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beyond Life

강운_최평곤展   2006_0906 ▶ 2006_0927 / 주말,국공일 휴관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티씨아츠 홈페이지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0906_수요일_06:00pm

기획_(주) 티씨아츠_포스코미술관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주말,국공일 휴관

포스코미술관 서울 강남구 대치4동 892번지 포스코센타 서관 2층 Tel. 02_3457_1665

포스코미술관에서 9월 6일부터 27일까지 [Art beyond Life-강운, 최평곤 전]이 열립니다. 강운, 최평곤, 두 작가는 변화된 새로운 작품과 함께 그 동안 기록되지 못하고 사라졌던 작가의 삶의 모습을 내보이며 한발자국 더 가까이 관람객에게 다가갑니다.

최평곤_고치_스티로폼, 한지, 실, 대나무_60×50×90cm×42_2006
최평곤_고치_스티로폼, 한지, 실, 대나무_60×50×90cm×42_2006

작품은 때때로 작가만이 알고 있는 이야기를 지닌 부유물로 전시장에서 관람객 사이를 떠돌곤 합니다. 작품은 작가를 비춰내는 거울이고, 작가는 자신을 둘러싼 환경 속에서 완성되기에 전시장에 놓여진 모습 그 자체로 작품이 온전하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고로 작가와 작가의 삶과 환경을 배제한 채 작품을 이야기할 수 없습니다. '작가를 둘러싼 환경-작가의 삶-작가-작업과정-작품' 이라는 일련의 과정을 따라 작품이 완성되고, 이러한 영향 관계의 흐름 속에서 작품은 비로소 온전해지며, 제 빛을 발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두 작가를 통해 그 동안 기록되지 못하고 사라져버렸던 그 일련의 과정을 보여주고, 작가를 둘러싼 환경, 그가 흘린 땀, 작품에 쏟은 애정 등 작품 속에 깃든 의미를 되새기는 장이 되고자 합니다.

Area Park_강운-화순에서_컬러인화_60×180cm_2006
Area Park_최평곤-당진에서_컬러인화_60×180cm_2006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Area Park(박진영)이 두 작가와 약 10개월을 함께하며 전시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노고를, 그들을 둘러싼 화순과 당진의 풍경을, 그 속에서의 작가의 삶을, 그리고 작품을 사진으로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전시에서 강운, 최평곤의 작품과 함께 선보이며, 관람객과 함께 작품이 품은 시간과 기억을 더듬어가고자 합니다.

강운_空위에 空_한지에 마른풀꽃_180×100cm×6_2005
강운_空위에 空_젤라틴 실버프린트_61×51cm_2006

구름연작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진 강운, 대나무로 만든 조형물로 유명한 최평곤, 이 두 작가는 그 동안의 표현방법과는 다른 방식으로 화순과 당진, 그리고 자신을 담은 작품을 펼쳐보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그들의 작품은 작가의 곧은 심지를 간직한 채, 서로 다른 방식으로 섬세하고 부드러운 감성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 이번 [Art beyond Life-강운, 최평곤 전]은 솔직 담백하게 내보이는 기록들을 통해 그들이 흘린 땀과 애정, 시간을 공유하며, 그들의 '변화와 도전'을 지켜보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 티씨아츠

Vol.20060910e | Art beyond Life 강운_최평곤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