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노동미술굿

네 가지 이야기展   2006_0922 ▶ 2006_0928

2006 노동미술굿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노동미술굿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0922_금요일_05:30pm

김성건_김성수_김인순_김재석_김천일_김하연_노순택_류성환_류우종_박경효_박경훈_박영균 박은태_박태규_배인석_성효숙_손문상_신창운_심은주_오천택_오현숙_이명복_이윤기_이윤엽 이인철_이종구_임영선_임창웅_장진영_정선휘_정윤희_정평한_조정태_진성숙_최호철 등

주최_인천광역시남구학산문화원 주관_2006 노동미술굿 기획단 후원_복권위원회 문화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대전시실 인천시 남동구 문화회관길 80번지 Tel. 032_427_8401 art.incheon.go.kr

노동에 화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사안들, 2006 ● 신자유주의의 영향으로 비정규 노동자나 이주노동자 등의 불안정 노동자들이 대량으로 양산되고 있다. 고용이 불안정할수록, 노동자가 자신의 노동을 선택할 여지가 없어진다. 노동을 스스로 선택할 여지가 없는 상황에서도 노동자는 생존을 위해 노동을 해야 한다. 노동자는 그러한 상황 속에서 인간적 삶을 위한 물적 충족을 물에 빠진 사람처럼 절박하게 이루어 낼 것이며 그 사람이 원하는 정서적-정신적 토대는 조금씩 허물어져 갈 것이다. 인간의 노동은 단지 생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만이 아니다. 노동은 삶과 자신에 대한 긍정이며 생활의 물적, 정서적-정신적 근간을 만들어낸다. 그리고 노동을 중심으로 생활의 형태인 문화가 형성된다. 이렇게 형성된 문화는 다시 노동과 그 삶에 영향을 미친다.

김하연ㆍ정윤희_이주노동자와 함께하는 프로젝트
류우종_대추리 710일의기록_흑백인화_400×127cm_2006
박은태_잠자는 삽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50×100cm_2006
박태규_그것이뭐다요_천에 에나멜 페인트_160×360cm_2006
성효숙_월광_캔버스에 혼합재료_73×182cm_2006
신창운_내 땅에서-FTA_장지에 아크릴채색_99×71cm_2004
오현숙
이명복_평화의벽
이윤기_달빛아래_캔버스에 오일칼라_110×60cm_2006
이윤엽_부녀회장님_목판화

노동미술은 지난 시기, 노동자들과 함께 '인간의 권리'를 위하여 투쟁해왔다. 노동미술굿은 노동자들과 문화적 소통을 지속하고, 예술적 표현을 통해 노동자의 주체적 삶에 대한 지향을 북돋아 가려 한다. 인간적 삶에 대한 위기감이 대중의 정서를 이루던 때를 지나오면서 얻은 것은 '그 시대의 역사'가 아닐 것이다. 과거의 위기감을 지나오며, 그것을 기억하고 재생하며 현재의 나는 어디에 있는지 끊임없이 질문하고 반발하는 과정을 겪을 수 있을 것이다. 언제나 그러했듯이 현재의 위기에 반응하는 예술가적 감수성이 작가이든 아니든 일상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에게 필요하다. 노동미술굿은 그 감수성을 불러내는 작업을 모색하고 있다. 2006년 현재 그리고 앞으로 어떤 일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일상에 침투할 것인가, 무엇이 우리를 그냥 지나치듯이 포획할 것인가에 대하여 논의하였고 그것이 그대로 주제가 되었다. ● '2006 노동미술굿'의 전시와 심포지움, 워크샵은 그 과정으로써, 노동자의 현실과 노동이라는 주제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에 접근하는 시각 예술을 펼쳐놓을 것이다. 행사의 전 과정에 참여하는 예술가와, 워크샵과 개별 프로젝트에서 공동작업을 진행할 노동자들, 그리고 관객들에게 이번 전시가 자신의 삶을 더욱 능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단초가 되었으면 한다. ● 비정규노동차별철폐, 이주노동차별철폐, 한미FTA반대, 평택미군기지확장반대 ■ 2006 노동미술굿 기획단

심포지움

제목_미술과 굿은 어떻게 만날 수 있는가? 일시_2006_0923_토요일_03:00pm 장소_인천문화재단 나눔누리 홀

사회자_배인석(민미협-민종미합연구소) 발표①_굿, 굿판, 굿 운동에 대하여 발표자_박흥주(굿연구소 소장) 발표②_전통, 서구미술의 소통과 굿의 접목 가능성 발표자_김봉준(화가) 발표③_'인천 노동미술굿'의 지평과 전망 발표자_성효숙(화가) 종합토론자_신용철(미학), 박응주(예술학), 김영택(노동문화활동가)

Vol.20060925a | 2006 노동미술굿-네 가지 이야기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