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 2기 단기작가 및 국제교환입주작가 공동 개인전   개별 스튜디오 #101,102,103,104,105   2005_1122 ▶︎ 2005_1129

김순희_The Wall_200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고양미술스튜디오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1122_화요일_06:00pm

고양스튜디오 전시실 및 개별 작업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관산동 656번지 Tel. 031_962_0070 www.artstudio.or.kr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金潤洙)이 운영하고 있는 고양 미술창작스튜디오에서는 국제교환입주 작가와 단기입주 작가 6명의 공동 개인전을 11월 22일(화)부터 7일간 스튜디오 전시실 및 개별 작업실에서 진행한다.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암마인시 스튜디오의 교환입주작가 베아 암스바흐 Bea Emsbach (드로잉,조각)과 국내 단기 입주작가 김순희(서양화,설치) 주효진(사진,설치) 복부희(회화) 채진숙(영상) 류신정(회화,설치) 이상 6명은 지난 9월 입주 이후 작가별 단기입주 계획에 따른 작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Bea emsbach_Alien Women Series_종이에 잉크_42×30cm_2004
Bea emsbach_Alien Women Series_종이에 잉크_42×30cm_2004

독일 작가 베아 암스바흐 Bea Emsbach는 국립미술창작스튜디오와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암마인시 스튜디오와의 국제교환입주 프로그램 교환 작가로 3개월간 고양스튜디오에 체류하며 작업하고 있다. 베아의 작품은 '자연과 인공물 그리고 사람'이란 키워드로 작품진행을 한다. 베아작가는 마니에리즘 개념의 "기적의 방(miracle chamber)"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기적의 방"은 유럽 박물관의 시발점으로 귀족이 만들어낸 첫번째 유럽의 수집품으로 예술품과 과학적이거나 과학과 연관되는 것처럼 보이는 사물, 즉 허위 과학 관련품들을 모아놓은 전시 이다. 어떤 면에서 볼 때 이러한 방법은 작가가 과학적 아이디어와 심리적 두려움, 과학 소설과 현대의 신화 그리고 신 로맨틱 아이디어들로 영감을 얻은 오브제와 설치 작업을 만드는 방법과도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오브제 작품의 원천요소로 작용을 하고 있는 드로잉은 만년필과 오직 붉은 잉크만을 사용하여 가느다란 선으로 붉은 색이 지니는 적대적인 개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작가의 붉은 이미지는 피의 인상과 물질 대사의 기능으로 작용하고 감각적이고 구속적이면서 동시에 심리적으로 혼란을 야기 시킨다. 이런 외향적인 색의 표현력과 내향적인 드로잉의 밀도 사이의 강한 적대감을 갖고 작업하는 것이 보는 이로 하여금 크게 매력을 느끼게 한다.

김순희_Evolution(details)_2005

작가 김순희의 작품은 우리가 알고 있는 하나의 기본 도형 형태(사각형,삼각형 등)에서 출발하여 완성된 형태와 상호 유사성을 지닌다. 작품 The Wall 은 '보이지 않는 장애물'로서 '좌절'이란 주제로 철망을 주재료로 철망을 엮어서 작가가 예기 하고자 하는 기본단위의 형태, 직사각형의 블록구조가 복제하듯 증식하여 하나의 거대한 벽으로 우리 눈앞에 서게 되어 벽 너머에 있는 것을 볼 수 있지만 통과 할 수 없는 물리적 장애물이 된다. The Wall은 그동안의 전시설치 형태에서 벗어나 실외에 설치 전시함으로써 또 한 번의 안과 밖의 구조속의 단절을 넘으려는 작가의 의지가 엿보인다 할 수 있다.

복부희_무한.포옹_175×117cm_2005
복부희_무한.포옹_200×20×40cm_2005

작가 복부희는 그림을 그리는 행위가 작가의 기억의 수단이며 내면세계의 표출이다. 눈에는 보이지 않으나 우리가 느낄 수 있는 공기, 바람, 기억 등과 같은 것들을 형상화하고자 한다. 작품 하나하나에 나타난 뚜렷한 형체 보다는 큰 덩어리에서부터 묵직한 긴장감과 움직임이 적은 엷은 선들에서 희미한 기억이 보이는 듯하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일상 및 감각적으로 풀어가는 그녀만의 독특한 내면세계가 잘 드러나며 다양한 가능성에 귀추가 주목된다.

채진숙_there is something to happen 3_혼합매체

영상작가 채진숙의 작품 이 작업 시리즈는 장소가 가지고 있는 정체성과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내용으로 구성하였다. 한적한 도서관 구석이라던가, 지하철 승강장 한켠등 우리가 익히 알고 사용하는 곳에 현실과 다른, 또 하나의 공간이 있다는 환상을 불어 넣는다. 그 환상으로 인해 보는 이로 하여금 호기심을 유발하고 작가가 사용하던 물건들을 영상 앞에 배치시킴으로써 오브제 사이로 지나가는 영상으로 인해 뚜렷함은 보이지 않게 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궁금증을 다시금 유발시키는 것이 작가의 의도이다.

류신정_인상:생명_혼합재료 캔버스_890×190cm_2005

작가 류신정은 생명에 대한 작가의 경험(보고,느끼고...등)에 대한 "인상"을 자신의 방식대로 표현하고자 한다. 생명체의 최소단위를 연상시키는 류신정의 '아이콘'은 생명의 원초적 활동력, 운동성을 나타내며 미세한 개체단위에서 거대한 군집 형태의 울림을 나타낸다. 류신정의 아이콘은 회화작품 및 설치작품에서 전부를 차지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 고양스튜디오 야외작품설치에 그녀는 회화의 확장 차원(그림 속 아이콘들이 공간으로 튀어나와 자리하고 실재의 공간에 그림이 가설됨)에서 설치를 하며 설치공간과 맞물리는 작가의 상상력과 자연친화적 같은 사유를 표현한다.

주효진_DREAM-HEEL FANTASY BY JU_2005

설치작가 주효진은 유명 브랜드, 소위 명품 패션구두을 응용하여 작가가 말하는 "갖고 싶지만 신을 수 없는 구두"를 재 디자인해 낸 그녀의 '구두'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하나같이 신을 엄두조차 나지 않는다다. 작가의 대표작 (Shoe freak)는 지난 2004년 큰 호응을 얻은바 있으며 이번에 전시 할 (Dream-heel Fantasy) 또한 구두를 바라보는 그녀의 또 다른 시각, 여성의 상징성이 함축된 하이힐을 비판적으로 채택하여 작가의 의도와 명품패션을 지향하는 현재 우리사회를 풍자하는 내용을 이야기 하고 있다.

Vol.20051121e | 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 2기 단기작가 및 국제교환입주작가 공동 개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