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랑콘티작가 강숙의 10000 Frames

강숙展 / KANGSOOK / 姜淑 / painting.storyboard   2008_0802 ▶ 2008_0822 / 월요일 휴관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강숙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08_0802_토요일_06:00pm

작가와의 대화 / 2008_0809_토요일_04: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그문화 갤러리 SPACE OF ART, ETC. 서울 마포구 서교동 400-22번지 2층 Tel. +82.(0)2.3142.1429 www.artetc.org

명랑 콘티작가 ● 장맛비가 쏟아지는 평창동 구석진 골방에서 그녀는 아직도 그림을 기록하고 머릿속 가득한 보따리를 풀지 못해 마음을 다스리느라, 또 그림을 기록할 것이다. 이 얼마나 후지고 어리석고 음침모드인가 하겠지만 그녀는 명_랑_랑_랑_랑 콘티작가이다. 한 장면의 풍경과 한귀절의 이야기 때문에 킥킥거리며 웃음을 터트리거나 표정 가득한 얼굴로 이야기를 떠들고 있을 명_랑_랑_랑_랑 콘티 작가! 그녀는 유희를 가지고 지키며 살기를 원한다. 다양한 취미생활과 집중투하식 기록과 수집은 '고물상 총각에게 시집을 가도 될' 만큼 투철하다. 그것이 명랑 콘티작가 강숙의 삶이자, 삶을 유지시켜주는 공기이다. 지나치는 모든 것에 대한 아쉬움을 한두 번쯤 풍경으로 기록하고 현기증 나는 영수증에서 메모 적힌 코르크, 기록해 놓은 노트들의 높이와 일만프레임 이상 찍어놓은 사진들이 자연스런 콘티이며, 그 즐거운 축적의 역사는 삶이자 영화이다. 유희가 존재케 하는 타당한 삶을 사는 명_랑_랑_랑_랑 콘티작가 류홍流紅 강숙.

강숙_그놈목소리_Scene017-Cut2 야구 모자를 눌러써 반쯤 가려진 그놈(강동원)의 얼굴이 유리창에 흐릿하게 보인다. (포커스 - 유리창에 비친 그놈) 강숙_고독이 몸부림칠 때_Scene072-Cut14 인주(선우용녀)는 영희(이세영)에게서 손수 만든 목걸이를 선물 받고는 본인이 꽂고 있던 핀을 선물한다. 강숙_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_Scene074-Cut19 홍반장(김주혁)과 사랑의 감정이 싹트고 있는 윤혜진(엄정화)에게 간호사 미선(김가연)이 홍반장(김주혁)의 숨겨진 3년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홍반장은 귀신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류홍流紅 강숙 ● 살아가는 것. 인생은 물 흐르듯이 흘러가는 것. 투명한 물이 아닌 시뻘건 공사다망한 인생이 흐르는 것. 자 여기서 그럼, 어떤 물감을 서로 섞어야 붉은색이 나오는 것일까? 전문가용 물감을 뒤적여 봐도 색채학 서적을 뒤져봐도 붉은색을 만들기 위한 배합의 법칙은 없다. 그렇다면 붉은색은 기본색의 하나라는 결론이다. 강숙이 살아가는 인생의 흐름이 붉은색이라면, 그렇다면 류홍流紅 강숙은 공사다망한 인생의 관계를 유지시키기 위해 혼탁해진 붉은색이 아닌 기본색을 가지고 흘러가는, 여러 상황을 관계시켜 투명하게 흐르고 있는 류홍流紅이다. 관계자로 그림을 기록하고 수집하며 여러 갈래의 이야기를 한곳으로 응집시켜, 다양한 언어를 가진 무리를 한곳에서 한곳으로 몰아갈 수 있는 역할을 하는 영화화면 밖 멈추지 않는 시뻘건 흐름의 영화콘티작가인 것이다.

강숙_고독이 몸부림칠 때_Scene001-Cut 7 찬경은 오토바이 면허도 없이 매일 운전을 하고 다니는데 조용한 시골길에 총성한발이 울리고는 타조가 함께 뛰고 있다. 강숙_레드아이_Scene049-Cut 06 5,6호차 통로 화장실에서 라이터를 켜던 커플녀는 갑자기 열리는 문에 놀라 고개를 드는데... 강숙_어린신부_Scene075-Cut06 급히 출근한 상민(김래원)전날의 과음으로 진땀이 나고 수건을 꺼내 땀을 닦는다. 그 수건은 어린신부 보은(문근영)의 속옷이다!
강숙_이장과 군수_Scene001F-Cut01 오랜 이장의 장례식에서 젊은 새이장으로 지목된 춘삼(차승원)은 이장하기 싫다면서 소리친다. 하지만 운명을 받아들이라는 듯 얼굴로 와 박히는 '이장' 그 글씨 뒤로 과군수도 따라붙어 타이틀로 채워진다. '이장과 군수.' 강숙_이장과 군수_Scene020-Cut01 모깃불 피운 마당에서 동네 어르신들의 대화가 시작 된다. 이장이 된 춘삼(차승원)을 기다리며 마을의 현안에 대한 고심을 하고 있는 운치 있는 풍경

영화콘티작가인 것이다. ● 영화콘티작가는 콘티로 영화가 관객에게 보이기까지의 시물레이션을 그림으로 보여주는, 건물의 설계도면 같은 역할의 지침서를 만드는 사람이다. 시나리오를 받고 감독미팅, 시나리오 분석, 연출부 등 여러 부서와 자료공유, 감독과의 회의, 콘티 계획을 짜고, 디테일 보정작업 후 단단한 설계의 콘티를 만든다. 감독의 연출과 그 콘티를 바탕으로 영화가 완성된다. 다시 말해, 영화콘티작가 강숙이 콘티를 마무리하는 순간, 영화완성에 있어서 최초의 완성을 맛보는 순간이며, 촬영에서 상영관에 걸리기까지의 모든 것을 지켜보는 설계자인 셈이다. 연출자의 의도를 파악하고 촬영부의 카메라를 파악하며 배우의 시선을 파악하는, 이미 파악하여 콘티 안에 새겨 넣는 그림쟁이인 것이다. 콘티작가 강숙은 그림을 보여주고 싶은 그림쟁이이다.

강숙_해바라기_Scene38-Cut02 희주(허이재)B.S 태식(김래원)F.I 희주가 진열장에 코를 박고 신형휴대폰을 구경하고 있다. 태식이 나타나고 희주는 시치미를 뗀다. 강숙_죽어도 해피엔딩_Scene024-Cut05 지원E.C.U 사고로 죽은 데니스(리차드김)을 부엌에 내버려둔 채 형사와 이야기를 나누며 긴장하는 지원. (예지원) 강숙_장화홍련_Scene085-Cut5 수연(문근영)의 방앞에 와서 문을 두드리던 수미(임수정) 문득 위를 올려다보는데, 헉! 잔뜩 대못질이 되어있다.
강숙_음란서생_Scene027-Cut25 정빈(김민정)에게서 벌을 쫓아주러 다가온 윤서(한석규)뒤로 차르륵 발이 떨어지며 묘한 기운이 감도는데... 강숙_너는 내운명_Scene006-Cut10 철길건널목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석중(황정민)은 윤락녀들의 자태에 넋을 놓는데, 한대의 유난히 아름다운 은아(전도연)이 석중 앞을 스친다. 예쁘다. 강숙_어린신부_Scene075-C19보은(문근영)B.S 간신히 아이들의 시선을 따돌려 상황은 수습됐지만 어떻게 저런 인간이랑 어떻게 살까... 고민이 되는 듯.

그림 보여주고 싶은 그림쟁이 ● 강숙은 예고와 미대를 거친 화가이다. 류홍流紅의 흐름에 콘티라는 매체를 선택하여 작업을 하고 있는 화가이다. 붓과 물감 대신 영화라는 종이 위에 스토리와 풍경을 일만프레임의 시리즈를 그리면서도 다 보여주지 못하여 오는 갈증이 드디어 오아시스를 만나, 모든 것을 멈추고 자신의 일만프레임과 작업현장을 그문화 공간에서 선보인다. ■ 김재원

Vol.20080802h | 강숙展 / KANGSOOK / 姜淑 / painting.story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