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ssom 꽃·피다

이주호 회화展   2006_0628 ▶︎ 2006_0704

이주호_Blossom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16×116cm_2006

초대일시_2006_0628_수요일_05:00pm

인사아트센터 5층 서울 종로구 관훈동 188번지 Tel. 02_736_1020

대상의 인식, 그리고... ● 일반적으로 우리는 작가의 예술행위에서 그 대상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 또는 그 주제가 무엇인지를 찾게된다. 이주호는 이번 작품에 대해 `꽃`이라는 대상을 말하고 있다. 아름다운 꽃! 그러나 같은 대상이 모든 작가에게 동일한 의미를 갖는 것은 아니다.

이주호_Blossom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16×116cm_2006
이주호_Blossom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16×116cm_2006
이주호_Flowe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60×60cm_2006

그의 그림을 보면 많은 꽃 그림에서와 같이 아름다움을 재현하려는 의지와는 다른 의도를 감지하게 한다. 꽃의 형상이 보이긴 하지만 꽃이라는 대상성을 고집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그의 그림에서는 `꽃`이 아니라 `꽃처럼 보이는 것`이라 해도 무방할 것이다. 작가가 `꽃`을 의식적으로 염두에 두고 있었다해도 정작 그가 도달하는 궁극적인 대상은 `꽃`이 아니라 그림을 그리고 있는 작가 자신의 심상이었던 것이다.

이주호_Flowe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63×94cm_2006
이주호_Blossom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16×116cm_2006
이주호_Blossom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16×116cm_2006

행위가 강조되는 그의 작법은 peinture gestuel(불) 또는 action painting(영)이라 불리우는 영역에 두고 볼 수 있으며 속도감 있는 분방한 필치로는 전통 수묵화에서의 기운생동하는 면을 연결시킬 수 있다. 그리고 그의 그림은 완성작을 미리 정해 놓고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자유롭게 전개되는 민감한 심적반응에 충실하게 따르는 것이다. 이주호 그림세계를 이루는 핵심은 전체 작업을 관류하고 있는 커다란 기운이다. 이 기운은 몰입한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신체적 움직임이며 호흡 그리고 섬세한 순간순간의 집적이다.

Vol.20060628d | 이주호 회화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