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농부_유유자적

배종헌展 / BAEJONGHEON / 裵宗憲 / video.photography.installation   2008_0111 ▶ 2008_0131

배종헌_도시농부_옥상텃밭_City farmer_the little roof garden_설치_프로젝터_45×40×90cm_200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배종헌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8_0111_금요일_06:00pm

후원_한국문화예술위원회

대구MBC Gallery M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1번지 대구문화방송 1층 Tel. +82.53.745.4244 www.gallerym.co.kr

잡초(雜草)의 미학"나에게 '순수예술'이란 이런 것이다. 자연스러운 것을 거스르고, 당연한 것을 거스르고, 편안한 것을 거스르고, 마땅히 있어야 할 자리를 비켜나 앉아보는 것. 그런 것이야말로 오늘날의 예술이 그래도 우리 곁에 남아 있는 이유이다." (배종헌)

배종헌_도시농부_유유자적_City farmer_free and quiet life_혼합재료_각 120×180cm_2007

대구시 수성구 만촌3동 1067-22번지 3층. 작가 배종헌이 2006년 봄 이사하여 거주하는 집주소다. 마당도 없는 3층집의 3층이 배종헌의 거주공간이다. 그는 필자에게 그 3층집으로 이사한 이유를 전세 값과 다락방 그리고 옥상의 작은 인공 텃밭 때문이라고 말했다. 2006년 한 해 동안 배종헌은 그 '옥상 텃밭'에 채소농사를 지었다. 그는 주말마다 열라 채소를 가꾸지만 초보 농사꾼의 성과는 그다지 좋지 않았다. 그런 까닭일까 아니면 애초부터 '성과'에 관심이 없었던 것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다른' 성과에 관심이 있었던 것일까? 그는 채소 열매나 잎사귀 등에서 그의 직업정신(작가정신), 즉 미학적 요소를 발견하는데 빠졌다. 배종헌이 한 해 동안 채소농사를 하면서 수확한 것은 채소뿐만 아니라 영상과 사진, 드로잉과 설치물이었다. 그는 옥상 텃밭에서 수확한 '미적 열매들'을 그해 11월 아르코미술관에서 열린 『드로잉 에너지Drawing Energy』전에 '콘크리트 농부'라는 타이틀로 전시했다. ● 2006년 열라 옥상 텃밭을 가꾸었던 배종헌은 2007년 한 해 동안 자연 그대로 방치해 놓았다. 물론 그가 방치해 놓았다고 농작물이 죽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농작물은 초보 농사꾼을 비웃듯이 스스로 엄청나게 자라났다. 그 자연의 섭리를 그냥 바라보기만 할 배종헌이 아니다. 그는 그 자연의 섭리를 관찰하여 또 다른 '미적 열매'를 수확했다. 옥상텃밭의 대형 이미지 속에 도시농부가 농사짓는 이런 저런 모습이 작게 처리된 『도시농부_유유자적』이 그것이다. 배종헌은 2006년 '콘크리트 농부'의 미적 결실과 2007년 '도시농부'의 미적 결실을 정리하여 2008년 새해 대구MBC Gallery M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배종헌_도시농부_유유자적 9월_정글에서 살아남는 법 _City farmer_free and quiet life September_how to survive in the jungle_혼합재료_120×180cm_2007

'콘크리트 농부'나 '도시농부'의 작업은 한결같이 구체적인 현실생활을 기반으로 한 것이다. 그 구체적인 현실생활 기반 작업은 적어도 필자가 생각하기에 1998년 '회화의 죽음'을 암시한 「애도(哀悼)」 이후부터 등장한다. 이를테면 배종헌은 「애도」를 통해 관념세계에서 구체적인 현실세계로 자리바꿈한다고 말이다. 우선 그는 작품을 전시할 '전시장'에 주목한 작업을 했다. 경원대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빛을 이용한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사라진다」(1998), 전시장 벽면을 이용한 「벽을 타는 사진들」(1999), 한국문예진흥원 전시실을 도서실로 전이시킨 「우공이책」(2000),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다방의 벽면을 이용한 「유-몽유도원도」(2000), 대구 예술마당 솔을 신체로 측정한 「S를 바라봄」(2002), 대구문화예술회관 제7전시실을 사용한 「제7전실로의 여행」(2002), 아트선재센터 주차장 기둥을 이용한 「4개의 기둥에서의 건축학 연습」(2003), 대전 롯데백화점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한 「어떤 (느린) 선」(2003).

배종헌_도시농부_유유자적 10월_천상의 마을_City farmer_free and quiet life October_heavenly village _혼합재료_120×180cm_2007

두말할 것도 없이 배종헌의 구체적인 현실생활 기반 작업은 일상 오브제를 낯설게 하는 작업으로 출현한다 : 그가 거의 매일 마다 사용하는 그의 밥그릇과 국그릇을 이용한 작업(대안공간 풀, 2002), 청계천 주변에서 '발견한 오브제' 작업(서울시립미술관, 『청계천 프로젝트』, 2003), 변방의 잡초 작업(인사미술공간, 『잡초프로젝트Weed Project』, 2005), 유물과 기능적 형태적 유사성을 지닌 일상 사물에 관한 작업(목인갤러리, 『유물프로젝트』, 2005).

배종헌_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_This is not a pipe_디지털 프린트_76×76cm_2007

어디선가 강수미는 인사미술공간에서 열었던 배종헌의 개인전 『변방으로의 욕망-잡초프로젝트_Desire for the Borders-Weed Project』(2005)를 그의 구체적인 현실생활, 즉 지방대(경주 위덕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지방대의 변방적 위치와 거기서도 끈질기게 커나가는 미술에 대한 욕망을" 표현한 것으로 읽었다. 만약 강수미의 진술을 따른다면 배종헌의 '변방'과 '잡초'에 대한 애착은 그의 학력(경원대 미대)과 출생지(구미시 구평리)로 거슬러 올라갈 수도 있을 것 같다. ● 깡촌에서 태어난 배종헌은 초중고를 지방(대구)에서 다녔고 서울의 변방에 위치한 비주류 미대에서 '잡초'처럼 자라났다. 작품을 전시할 전시장을 작품화시키거나 마치 연금술사처럼 버려진 주변 일상 오브제를 작품으로 만드는 배종헌의 작업은 마치 자신의 삶처럼 텅 빈 전시장소와 사라질 오브제에 '밟혀도 살아나는 잡초 근성'을 지닌 것으로 드러낸 것이다. 따라서 필자는 배종헌의 작업을 '잡초의 미학'으로 부르고자 한다.

배종헌_콘크리트 상추의 추억_Memory of a concrete lettuce_혼합재료_각 27×27cm_2007

잡초의 미학? 흔히 우리는 잡초(雜草)를 '성가신 것' 혹은 '제거해야 할 대상'으로 간주한다. 왜냐하면 잡초는 우리의 생활에 도움을 주기는커녕 방해하기 때문이다. 글타! 아트는 배종헌이 말했듯이 자연스러운 것을 거스르고, 당연한 것을 거스르고, 편안한 것을 거스르고, 마땅히 있어야 할 자리를 비켜나 앉는다. 와이? 아티스트가 바로 잡초니까. 그렇다면 아티스트는 관객에게 끈질긴 잡초의 근성을 보여줄 때 반성적 시각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 류병학

배종헌_내 안의 농부_A farmer lives in my heart_디지털 프린트_67.4×101.3cm_2007

Aesthetics of Weed ● "To me 'Fine art' is like this. It goes against nature of things, contradicts reasons, opposes comfort, and sits aside from proper place. Such are the reasons why present day art is still with us."(Quote from artist Jong-heon Bae's note) ● Daegu city Suseong county Mancheon 3rd district 1067-22 3f, is the address of Jong-heon Bae's residence as of spring of 2006. His home is on the third floor of a three-story building with no yard. His reason for moving to this place is reasonable rental price, an attic and a small vegetable garden on the rooftop. He raised vegetables on his rooftop garden for a year. He took care of his vegetables every weekend diligently as a novice farmer, but without much result. Perhaps he was never interested in "result' from the first place. If not that, is he interested in 'another' result? He is discovering his professional spirit on the leaves and fruits of his vegetables, in other words, he has immersed himself in discovering essential aesthetic elements. Besides vegetables he has harvested for a ear, he produced images and photographs, drawings and fixture. That year, he displayed his 'aesthetic fruits' he harvested in his small rooftop garden in Arko Art Center's Exhibition of 『Drawing Energy』 under the tile of 'A Concrete Farmer.' ● In 2007, Jong-heon Bae let his crops in his vegetable garden from the year before grow naturally. Of course his crops did not die out because he neglected to take care of them. Rather, his vegetables thrived as to laugh at their novice farmer. But he did not just observe nature take its course. He harvested another 'aesthetic fruits' by observing this provision of nature. Various images of a city farmer attending his garden is captured in small scale in an oversized image of vegetable garden on the rooftop, 'City farmer_free and quiet life', is the fruit of Jong-heon Bae's harvest. Jong-heon Bae plans to exhibit aesthetic harvests from 2006 'Concrete farmer' and 2007 'City Farmer.' ● Work of 'Concrete Farmer' and 'City Farmer' is uniformly based on physical reality of life. At least in my opinion, this work based on detailed reality of life appears after 1998 「Condolence」 that alludes to the 'death of painting.' Jong-heon Bae, so to speak, changes realm of ideas into concrete realm of reality through 「Condolence.」 First, he did notable work on the exhibition hall that he will display his art works. ● Here are some of his works: 「I think, therefore I disappear」(1998) utilizes light shining through the window of Kyung-Won University, 「Picture climbing the wall」(1999) uses exhibition hall's wall, 「The Person Named Mr.U. Moved the Book」 (2000) transforms Arts Council Korea's exhibition hall into library, 「Come from_The Dream of Strolling in a Peach Garden」(2000) uses walls of Project Space Sage coffee shop, 「Looking at S」(2002) measures Daegu Ye sul ma dang Sol using body, 「Travel of Exhibition Hall, #7」 (2002) uses the seventh exhition hall in Daegu Culture and Art Center, 「Project Parking Place: Architectural study with 4 columns」(2003) utilizes Sun-Jae Art Center parking lot's pillar, 「A (slow) Line_ An upstream Flow」 (2003) uses escalator in DaeJeon Lotte Department store. ● Without any objection, Jong-heon Bae's foundation of detailed reality of life appears unfamiliar to ordinary objet: artworks that utilize rice bowls and soup bowls he uses everyday Alternative Space Pool, 『Looking at B』 2002, artwork of objet discovered around the Cheonggye creek (Seoul Museum of Art, 『Cheonggye Stream Project』, 2003), weed on the edge artwork (Insa Art Space, 『Weed Project』, 2005), artworks about ordinary things that share functional and morphological affinity to relics (Mokin Gallery, 『Relic Project』, 2005). ● From somewhere I read that SuMi Kang interpreted Jong-heon Bae's personal exhibition of 『Desire for a Remote Region-Weed Project』(2005) in Insa Art Space as 'desire for art in remote location of provincial university and persistent growth even in such place' as he work as a professor in provincial university GyeongJu UiDuk University. According to Soomi Kang, Jong-heon Bae's attachment to 'border' and 'edge' can be attributed to his academic background(Kyung-Won University, art college) and birthplace (Gumi City GuPyung town) ● Jong-heon Bae was born in a rural village, attended elementary to high school in the province(Daegu) and grew like a 'weed' in a non-mainstream art university located on the edge of Seoul. He transforms the place he will display his artwork into an art. He is like an alchemist that creates artwork from abandoned ordinary objet around us. It represents persistent nature of weed that kicks back to life after being stepped on by empty exhibition hall and objet that will vanish like his life. This is the reason I would like to call his work 'Aesthetics of weed.' ● Aesthetics of weed? Often we think of weeds as something bothersome and something that should be eliminated. Because weeds interfere with our lives rather than help. Yes! As Jong-heon Bae states, art goes against nature of things, contradicts reasons, opposes comfort, and sits aside from proper place. Why? Because artist is the weed. If so, when artist reveals weed's persistent disposition, wouldn't he be able to draw out the reflective nature of the audience? ■ by Ryu, Byung-Hak

Vol.20080111e | 배종헌展 / BAEJONGHEON / 裵宗憲 / video.photography.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