욱_핑크글씨_흰 벽면에 분홍 시트지_1186×400cm_2005
최진욱_Crazy_캔버스에 아크릴 채색_112×324cm_2005

제2전시실에서 선보이는 최진욱의 경우, 왕성한 작업 활동에도 불구하고 지난 몇 년간 그의 개인전을 감상할 기회가 쉽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개인전은 그의 작업 변화과정과 새로운 조형적 회화구성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작가는 "세계에 대한" 형태화된 이미지보다는 자신이 "세계 속에서" 전체적인 자각으로서의 느낌과 이를 바탕으로 한 "세계"에 대한 확장된 개념을 구체화시키고자 한다. 시점의 변화를 준 동어반복적 방법을 통해 인간의 시각의 한계를 넘어서고자 하는 작가 고유의 지형학적 탐색은 캔버스 안에서 뿐만 아니라 캔버스 틀의 설치 방법에까지 이어진다. 그래서 최진욱의 작업에서는 주체가 대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대상이 주체를 감싸는 응시에 의해서 둘러싸이는 양상의 과정이 그대로 녹아있다. 그렇기 때문에 작가가 세계를 접하는 감흥이나 체험과정이 구체화되어 관객에게 그대로 전달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현실세계에 대한 감흥을 회화 언어로 풀어낸 회화 작업과 작가가 직접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며 모니터에 뜨는 글자를 통해 만들어낸 "문자 작업" 그리고 이전에 발표하지 않았던 회화작업들이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 아르코미술관

Vol.20050928c | 2005 아르코미술관 기획초대展Ⅰㆍ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