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적 매개자

이재민 개인展   2005_1223 ▶︎ 2005_1229

이재민_아픔_61×79cm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이재민 블로그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5_1223_금요일_06:00pm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소전시실 인천 남동구 문화회관길 80번지 Tel. 032_427_8401 art.incheon.go.kr

이재민의 작품은 혼란스럽다. 더구나 그의 작업은 '성'(性)을 바탕에 깔면서도 상당히 복잡한 감정을 노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난해하기까지 하다. 그리기'와 사물을 매개로 한 그의 어법은 '이미지'와 '사물', '상징'과 '기호' 사이를 부유한다. 그가 고안한 작품에 등장하는 장치들은 작품을 형성하는 구조 내에서 서로 충돌하거나 아니면 전혀 무관한 듯 보이기도 한다. 어떻게 보면 이러한 충돌과 배척은 매우 직설적이거나 때로는 분열적인 것처럼 느껴진다. 그런 만큼 그의 작업은 내용적 심화보다는 오히려 대중적 / 상업적 / 물질적 요소들로 뒤엉켜 있다. 그가 그려내는 이미지는 '원본의 복사물'이거나 또는 '복사본의 복사이미지'를 차용한 것이 대부분이다. 그런 반면 사물들은 온전한 사물로서의 의미를 상실한 채, 제각기 분절된 '연출된 설치'이거나 언뜻 '오드라텍'을 연상시키는 '파편'으로 변신한다. 그래서 사물이 갖는 일반적 의미 뒤로 왜곡되거나 침잠한다.

이재민_아픔_61×144cm
이재민_숲을 위하여_138×376cm
이재민_저항, 술병과 아상, 책과 술과 아상_각 27×35cm

다르게 말하자면, 그의 작업들은 지극히 개인적이고 혼성적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나 이 말로 그의 작업을 설명하기엔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다. 그러기에는 그의 작업이 훨씬 더 심각하게 분열적(?)이라 생각되기 때문이다. 이재민의 복잡한 발상과 특이한 장치들은 무엇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일까? ● 우리는 2004년 개인전에 실린 작업노트를 통해 그의 작업에 대한 단초를 읽을 수 있다. "나의 작업은 ..... 첫 번째 과정은 이미 범람하고 있는 상품화 / 대중화된 기존의 이미지를 다시 복제하는 일이다. 나는 이러한 이미지들이 주는 몽환성과 가상성에 주목한다. 그런 반면 그것과는 달리 현실 사회 속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과 사물들에 대한 내 느낌을 따로 이미지화 해둔다. 두 번째 과정은 이 매우 다른 이미지의 파편들을 끄집어내어 조합을 시도하는 일이다 이러한 조합과정은 때때로 세계에 대한 나의 혼란을 가중시키기도 한다. 내가 대면하고 있는 세계는 원래 그렇게 상반된 이미지들이 서로 동떨어져 있다가도 또 끝없이 서로 충돌하는 장이다."

이재민_술병과 날개_40×8cm, 30×8cm
이재민_여자는 대단해!_65×34cm
이재민_우아하고 화려하게_150×97cm

이재민은 (근작에 이르러 약간의 변화를 보이기는 하지만) 이 두 가지 요소들을 통하여 억지로 이미지의 동질화를 시도한다든지, 어떤 의미를 도출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그는 이 둘의 만남을 주선하는 것으로 작업을 마무리한다. 이는 그의 작업에 있어 중요한 기제로 작용한다. 비록 이재민의 작업이 개인적 / 혼성적 / 분열적(?)이라 하더라도 그렇다고 비사회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기계메커니즘과 달리 인간의 감정과 사물의 의미는 매우 복합적이면서 불투명하다. 인간 / 인간의 삶과 마찬가지로 사회 또한 기술 불가능한 수많은 형태의 우연적 사건을 내포하는 '틈'들로 가득 차 있다. 그럴 경우 이재민이 인식하는 사회적 교환 / 실천 행위로서의 예술 활동 역시 알 수 없는 '틈'에 대한 응시 내지 반응이라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 그런 의미에서 이재민은 아마도 그 자신 우리 사회의 일면으로 틈입하여 불온한 꿈을 꾸는 분열적(?) 매개자로 자처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 장경호

Vol.20051223a | 이재민 개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