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오버+: 2008 청주+나가사키

Crossover+: 2008 Cheongju+Nagasaki展   2008_0805 ▶ 2008_0824

초대일시 / 2008_0805_화요일_05:00pm

참여작가 일본(나가사키) / 노사카 토모노리_모리나가 마사키 모리야 사토시_시게노 히로미_신경애 오구리수 마리코_우라카와 아츠코 이카와 세이료_카와타 츠요시_후지사키 코지 한국(청주) / 김기영_김영인_나광호_류제형 민병동_배윤환_배정문_이동이_이은정_이자연 이준목_임성수_임소아_정희경_조영

기획 / 신 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신미술관 SHIN MUSEUM OF ART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호국로97번길 30 (사직동 556-2번지) Tel. +82.(0)43.264.5545 www.shinmuseum.org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용암동 2098번지) Tel. +82.(0)43.201.4057~8 cmoa.cheongju.go.kr/cjas @cmoa_cheongju_museum_of_art

이번 『크로스오버+2008』전시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의 외부 미술관 기획전으로서 청주 신 미술관과 연계하여 제2기 입주작가들과 일본 나가사키시의 역량 있는 신진작가들과 전시교류를 펼친다. 이번 전시의 목적은 글로벌화 되어가는 현시점에서 청주의 문화적 위상을 홍보하고 더 나아가 작가들과의 국제적인 교류를 통해 개별 작가의 작품검증과 현 위치로서 작가적 입지를 점검해 보는 장을 마련함에 기획되었다. 이는 양국 작가들의 개별 작품 전시 및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작업에 대한 이해도와 피드백을 주고받는 작가간의 실질적인 네트웍을 이루는 교류전시라 할 수 있으며, 나가사키의 시각예술문화의 흐름을 볼 수 있다.

노사카 토모노리 Nosaka Tomonori_Untitled_종이_2008 시게노 히로미 Shigeno Hiromi_Farbe_가변크기_2008 모리나가 마사키 Morina Masaki_Forme_200×300cm_종이테이프_2008
신경애_Neutral, Cyanotype_파치먼트지에 유채_2007 모리야 사토시 Moriya Satoshi_사유_바느질, 나무_가변크기_2008 오구리수 마리코 Ogurisu Mariko_Stamp painting_종이에 도장_40×30cm_2008
위카와타 츠요시 Kawata Tsuyoshi_돌기 프로젝트_폴리에스테르 수지, 나무, 아크릴_55×25×6cm_2008 위후지사키 코지 Fujisaki Koji_대지의 향기 The earth scent_종이 위에 아교, 안료_200×270×5cm_2007 아래우라카와 아츠코 Urakawa Atsuko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8 아래이카와 세이료 Ikawa Seiryo_회화 Peinture_종이상자에 아크릴채색_가변크기_2008

먼저 미술관 제1갤러리에서는 나가사키의 작가들의 작품들로 설치되어진다. 모리나가 마사키의 종이를 테이프의 형식으로 말아 올린 그릇의 모양의 조각이라든지, 노사카 토모노리의 포장지나 수많은 텍스트가 적혀 있는 종이를 염색과 구김 또는 접어 비정형적인 해석을 관람객에 질문하며, 모리야 사토시는 실로 만든 그물과 나뭇가지의 유연한 곡선을 이용하여 거미줄 같이 전시장에 설치하게 되며 후지사키 코지의 상감 기법의 조각들도 있다. 또한 이카와 세이료, 우라카와 아츠코, 시게노 히로미 작가들은 작가특유의 붓질로 구성된 회화들과 독특한 설치로 보여주게 되며, 오구리스 마리코의 스탬프(도장기법) 페인팅, 카와타 츠요시의 프라 모델 조각, 신경애의 본드수지를 플라스틱 혹은 비닐처럼 굳혀 커다란 포크의 형태로 연출된 조각과 회화들은 현대사회의 즉각적이고 가벼움의 미학을 우회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임성수_하드보일드 원더랜드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8 이자연_그녀의 방-늪에 빠지다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8
류제형_호흡Ⅱ_나무, 합성수지_50×50×50cm_2008 나광호_채움_종이에 혼합재료_162×130.3cm_2007 이준목_보여지는 손과, 보이는 손_종이에 아크릴채색_2008
조영_큐브-공간_인조모피_가변크기_2008 김기영_롱기누스의 창_스테인리스 스틸, 고무_200×300×60cm_2008
배윤환_디스플레이스_가변크기_2008 임소아_Mutation20_나무에 아크릴채색, 안료_60×135×15cm_2008

제2갤러리에서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의 작가들의 작업들로 구성된다. 김기영의 신화를 바탕으로 한 조각과 류제형, 배정문, 민병동의 비조각적 개념으로서의 작품들은 일상적 사물의 변용을 통해 사회적인 구조들의 이면에 이념적 냉소와 관념들을 문학적이고 이미지적인 언표들로 표출하고 있으며, 이자연의 설치작업들은 철저하게 자기보존의 법칙을 위해 끝임없이 저항하는 자연의 내면을 소프트한 조각으로 담고 있다. 또한 나광호의 화면은 텍스트, 기호, 경험적 이미지들이 뒤섞여 표면에 드로잉의 개념으로서 공존하며, 배윤환의 화면은 모더니스트의 대가 잭슨 폴록의 작품을 패러디하여 폴록과 그의 드리핑된 화면을 믹스해 다른 의미로의 전달을 시도하고 있다. 이준목의 설치작업과 드로잉들은 청각장애우의 수화로 읽어 지시한다. 이는 일반적인 구어의 자율성과 보편성을 수화로 변환하여 지시하고자하는 텍스트의 문맥들을 이미지로 보여준다. 이동이의 현대인의 욕망과 욕구의 직설적 화법, 임성수의 탈자아적 욕망과 떠도는 기표 등 양국의 시각예술문화의 흐름과 지형도를 확인 할 수 있는 기회이며 부대행사로 각 지역 시각예술의 현주소를 나가사키 대학의 이카와 세이료 교수와 청주대학교 김재관 교수의 체계적이고 분석적인 현대미술 세미나를 통하여 확인하게 될 것이다. ■ 김복수

배정문_frist concert_혼합재료, 합성수지_125×35×30cm_2008 이은정_dowsing_화선지, 천에 수묵담채_40×30cm_2007
김영인_달콤한 기억-딸기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07 민병동_돈을 위한 교향곡_영상설치_2008
이동이_공간이동-이브의 숲_캔버스에 연필, 아크릴채색_2008 정희경_아름다운 소멸_2008

세미나 및 작가 프리젠테이션 일정 2008_0805_화요일_신 미술관 세미나실 ○10:30am~12:00pm_일본현대미술 세미나_이카와 세이료 Ikawa Seiryo ○01:30pm~03:00pm_나가사키 작가 프리젠테이션_노사카 토모노리 Nosaka Tomonori 외 9명 2008_0806_수요일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교육실 ○10:30am~12:00pm_한국현대미술 세미나_김재관 ○01:30pm~03:00pm_청주 작가 프리젠테이션_김기영 외 14명

문의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학예연구실 Tel. +82.43.200.6135~7

Vol.20080805a | 크로스오버+: 2008 청주+나가사키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