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든 사람_Personne Portant une Fleur

한애규展 / HAHNAIKYU / 韓愛奎 / terracotta   2008_0104 ▶ 2008_0120

한애규_꽃을 든 사람_질구이_93×40×19cm_200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50613a | 한애규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8_0104_금요일_05:00pm

기획_가나아트갤러리

인사아트센터 INSA ART CENTER 서울 종로구 관훈동 188번지 1층 Tel. +82.2.736.1020 www.ganaart.com

삶에 대한 희망과 열정이 담긴 꽃을 건네다 ● 「꽃을 든 사람」 시리즈에서 한애규는 꽃을 든 당당한 여성의 모습을 조각으로 선보인다. 198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여성성과 모성을 주제로 다룬 작업들에 연장선에 있다. 2005년에 오래된 유적지를 재현한 듯한 「침묵」 시리즈로 세상에 대한 긴 침묵의 사색에 빠져들었던 한애규는, 이제 그동안의 긴 명상에서 깨어나 그 결과물로 한 송이 꽃을 피워내었다.

한애규_꽃을 든 사람_질구이_96×50×27cm_2006
한애규_꽃을 든 사람_질구이_92×35×33cm_2006

과거의 한애규가 보여주었던 여성들의 모습이 사회의 모순들을 그저 너그럽게 포용하는 수동적인 모습이었다면, 이번 「꽃을 든 사람」 시리즈의 여성들은 꽃을 건네는 행위를 통해 적극적으로 세상과의 소통을 희망하고 있다. 여성들이 들고 있는 꽃송이 안에는 삶에 대한 한애규의 열정, 희망, 사랑이 담겨 있으며, 작가는 이 꽃을 매개로 세상에 말을 건다.

한애규_꽃을 든 사람_질구이_39×98×38cm_2006

누구에겐가 건네지길 희망하며 꽃을 들고 있는 여인들의 모습은 희망에 가득 차있기도 하고, 때로는 꽃을 건네지 못한 채 시든 꽃을 가슴에 품고 서있다. 건네주지 못한 시든 꽃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손에서 꽃을 놓지 못하는 여성의 모습은, 삶에 대한 커다란 열망을 지니고 세상과 이야기하기를 원하는 작가 자신의 모습과 맞닿아 있다. 한애규는 「꽃을 든 사람」을 통해 여성으로서가 아니라 삶이라는 긴 여정을 걸어온 한 사람으로서, 세상을 이해하는 따뜻한 마음으로 끊임없이 세상과의 소통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한애규_꽃을 든 사람_질구이_83×37×23cm_2007
한애규_꽃을 든 사람_질구이_52×56×45cm_2007

흙과 사람의 온기를 머금은 테라코타 조각 : 재료와 하나 되는 포용의 미학 ● 한애규는 흙을 빚어 테라코타를 만든다. 사실 그의 테라코타만큼 '빚는다'는 말이 잘 어울리는 조각도 드물다. 그는 어떤 틀이나 도구 없이 손으로 흙을 반죽하여 수십, 수백 번 붙이고 쌓아올려 형상을 만들어 나간다. 작가와 재료의 촉각적인 접촉이 반복되는 사이에 사람은 재료를 그리고 재료는 사람을 포용하여 종국에는 온전한 하나가 되며, 이렇게 흙과 사람의 온기를 고스란히 머금은 테라코타 조각에는 작가가 일상에서 경험한 생각과 감정이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있다. 이렇게 갈색의 따뜻한 토양의 느낌을 간직한 테라코타 작업과 작가의 일상을 그대로 반영한 가식 없는 조형언어의 조합은, 한애규 조각의 소박하고 푸근한 매력을 만드는 토대를 형성 할 뿐 아니라, 우리의 생활과 멀지 않은 익숙함으로 보는 이에게 정서적인 편안함과 휴식을 제공해준다. ■ 인사아트센터

Vol.20080105c | 한애규展 / HAHNAIKYU / 韓愛奎 / terracot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