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

이혜진 영상설치展   2006_1115 ▶︎ 2006_1121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 재활용 종이상자, 종이 달걀판, OPP테이프, 벨크로테이프, 시트지, 영상 설치_200×200×200cm_200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한국 해비타트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6_1115_수요일_05:00pm

후원_오프라 갤러리_스페이스 셀 협조_한국 해비타트

관람시간 / 09:00am~07:00pm / 화요일_09:00am~01:00pm

오프라갤러리 서울 종로구 관훈동 198-36번지 오원빌딩 3층 Tel. 02_720_1117

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 ● 한 사람이 살기 위한 공간인 200×200×200cm 크기의 집은, 여러 겹의 쌓여진 종이들로 이루어졌다. 이렇게 한 채의 집을 짓기 위해 필요한 수많은 종이의 사용은 결국, 우리 사회의 '집'을 향한 열망과 다르지 않아 보였다. 그런 점에서 2850명의 사람이 살 수 있는 집, 또는, 살고 싶은 집은, 역으로 한 사람이 살고 있는 2850채의 집과 같은 사회적 욕망이라고 볼 수 있다. ● 재활용 되는 종이상자들을 40×20×20cm 크기로 재단하여, 종이 벽돌로 만들어 집을 짓기 위한 재료로 사용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종이벽돌들은 200x×200×200cm 크기로 쌓아서 한 채의 집이 된다. ● 200×200×200cm 크기 종이벽돌집은 전시가 종료된 이후, 본래의 종이로 돌아가서 재활용 업체에 판매되고, 작품을 판매한 금액은 '한국 해비타트'(http://www.habitat.or.kr)에 기부하여 실제로 집이 지어지는데 사용된다.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_쓰레기장

1. 쓰레기장에서 재활용 종이상자를 수집하다. ● 쓰레기차가 도착하면 많은 물건들을 쏟아 놓는다. 대부분은 버려지는 물건이지만, 그 중에서 재활용 할 수 있는 종이상자들을 수집하였다. 작업 초기, 상자 수집 처로 고려된 장소인 쓰레기장은 작업을 하기에 적당한 작업실이 되었으며, 3월 말부터 4월말까지의 작업 기간 동안 다양한 종류의 상자들과 달걀판들이 종이벽돌을 만드는 주재료가 되었다.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_자르기

2. 재활용 종이상자로 종이벽돌을 만들다. ● 매일매일 쏟아지는 다양한 종류와 크기의 종이상자들은 40×20×20cm 크기의 재단과정을 거쳐 종이벽돌로 제작되었다. 각 종이벽돌마다 두개의 달걀판을 보강재로 사용하였으며, opp tape을 감아서 종이와 달걀판을 고정시켰다.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_설치

3. '집'을 전시장에 설치하다. ● 한 사람이 살기 위한 공간인 200×200×200cm 크기의 집은, 5월 초 space Cell(스페이스 셀) www.spacecell.co.kr에서 일 주일간의 설치기간을 거쳐, 2주간 전시되었으며, 집 내부에 방석을 설치하여 관객이 직접 들어가서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브랜드아파트 안내서의 광고문구들을 벽면과 바닥에 함께 설치, 전시하였다.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_운반

4. 전시 종료 후, '집'을 용달차에 싣다. ● 5월 초와 5월 말 space Cell(스페이스 셀)전시. 작품을 설치하기 위해서 운반하고, 작품을 철수하기 위해서 운반된 많은 종이벽돌들은 용달차에 실려 고물상으로 향했다.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_고물상

5. 고물상(자원재활용센터)에 '집'을 판매하다. ● 고물상에 입구에 들어서면 차량용 저울이 있다. 이곳에 용달차를 위치시키고, 총 무게에서 빈 용달차의 무게를 빼면 '집'의 무게가 나온다. '집'의 가격은 '파지'로 계산되어 1kg 당 40원의 가격을 받았으며, 용달차 한차 분량의 판매가격은 총 10,520 원이었다. ● *파지 : 폐지류 중에서 찢어진 종이 또는 인쇄. 제본 등의 공정에서 손상하여 못 쓰게 된 종이.

이혜진_2850명이 살 수 있는 한 개의 집_기부

6. '집'을 판매한 금액을 가지고, 한국 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를 방문하다. ● 10월 중순 신당동 소재의 한국 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를 방문하였고, '집'을 판매한 총 10,520원을 기부하였으며, 11월 중순 전시에 자료협조 및 모금함을 설치하기로 하였다. ● 3월말부터 4월말까지의 작업 기간과 5월 말까지의 전시 기간, 그리고 10월 중순, 작품판매와 기부 등. 11월 두 번째 전시에 이르는 2850번의 작업 과정들은 2850명이 살 수 있는 집으로 지어질 것이다. ■ 이혜진

Vol.20061112f | 이혜진 영상설치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