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짓, 그 순간의 잔영

홍진희 개인展   2006_0906 ▶ 2006_0912

홍진희_始..._한지에 수묵담채_145.5×112.1cm_200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동덕아트갤러리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0906_수요일_06:00pm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종로구 관훈동 151-8번지 동덕빌딩 B1 Tel. 02_732_6458 www.dongdukartgallery.co.kr

허공에서 진동하는 자아의 몸짓, 그 순간의 잔영세상과의 소통 ● 급속도로 성장하는 현대사회에서 우리는 많은 정보와 다양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지만, 그 안에서 살아가는 '나'는 언제나 하나의 외로운 자아이다. 정신적인 빈곤과 고독을 느끼면서 혼란 속에서 두려워하고, 또 불안한 행복을 꿈꾸며, 도시라는 현실적이면서도 각박해진 세상과의 소통을 매순간 시도하고 있다. 나는 삶이란 순간 순간의 시도들이 합하여 하나의 큰 흐름으로 연결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내가 살아있음, 그것은 세상과의 소통이 아닌가!

홍진희_멈짓..._한지에 수묵담채_130.3×162.2cm_2006
홍진희_허공돌기_한지에 수묵담채_162.2×130.3cm_2006
홍진희_몸짓, 그 순간의 잔영_한지에 수묵담채_193.9×521.2cm_2006

결핍과 과잉 - 흔들림의 표현 ● 문득 내가 진짜 내가 아닌 그림자뿐인 허상으로 느껴지는 순간이 있다. 세상과의 소통을 위해서는 외부와의 관계가 필요하지만, 그 불안정한 관계로 인해 오히려 고립되고 단절되는 순간이 올 때가 있다. 그럴때면 나만의 동굴 속으로 숨어들어가 나의 마음의 결핍되어 있던 부분을 채우기도 하고 너무 과잉된 감정덩어리들을 버리고 비우려고 애를 쓰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생각의 시작은 '나', 나의 존재 안에서 비롯된다. 사람·자연·일상적인 것·관념과의 관계, 그 관계 안에서 나는 나의 삶의 의미를 재발견하고 그것들이 나의 작업 과정에 스며들면서, 나만의 내적공간이 화면 안에 나타나게 된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나는 모든 생각에서 벗어나 화면에 몰입하면 오직 나와 그림과의 관계만 존재하게 된다. 어떤 때는 보이지는 않지만 분명 존재하는 내 영혼과 내 몸에 흐르는 기운들이 그림 속에 스며들어가서 또 다른 나의 분신들이 만들어지는 느낌이지만, 때로는 다시 그림과의 관계에서 혼란을 느끼고, 그 혼란들은 내 그림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이러한 이중성이 바로 나의 그림 안에서 보여지는 흔들리는 듯한 인체의 형상과 선과 면의 조화들로 물결치듯 파동하는 이미지의 표현들로 나타난다. 이는, 다른 면에서 보면 나를 확인해가는 작업이기도 하다.

홍진희_공중 떠 돌기_한지에 채색_130.3×162.2cm_2006
홍진희_공중 떠 돌기_한지에 채색_162.2×130.3cm_2006
홍진희_자아의 울림_한지에 수묵담채_145.5×112.1cm_2006

허공 속 자아의 울림 ● 인간 내면이라는 바다 속에서 자아가 변형되는 모습을 흔들리는 듯 진동하며 허공 속을 떠다니는 듯한 모습으로 표현해 본다. 그러나 그 허공 같은 공간은 중첩된 면들로 채워져 있고, 진동하는 형상들은 실제로는 빈 공간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허(虛)가 실(實)이 되는 동양화의 한 방식이다. 나는 이 빈 공간의 흔적들로 이루어지는 표현들에서 그 무엇이 지나간 자리, 혹은 잔상(殘像)이나 잔영(殘影)으로 남겨진 여운(餘韻)들의 의미를 담고 싶었다. 그 무엇은 사람과 사람사이에 흐르는 기운의 울림일 수도 있으며, 자유롭고 싶은 한 영혼의 몸짓일 수도 있고, 내면의 어둠 속에서 불안해하는 내 영혼의 투명그림자일 수도 있다. 나는 이런 여러 상상들을 하면서 오히려 작업을 통해 현재의 나를 느끼고 내 불안을 위로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내 안의 작은 흔들림에서 이루어지는 감정의 물결들이 어우러져 파동하고 있다면 바로 이런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상상을 하면서 내?외재적인 공간 안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몸짓을 상상하며 무한(無限)을 꿈꿔 본다. ■ 홍진희

Vol.20060906b | 홍진희 개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