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락도 (魚樂圖)

김민주 회화展   2007_0124 ▶ 2007_0130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115×157cm_200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갤러리 라메르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7_0124_수요일_05:00pm

2007 갤러리 라메르 기획공모

갤러리 라메르 제3전시실 서울 종로구 인사동 194번지 홍익빌딩 Tel. 02_730_5454 www.gallerylamer.com

장지위에 펼쳐지는 물고기와 自我와의 유희 '魚樂圖' ● 2007년 갤러리 라메르 기획 작가 공모에 당선된 La Mer New Artists 김민주 작가의 개인전입니다. 다채로운 장르의 전시문화를 섭렵해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가늠하고자 시행된 본 기획 공모는 미래를 이끌어갈 신세대 아티스트의 발굴, 미술계의 중심에 선 중진 작가들의 수준 높은 작품 및 신진기획자의 참신한 프로젝트들로 미술 애호가들에게 진정한 예술의 美를 선보이게 될 것입니다. ● 2007년 새해를 맞이하여 첫선을 보이는 본 전시는 새로운 작가 발굴에 목적을 두고 장래성 있는 작가를 선발 지원하기 위한 중요한 전시회입니다. 작품 속의 모티브와 작가 혹은 관람객이 하나가 되어 평면 안에서 함께 노닐 수 있는 진정한 유희에 관해 반문하는 작가의 상념과 새롭게 시도되는 다양한 작품의 변화들을 주목하시어 La Mer New Artists 김민주 작가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해 보시는 좋은 기회가 되시길 바랍니다. ■ 갤러리 라메르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114×71cm_2006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90×44cm_2006_부분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194×130cm_2006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194×130cm_2006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60×74cm_2006
김민주_어락도 (魚樂圖)_장지에 먹과 채색_55×82cm_2006

어느 날 물 속을 유유히 돌아다니는 물고기의 모습을 무심코 바라보았다. 순간 내가 물고기인지 물고기가 나인지 구분이 모호해지는 경험을 하게 되었다. 경계를 허물고 하나가 된 듯 물 속을 헤엄치는 기분을 느꼈다. 이러한 기분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물고기에 본인의 모습을 투영해 보면서 이 작업이 시작되었다. 서로가 구분되지 않고 서로가 되어보는 일종의 놀이과정을 표현했다고 할 수 있다. 어떠한 것이든 서로의 결합은 새로운 시각적인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서로가 뒤엉켜 있는 모습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던 모습이 아니라서 낯설고 혐오스러울 수도 있지만 그림 속의 그들에게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상태이고 그 상황을 즐기고 있다. 이러한 상태가 어떻게 보면 이상적인 세계가 아닐까. 그 것이 비록 아름답고 유쾌하게만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은 아닐지라도 무덤덤하게 다른 무엇과의 경계를 긋지 않고 서로가 되어 보면서 이해하고 함께 즐길 수 있기를 바래본다. 그림 속의 세상도, 그림을 그리는 행위도, 그림을 바라보는 것도 즐거운 유희가 되길 바란다. ■ 김민주

Vol.20070124a | 김민주 회화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