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aroid Portraits

신선주 폴라로이드展   2006_0925 ▶ 2006_1002

신선주_부모님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804 에멀젼 리프트_각 27.5×21cm_200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진흥아트홀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0929_금요일_06:00pm

진흥아트홀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104-8번지 진흥빌딩 1층 Tel. 02_2230_5170 www.jharthall.org

온갖 인종의 다양한 머리카락만을 클로즈업한 칼라풀하고 매력적인 작업으로 알려진 작가 신선주가 이번엔 동양인의 머리카락을 주제로 작업을 했다. 지금까지 해온 전작이 어찌보면 가장 공평하고 객관적인 타인의 정수리 위의 다양한 세계를 보여줌으로서 한 세계 안에 존재하는 인간들의 총천연색의 삶과 가치관과 시간과 인생사의 모습들을 함축적으로 담아냈다면 이번 작업은 동양인, 특히 한국인의 내밀한 정서와 삶의 개별적 모습들을 보다 깊이 포착해 내는 작업을 보여주고 있다. ● 지금까지의 모든 역사와 문화의 변화의 물결은 주로 서구 중심의 제국주의적인 시각에서 관찰되어지고 기술되어져 왔던 것이 사실이다. 신선주는 이러한 세상을 감지하는 안경이 투명해지고 모든 빛을 있는 그대로 투과되게 하기를 희망한다. 머리카락을 클로즈업하기로 상징되는 세계인의 모습을 담아내던 신선주는, 이제는 동양인의 머리칼로 상징되는 한 사람의 극히 개인적인 삶의 무한한 다양성과 개별적 가치를 현미경으로 집어내듯이 표현하고 있다.

신선주_현정아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664 에멀전 리프트_10.8×8.5cm_2006
신선주_조카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804 에멀젼 리프트_27.5×21cm_2006
신선주_홍승표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664 에멀젼 리프트_10.8×8.5cm_2006
신선주_김나희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664 에멀젼 리프트_10.8×8.5cm_2006
신선주_백종현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54 에멀젼 리프트_13×10.5cm(캔버스:35×27.3cm)_2006
신선주_서유정_캔버스에 폴라로이드 T 54 에멀젼 리프트_13×10.5cm(캔버스:35×27.3cm)_2006

지난 작업들이 아파트같이 똑 같은 큐브의 틀안에 머리카락의 이미지만을 꽉 채워서 벽면에 가득 놓았던 공격적이고도 활발한 작업들이었다면 이번 작업은 흰 캔버스의 넓은 여백을 품고 숨듯이 드러나는 모노크롬의 시리즈로서, 그의 작업에서 우리가 주관적으로 추론할 수 있는 피사체의 모습들은 언뜻 화려하거나 시선을 사로잡진 않지만 그 단순함의 수면 밑에 움직이고 있는 삶의 모습들이 무엇보다 더욱 역동적이며 다채롭고 아름다울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 현대 사회를 아우르는 사상이 되어버린 다원주의도 결과적으로 어떠한 정복자의 시각의 필터로 그것의 본질을 윤색하는 경향이 필연화된 지금, 신선주의 작업은 그러한 주류화된 시각의 필터의 존재를 인식하고 그것 자체마저 벗어 버리기를 요구한다. 대상의 참 본질을 보기 위해선 그것을 보고 인식하는 이가 주체가 아니라 철저하게 그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인간의 몸 중 가장 의식의 뒤켠으로 밀려나 있는, 신경도 뻗어있지 않아 느낄 수는 없지만 신체의 가장 가변적인 부분인 머리카락에 대한 신선주의 관심과 흥미로운 시각적 실험은 계속되고 있다. 그 피사체의 주인에 대한 존중과 애정을 담지하고서, 보는 이가 익명성의 개인으로 총칭되는 인간들의 삶의 작은 부분들까지도 섬세한 촉수로서 유추해내며 공감하길 유도하고 있다. ■ 전경희

이번 시리즈 작업은 폴라로이드(Polaroid) 필름을 이용하는 표현기법중 하나인 1)에멀젼 트랜스퍼(Emulsion Transfer) 기법을 사용했다. 촬영된 머리털이미지를 폴라로이드 T664, T54와 T804 필름의 펄(peal) 질감의 얇은 흑백 이미지 막으로 캔버스 위에 옮겨진다. ● 에멀젼 트랜스퍼(Emulsion Transfer/Emulsion Lifts) 기법: 폴라로이드로 촬영된 즉석 필름을 뜨거운 물의 열을 이용해 그 필름이미지 부분의 얇은 막을 벗겨내어 다른 곳에 전사하는 기법. 종이, 섬유, 플라스틱 등 다양한 재료에 전사가 가능하다. 폴라로이드 모든 필름이 가능한 것은 아니고 흑백필름(T664, T54, T554, T804)과 컬러필름(T669, T59, T559, T809)이 가능하다.

Vol.20060925c | 신선주 폴라로이드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