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충분치 않아!

민성식 회화展   2006_0607 ▶︎ 2006_0625

민성식_항구2(A harbor 2)_캔버스에 유채_112×162cm_200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두아트 갤러리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0607_수요일_05:00pm

두아트 갤러리 서울 종로구 관훈동 105번지 Tel. 02_738_2522 www.doart.co.kr

대전을 근거지로 오랫동안 활동해 온 작가 민성식은 2005년과 2006년 대전시립미술관과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잇따라 주목할만한 신인작가로 선정되었고, 2006 중앙미술대전의 참여작가로 나서게 되면서 미술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두아트 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민성식의 서울에서의 첫 데뷔전이다. ● 민성식의 화면에는 실내와 실외를 나누는 건물이 있다. 건축에 대해 남다른 관심을 가진 작가는 넓은 색면을 이리 붙이고 저리 이어 공간을 만들고 문, 창문, 마루 등을 덧붙여 구체적인 건물의 모양을 만들어 간다. 하지만 민성식의 건물은 우리가 흔히 보아오던 건물의 외양을 벗어난다. 통유리와 시멘트 벽을 갖춘 건물은 견고하고 육중해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앙상한 골조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 덜 지어진 듯 보인다. 게다가 건물은 하늘, 바다, 들판 등 그 어느 곳에도 안착해 있지 않다. 하늘 아래, 땅 위에 모호하게 위치한 건물의 존재감은 주변환경과 강한 대비를 이룬다.

민성식_공사중2(Under construction 2)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05
민성식_이것도 충분치 않아!_캔버스에 유채_80×116.8cm_2005
민성식_계단(A stairway)_캔버스에 유채_194×112cm_2006

작품의 주된 이미지인 건물은 물론 민성식이 만들어낸 화면이 전체적으로 생경한 느낌을 주는 것은 독특한 구도와 색채에서 비롯된 것이다. 아래에서 올려다본 또는 위에서 내려다본 시점의 구도를 통해 화면에 깊고 강력한 공간감과 원근감을 부여한다. 작가는 오래 전부터 극단적인 원근을 적용하여 모서리를 드러내는 건물의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여기에 작가는 우리 눈에 익숙한 수평선과 수직선 대신 상하좌우의 비스듬한 선들로 화면을 과감히 분할한다. 시원하게 화면을 가르는 비스듬한 직선들은 어느 한 곳에만 시선이 머무르게 하지 않고 화면 구석구석으로 시선을 유도한다. 또 민성식의 화면은 무채색과 그것에 대비되는 파랑, 주황, 녹색의 큰 색면들로 채워진다. 균일하게 처리된 색면은 건물이 가지는 실제 공간감과 질감을 차단하여 공간을 더욱 낯설게 만든다.

민성식_카누하다2(Canoeing 2)_캔버스에 유채_130×194cm_2006
민성식_카누하다3(Canoeing 3)_캔버스에 유채_130×194cm_2006

민성식이 만들어낸 공간에서 사람의 흔적을 찾기는 어렵다. 그런데 작가는 건물 안, 또는 건물 밖 어느 예기치 못한 곳에 슬며시 리모컨과 책, 주머니칼과 자동차 모형, 술병 등 일상 생활의 흔적을 집어넣어 어떤 정황을 만들고 그 상황이 무엇일지 추론하게 한다. 작품 속 일상에 자주 뒤섞여 나오는 자동차, 보트, 텐트, 낚싯대는 작가가 실제로 좋아하고, 갖고 싶어하고, 또 꿈꾸는 것들로 현실의 모습과 함께 이상을 대변하는 모티브라 할 수 있다. 민성식 작품 속의 인물은 일상의 휴지기를 꿈꾸면서도 선뜻 떠나지 못하고 멈칫거리는 현대인의 모습을 반영한다. 밖에서는 푸른 하늘을 향해 날아오른 비행기가 손짓해도 지금 당장 우리의 안식처는 넓은 소파와 큰 텔레비전이다. 다만 집안에 들여놓은 배로, 옥상에 설치한 텐트로, 창틀에 올려놓은 낚시대로 만족한다. 이들을 들고 당당히 집 밖으로 뛰쳐나갈 수 있는 날은 과연 언제일까. ● 지역적 거리로 인해 이제서야 만나게 된 민성식의 작업은 지난 3-4년간 일관된 힘을 잃지 않고 꾸준히 축적해온 결과물이다. 유채색과 무채색이 대비를 이루는 넓은 색면, 부감법과 다시점이 혼재된 구도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만들어 나가는 감각 있는 신진작가 민성식의 작품을 두아트 갤러리에서 직접 만나보시기 바란다. ■ 두아트 갤러리

Vol.20060607e | 민성식 회화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