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과 놀다

강홍구 개인展   2006_0609 ▶︎ 2006_0806 / 월요일 휴관

강홍구_그린벨트 시리즈-고사관수도 _디지털 프린트_80×215cm_1999~200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40611a | 강홍구展으로 갑니다.

관람요금_어른 3,000원 / 초.중.고 2,000원 / 단체 20인 이상 일반 2,000원, 초중고생 1,000원 한 장의 입장권으로 호암갤러리/로댕갤러리 전시 동시 관람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로댕갤러리 서울 중구 태평로 2가 150번지 삼성생명빌딩 1층 Tel. 02_2259_7781 www.rodingallery.org

회화, 조각, 설치, 사진, 디자인, 공예 등 미술의 여러 장르를 선보이며 현대 예술에 대해 열린 태도를 지향해 왔던 로댕갤러리가 합성 사진을 이용하여 한국 사회의 디지털 풍경을 조명하는 강홍구의 개인전,『강홍구: 풍경과 놀다』를 6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개최한다.

강홍구_그린벨트 시리즈-세한도_디지털 프린트_80×222cm_1999~2000

작가 강홍구는 1956년 전라남도 신안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으며, 광주 비엔날레 등 다수의 전시와 개인전을 가졌고, 「미술관 밖에서 만나는 미술 이야기」등 미술 관련 대중서적을 집필 한 바 있다. 몇 년간의 초등학교 교사생활을 정리하고 화가를 꿈꾸며 미술대학에 진학한 강홍구는 처음에는 회화를 전공했지만 곧 광고나 영화 스틸 이미지를 활용한 합성 사진으로 자신만의 작업 방향을 찾기 시작하였다. 스스로를 천재 작가인 A급이 아니라 한급 떨어지는 B급 작가로 자처하면서 대중매체에서 빌어온 이미지를 가지고 초현실적인 합성 사진을 만들었다. 손으로 그리는 수공적인 회화보다는 이미 존재하는 이미지들을 활용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작가는 기계로 인화지를 출력해서 벽에 꽂는 전시방식을 택함으로써 컴퓨터 사진의 가볍고 일회적인 특성을 강조해왔다. 초고속 근대화를 이룬 한국사회의 특수한 현실을 직접 겪은 작가의 개인적인 경험과 합쳐서 이 사진들은 작가의 첫 사진전 제목처럼 '위치, 속물, 가짜'를 탐구하는 연작을 이루었다.

강홍구_미키네 집-구름_디지털 프린트_100×250cm_2005~6

제도와 현실의 무게에 눌려서 고민하면서도 결코 희망을 버리지 않는 작가의 이번 전시는 90년대를 지나 계속되는 강홍구의 풍경연작들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서 「그린벨트」나 「드라마 세트」같은 인공적인 환경에서부터, 재건축을 앞두고 눈앞에서 사라지는 강북의 폐허까지 작가가 디지털 카메라로 '만들어 낸' 다양한 사진을 볼 수 있다. 작가 작업실 주변의 재건축 철거 가구에서 주은 게임 캐릭터 인형으로 연출한 폐허의 장면을 천하를 들썩이게 하는 수련자의 무공으로 비약시키는 강홍구의 사진은 세상의 변화나 제도의 견고함에도 불구하고 돈키호테다운 여정을 계속해 온 작가의 내공을 보여 준다.

강홍구_수련자-우탁천근_디지털 프린트_100×220cm_2005~6

10여 년에 걸친 강홍구의 디지털 사진의 탐구 결과인 이번 전시는 B급 작가가 결국은 A급이 된다는 속설의 또 다른 예시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B급 작가가 찍은 디지털 풍경을 보여 주는 이번 전시가 기존의 미술에 대한 저항이 미술사와 제도 안에 통합되는 예정된 수순이라기보다 성실한 B급 작가가 지나쳐온 풍경을 가감없이 보여 주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 현대 미술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미술관 밖에서 만나는 미술 이야기」, 「시시한 것들의 아름다움」등의 미술관련 저서를 집필해 온 작가의 독특한 경력은 작품으로 뿐 아니라 글로도 이야기를 풀 수 있는 작가의 능력을 보여 준다. 기존 저서 외에 전시 중에 발간될 「디카들고 어슬렁」은 작가의 전반적인 작품 세계와 전시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 로댕갤러리

Vol.20060609a | 강홍구 개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