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작가 2006

정현 조각展   2006_1013 ▶︎ 2006_1217 / 월요일 휴관

정현_무제 Untitled_청동_19×62×11cm_1989 정현_무제 Untitled_청동_42×60×42cm_199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50518c | 정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1012_목요일_03:00pm

국립현대미술관 제1전시실, 중앙홀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산 58-1번지 Tel. 02_2188_6000 www.moca.go.kr

2006년 '올해의 작가'로 조각가 정현이 선정되었다. 1995년에 시작된 '올해의 작가'는 동시대 미술현장에서 활발한 창작활동으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형성하고 있는 작가에게 돌아가는 상이다.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직 전원으로 구성된 올해의 작가 선정회의에서 몇 차례의 추천과 토론을 거쳐 작가를 선출하여 이듬해 유일하게 미술관에서 개인전의 기회가 제공된다. 과천에서 중견작가를, 덕수궁미술관에서 원로작가를 전시해왔으나 원로작가의 경우 대상자가 있을 때만 선정키로 하여 올해에는 정현만이 선정되었다. 더욱이 그동안 올해의 작가에 조각가가 선정된 경우는 드물어 2006년도 '올해의 작가'는 어느 해 보다도 한국미술계에서 조각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뜻 깊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오늘날에 와서 조각이라는 장르를 굳이 언급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장르나 매체 선택이 유행처럼 번져 많은 작가들이 조각이라는 힘든 장르를 버리고 설치와 영상을 선택하는 미술계 현 상황에서 그는 소명처럼 조각 작업에 천착(穿鑿)하고 있다. ● 그렇다면 조각이란 무엇인가. 회화와 마찬가지로 이상의 재현을 목적으로 발생했지만 조각은 무엇보다 '삼차원의 물질'이라는 특성을 간과할 수 없다. 정현은 조각에서 오랜 전통을 지닌 인체를 대상으로 하면서 재현의 전통에서 벗어나 강한 물질감을 드러내는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여기서 물질이란 전통적인 재료가 아닌 일명 '하찮은 것'으로써 정현의 조각은 고급미술, 난해한 예술품과는 멀찌감치 떨어져 자리한다. 이렇게 표현된 인간 형상은 인체에 내재된 강한 정신성과 내적인 성향을 드러낸다. 이러한 그의 작품은 이해의 대상으로서의 예술이기보다는 가슴으로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예술이다. 이번 전시는 고집스럽게 시대의 조류에 편승하지 않고 작품을 통해 끊임없이 자신의 존재를 확인해 온 성실한 한 작가의 내면을 만날 수 있는 다시없는 기회가 되리라 기대된다.

정현_무제 Untitled_침목_250×160cm_2002
정현_무제 Untitled_침목_75×300×25cm×40개_2001~6

정현의 주된 관심사는 인간이다. 대부분의 작가들이 현대미술의 다양함 속에서 인체라는 주제를 떠났지만 그는 끊임없이 이것을 통해서 작품의 의미와 조형성을 탐구하고 있다. 인간이란 인류가 존재하는 한 영원한 관심의 화두이기 때문이다. 인간이 표현해내는 다양성과 깊이 때문에 그 용어는 언제나 함축적으로 다가온다. ● 정현의 작품에서 만나는 인간은 자신의 실체를 인식하는 존재로서, 그 모습을 담고 있다. 개성을 가진 개개인이라기보다는 가슴 묵직히 자리잡고 있는 낱낱의 개체들이다. 이것은 작가가 작업을 하면서 가졌을 삶의 묵직함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정현은 프랑스 유학을 통해 인간 속에 있는 다양하고 풍부한 감성들을 끄집어내어 표현할 수 있는 좀더 열려진 조형의 세계가 있다는 것을 경험하고 조각 작업을 통해 인간과 인체를 새롭게 해석하고자 하였다. 내면을 바라보게 하는 청동상, 깎아지른 듯한 인물상, 골격만이 앙상히 남은 다리, 주물러 덩어리로 남아있는 두상, 쭉 뻗은 어깨 죽지, 우뚝 솟은 콧날과 둔중한 턱은 존재감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하다. ● 그의 작품은 거칠고 투박하지만 그 안에는 삶과 인간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있다. "80년대 민중미술이 나왔지만, 소리가 나거나 밖으로 나오는 것이 아닌, 안으로 들어가는 생각을 표현하고 싶었던 것 같다. 문제가 안에서 응어리졌을 때 예술적으로 표출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결국 그가 작업을 통해 표현하고자 한 것은 이념성도 사실적인 표현연구도 아닌 인간의 정신성, 바로 존재의 탐구였다. 바로 이러한 점에서 그를 자코메티와 비교할 수 있겠지만 자코메티가 주목한 것이 의식의 표현으로써 정적인 인간상이었다면 정현은 긴장된 상태인 인간 힘의 표현이 그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정현_무제 Untitled_아스콘_270×51×52cm_2004 정현_무제 Untitled_돌_17×27×20cm_2005

정현은 조각의 본질을 힘, 에너지로 파악한다. 그는 이것을 '하찮은 것에서 발견되는 신선함, 날 것에서 나오는 생명력, 예측을 불허하는 이미지, 느닷없음, 비탄으로부터의 해방, 질기게 물고 늘어지는 헤매임들의 깊이'라고 한다. 원래 에너지란 물체가 가지고 있는 물리적인 힘을 의미하지만 정현의 작품에서는 인체조각의 중요한 요소로서 작품의 생명력이라 할 수 있다. 그가 언급한 '하찮은 것'이란 전통 조각에서 사용하지 않는 재료를 일컬음이며'날 것'이란 재료의 있는 그대로의 성분을 뜻하며 '신선함과 예측 불허'란 제작과정상의 우연성을 의미한다. ● 2000년대부터는 재료의 물질성을 통해 내재된 힘을 나타내고 있으며 조각 외적인 재료를 미술의 영역 안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여기서의 재료는 전통적인 조각의 재료인 석고, 테라코타, 대리석 등이 아닌 '하찮은 것'에 해당하는, 오랜 풍상에 찌든 철로용 철도침목, 문명의 찌꺼기라 할 수 있는 아스콘(아스팔트콘크리트), 어디로 깨질지 모르는 다양한 결을 지닌 막돌, 자연광물인 석탄, 석탄에서 나온 액체인 콜타르(Coal Tar)가 그것이다. 80년대 말 마닐라삼에 석고를 적셔 거친 표면에 의해 긴장감을 표현했던 방법에서, 재료와의 한판 겨루기로 '예측 불허'한 우연성을 드러냈던 90년대를 지나, 2000년대에 들어서면 작가는 재료의 '날 것'을 그대로 드러낸다. 따라서 애써 가공하려 하지 않는다. '재료와 맞붙거나 이기려 하지 않고 논다'는 언급처럼 그는 최대한 재료의 속성을 이끌어내고자 하였다. ● 1990년대 후반부터 작품의 중요한 재료로 등장한 침목은 작가가 10년 이상 이 재료를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 고민해왔던 재료이다. 철도의 무게를 지탱하며 거친 비바람을 맞여온 침목을 정현은 전기톱과 도끼로 자르고 찍어내어 신체형상을 만들어냈다. 인체는 거의 해체되고 나무의 질긴 추상성이 그대로 작품에 드러났다. 침목의 팍팍함과 질긴 나무결은 세상에 내던져진 인간의 삶을 나타내는 듯 하다. 작가는 도끼로 침목의 표면을 음각으로 파기도 하고, 잘라낸 침목을 얼기설기 붙여 「얼굴」과 군상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특히 40개의 침목 군상은 작은 몸집에 갇혀있던 인간의 존재가 거대한 실체로 다가오는 듯 압도적이다. 깊고도 강인한 맛을 지닌 침목이라는 재료를 통해 작가는 초기작품에 나타난 역동성과 후기 작품의 물질성을 압축하여 나타내고 있는 대표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정현_목전주 Wooden Telegraph Pole_나무, 철_497×1726×597cm_2006

조각은 오랜 시간이 걸려 완성되는 작품이기 때문에 초기의 의도와 발상은 시간을 거듭해가며 수정되고 보완되기 쉽다. 그래서 정현은 흘러넘치는 상상력을 달력 뒷면이나 골판지 등 손에 잡히는 대로 수 천점에 달하는 드로잉을 그려나갔다. 특히 작가가 즐겨 사용하는 콜타르의 경우 다양한 농담 변화가 나타나고 갈라진 붓자국으로 인해 마치 침목의 질감 같은 느낌을 전달한다. 인체라는 한정된 대상을 계속 드로잉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다양성과 힘찬 선의 움직임은 작가의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제작의도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또 머리 위로 에너지가 분출하는 2005년 드로잉은 이번 전시를 맞아 17m, 6개의 목전주로 태어났다. '앞으로 인체를 통해 말하고 싶은 힘을 더욱 과감하게 실험해 보고 싶다. 더 거칠게, 더 대담하게, 더 자유로워지기 위해 형태를 부수고 없일 작정이다'고 했던 작가의 말처럼, 지상에서 천상으로 뻗어가는 목전주는 땅의 기운, 인간의 생명이자 염원이 하늘에 닿을 듯 솟구치고 있어, 그동안 내재되었던 에너지가 직접적으로 가시화되고 있다. ●"힘이란 작업하면서 자연스럽게 얻어지는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 힘 자체를 추구해서 나온다면 형식미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정현_무제 Untitled_종이에 콜타르_39×26.8cm_2002
정현_무제 Untitled_종이에 콜타르_55×39cm_2002 정현_무제 Untitled_종이에 콜타르_55×39cm_2002

이번 전시는 정현 조각의 요체를 내재된 생명력으로 파악하고 이것이 작품에 어떻게 투영되어 있는지를 살펴보는 자리이다. 조각 60여점과 드로잉 60여점이 출품되며, 시기 및 재료, 조형상의 변화에 따라 네 가지로 구분 전시된다. 2000년대 침목작품을 중심으로, 80년대 말의 석고작품과 90년대 중반의 청동, 2004-5년 아스콘, 막돌, 석탄 작품들이 위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구분된다. 특히 최근작으로는 목전주 및 철판드로잉이 소개되며 이 작품들은 미술관 전시실뿐 아니라 중앙홀과 미술관 건물 밖까지 확장된다. ● 정현이 자신의 작품에서 주요하게 언급하고 있는 것은 '덩어리감'이다. 이것은 다르게 표현하면 조각의 물질감을 나타내는 것이고, 인간 신체를 극도로 단순화시킴으로써 인간의 내면, 시대적 삶의 진실을 다루고 있는 것이다. 빈약한 표현과 상투적인 형식이라는 조각 자체의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전통의 맥에서 현대적 해석을 가하는 작가의 집요한 작가의식을 통해 오늘날의 '새로움'의 미학을 다시금 되돌아보게 한다. ■ 박수진

Vol.20061013d | 올해의 작가 2006-정현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