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으로 건져 올린 자연

이진원展 / YIJINWON / 李眞元 / painting   2008_0611 ▶︎ 2008_0624

이진원_Blooming_장지에 수간안료_134×168cm_2008

초대일시_2008_0611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목인갤러리_MOKIN GALLERY 서울 종로구 견지동 82번지 Tel. +82.2.722.5066 www.mokinmuseum.com

몸으로 건져 올린 자연 ● 작가는 자신의 몸과 마음을 하나의 촉수로 거느리고 그것으로 포착하고 그려나간 자연과 세계를 보여준다. 섬세한 신경세포들이 포착한 식물성의 세계가 하나의 풍경을 그려 보인다. 이진원의 그림은 손으로 그렸다기 보다는 온 몸으로 그렸다는 표현이 어울릴 것 같다. 몸이 받아들이고 흡수해낸 총체적인 느낌이 감각적으로 표현, 기술되고 있는 그림이다. 감성적이고 예민한 흔적들이 건져 올린 풍경은 자연에 대한 감상과 사물과 일상의 모든 것들에 대한 관조적 시각에서 연유한다. 그것은 외부에 존재하는 세계로부터 시작해 결국 내면을 보여주고 비추는 거울 같은 그림이다.

이진원_The room_장지에 혼합재료_133×165cm_2008

몽상과 은유로 가득한 애매모호한 회화의 세계 안에서 형태는 최소한의 표지로만 기능한다. 몸과 자연/식물이 교차하고 가시적 세계와 비가시적 세계가 공존하며 현실과 상상이, 의식과 무의식이 몇 겹으로 차 올라 흔들린다. 탁자 위에서 풀이 자라고 빨간 금붕어들이 실내를 떠다니고 수많은 꽃송이들이 소파를 만들고 시뻘건 풀들이 머리카락처럼 자라는가 하면 몇 개의 영상이 마구 겹치고 떠오르는 것이 흡사 초현실적인 그림 같다.

이진원_바다_장지에 수간안료_117×91cm_2008

화면은 색과 선, 간결한 형상들이 부침하고 떠돌고 흐르는 공간, 마치 물 속 같고 공기 같고 마음 속 같은 장치로 연출된다. 그 안에 일상의 편린들, 그날그날 접했던 소중한 경험과 충만한 감정들이 들어있다. 매일의 단상들이 일기처럼 이미지로 수놓아져 있다.

이진원_Untitled_장지에 혼합재료_81×65cm_2003
이진원_Untitled_장지에 수간안료_35×27cm_2005

그 감정을 전달하는 색채는 화면 가득 질펀하고 그 가운데로 날선 선들이, 감정을 머금은 선들이 아래로 몰려 가득하고 울울하다. 작가는 선과 색으로 감정을 전달하고 분위기와 느낌을 극화한다. 선명하게 구획된 형태들이 아니고 모두 흐려지고 모호하고 경계가 불분명한 대상들이 언어로 규정하기 힘든 색채의 공간 속에 깊이 잠겨있다는 느낌, 그 위로 파열음처럼 몇 가닥 선들이 피처럼 흐르고 혈관처럼 관통하는 그런 그림이다. 인과관계가 지워진 공간에 풀과 뿌리, 몸의 한 부분, 탁자와 꽃, 작은 원들, 실타래나 머리카락 같은 선들, 알 수 없는 선의 궤적이 엉켜있다. 그것은 대상과 내가 분리되는 세계가 아니라 그것들과 내 몸과 의식이 습합되고 교차하고 하나로 되는 기이한 체험을 반영한다.

이진원_Untitled_장지에 수간안료_191×129cm_2004

이진원의 선은 특히 동양화 모필의 흔적을 강렬하게 부감시킨다. 그 선들은 비록 나무와 뿌리를 연상시키고 재현되지만 동시에 그로부터 벗어나 자율적이고 무의식적인 선의 흐름이나 궤적으로 자존한다. 선들은 명확하고 목적의식적으로 그려졌다기보다는 자족적이고 감정적이며 그 어떤 것에 종속되는 것이 아니라 그것 자체로 충만한 상황이나 감정을 드러내는 선으로 머물고 흐른다. 또한 색채 역시 작가의 상상력과 감정의 상태를 발화하는 장치로 사용된다. 짙고 어둡고 습한 느낌 혹은 강렬한 붉은색, 또는 언어로 규정하기 힘든 모호한, 흐릿한 색상들이 안개처럼 깔려있다.

이진원_Untitled_장지에 혼합재료_165×133cm_2005

무성한 잎과 줄기나 집요한 뿌리가 신경다발처럼 그려지기고 하고 자잘한 원형의 숨구멍, 세포들이 그 어딘가에 자리하고 있는 이 풍경은 식물, 생명에 대한 작가의 눈과 마음을 전달한다. 나무사이로 떠올라 황홀하게 번지고 퍼져나가는 태양, 순간 망막을 아늑하게, 눈멀게 만드는 그 빛의 감흥이 시각화되거나 어항 속 붉은 금붕어의 유유자적한 유영을 시간과 속도의 감각 아래 펼쳐 놓거나 암시적인 몸의 실루엣과 자연을 함축적으로 연결한 그림들 역시 작가의 일상에서 경험한 자연과 생명체의 이미지화이자 그것들을 자신의 감수성의 촉수들로 건져 올린 것들이다.

이진원_실내_장지에 수간안료_165×108cm_2003

자신의 삶의 반경에서 경험한 이 자연에 대한 경험과 느낌의 형상화는 전적으로 몸의 감각의 그물로 떠낸 것들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산책길에서 본 나무와 풀, 꽃과 그 사이로 빛나는 태양, 작업실 실내 어항에 있는 금붕어들이 그녀가 그리고 있는 소재다. 삶의 주변에서 자연스럽게 만나고 접한 그 대상들이 가슴속에 고여 있다가 화면 위로 다시 환생하고 있다. 이 채색화는 구체적인 대상으로부터 출발해 그 너머를 들여다보고자 하는 바램과 그로인해 부풀어오르는 무수한 상념과 상상력, 감정의 고양을 선과 색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그림이다. 자연과 생명체, 그에 대한 주관적인 체험과 경험의 형상화란 것은 여전히 동양화의 전통과 맞닿아있는 지점이다. 이진원은 그 전통의 선상에서 자기 몸으로 다시 자연과 생명체를 보고 느낀 점들을 진솔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것과 분리되지 못하는 생애, 화가의 일상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 박영택

Vol.20080609b | 이진원展 / YIJINWON / 李眞元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