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trix : Return of City

혜자展 / HYEJA / 惠子 / painting   2008_0820 ▶ 2008_0910 / 월요일 휴관

혜자_cityreverie_캔버스에 유채_112×145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0405d | 혜자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8_0820_수요일_06:00pm

『Matrix: Return of City』의 1000자 이야기

후원_경기문화재단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UNC 갤러리 UNC gallery 서울 종로구 사간동 126-1번지 Tel. +82.2.733.2798 www.uncgallery.com

무엇을 상상한든, 우리는 그 이상을 볼 것이다: 도시의 매트릭스 속으로 ● 혜자의 작업은 서울의 근교에 위치한 그의 작업공간에서 시작된다. 도시와 시골의 경계에서 물밀듯이 진행되는 도시화와 원시적인 농경 삶의 혼재가 그 작업의 동력이다. 도시라는 공간은 근대 이후, 한 마디로 설명할 수 없는 복잡성의 매커니즘으로 얽혀있는 거대한 공간구조가 되었다. 경이로움으로 솟았던 도시의 구조물들은 또 다시 하루 아침에 폭파되고, 이것들이 새로운 조합을 만들고 관계가 재편되는 과정 속에서 도시는 증식해 간다. 이러한 도시의 거대 시스템이 주는 메시지는 단순히 세월의 격세지감이나 생활의 격차만은 아닐 것이다. 자기증식과 변종이 가득한 공간에서 도시의 액면은 그것이 정녕 실재인지 가상인지 알 수 없는 혼란에 빠지게 하고 무력감과 어지럼증을 선사한다. 이 지점에서 혜자는 도시의 매트릭스를 유영한다. 현실도 가상도 아닌 새로운 존재의 층위가 존재하도록 짜여진 도시의 매트릭스를.

혜자_cityreverie_캔버스에 유채_161×194cm_2008
혜자_A street_캔버스에 유채_93×130cm_2008

생성과 소멸, 귀환하는 도시 ● 인간은 도시를 만들어 왔다. 도시의 전체적인 조망을 계획하고 빌딩과 도로를 건설함으로써 물리적 외형을 구축하였고, 인간 사회의 생산관계와 권력의 지배를 실행함으로써 도시의 보이지 않는 내적 구조를 만들어 왔다. 그렇다면 도시를 디자인한 인간의 기획대로 도시는 구성되었는가? 혜자의 작업에서 도시는 인간에 의해 만들어 지고 구성된 것이 아니라, 도시는 스스로 생명력을 가지고 존재한다. 인간의 근대적 기획에 의해 맞춰진 형식으로 남아 있을 때 오히려 도시는 생명력을 얻지 못하고 폐허가 된다. 혜자는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고 생명력 있는 도시를 그린다. 고정된 형태가 아니라 끊임없이 움직이고 끈적끈적한 유동체이며 언제나 변화가능한 가변적 미디어에 비춰진 도시의 형상으로 존재한다. 그의 도시는 무언가 응축되어 생성을 예고하고 생명체들이 내재한 갈등과 혼동이 가득한 공간이다. 결국, 인간의 기획에 의해 '만들어진' 도시는 '존재하는' 도시의 매트릭스로 귀환하는 것이다.

혜자_cityreverie_캔버스에 유채_93×130cm_2008
혜자_A buildilng_캔버스에 유채_93×130cm_2008

경계를 그리는 편집증적 여정 ● 혜자는 모든 것들의 경계에 대해 집요하게 매달리는 작가이다. 그는 도시와 시골의 경계, 과거와 현재(혹은 미래)의 경계, 현실과 가상의 경계, 인공과 자연의 경계에 서 있다. 그곳에서 혜자는 경계의 양면을 부정하지 않는다. 이 모든 경계에서 벌어지는 혼란과 포비아적 충격에도 담대하게 이를 수용하고 표상하는 이가 혜자이다. 그는 도시공간에서 행해진 폭력과 그로 인한 무력감과 어지럼증으로 점철된 도시의 매트릭스라는 모호한 영역에서 표현 불가능한 밸런스를 찾아내고야 마는 편집증적 여정을 펼친다. ■ 이정은

혜자_A dim drift_캔버스에 유채_91×117cm_2008

Thousand Characters for the『Matrix: Return of City』 ● "Whatever you imagine, we will see even more." ● Into the matrix of the city ● Heyja's work begins in her atelier, which is located in the outskirts of Seoul. The main motive power for her works is the confusion of primitive rural life and urbanization proceeding like incoming water at the border between countryside and city. After modernization city space became a massive space-structure intertwined with hardly describable complex mechanisms. Marvelous high-rising structures of the city once again are demolished overnight. The city proliferates through the process of the structures' new compositions and rearrangements. The message coming in from this grand city system is not simply limited to the feeling of living in a complete different century or the big differences in daily life. The liquid surface of the city within this space full of self-proliferation and variety throws one into confusion wether it is actual reality or just imagination, and gives you the feeling of hopelessness and dizziness. At this point Heyja spacewalks the city matrix. The city matrix that is framed in order to make exist a neither real nor virtual, but a new layer of existence ... ● Creation and extinction, the returning city ● Man has been making cities. By planning the overall outlook of the city and constructing buildings and roads the physical outer appearance comes into existence. Through practice of man's society's relations of production and domination of power the city has been equipped with an invisible inner structure. Does that imply that the city was composed according to the plans of the people who designed it? In Heyja's works the city is not made and composed by man, the city exists by its own living power. When forms matched to modern plans of man remain, the city cannot receive any power to live and falls into ruins. Heyja draws cities that experience creation and extinction over and over again and have their own vital force. Here cities do not exist as fixed forms, but as endlessly moving and as sticky fluid and varying media that can change in every moment. Her cities are spaces where things are condensed giving notice to creation and that are full of conflict and confusion internalized by the creatures. Finally, the city 'made' by man returns as the city's 'existing' matrix. ● A paranoid journey of border drawing ● Heyja is an artist persistently sticking to borders of all things. She stands at the border between city and countryside, past and present(or future), reality and imagination, and art and nature. Heyja does not deny the double-sidedness of borders. Even though there are phobic shocks and confusion at all these borders Heyja dauntlessly accepts these and presents them. Within the vague domain of the city's matrix that is interspersed with violence being carried out in city space and the feeling of helplessness and dizziness due to it Heyja sets out on a paranoid journey on which she will finally find the unexpressable balance. ■ Lee, Jeongeun

혜자_night motion_캔버스에 유채_100×100cm_2008

서울에서 약간 벗어난 변두리지역, 흙에서 시멘트로 그린벨트에서 재개발지역이라는 작업실 주변의 상황은 도시화가 되어가는 변화하는 풍경이다. 도로변에 현란한 부동산 간판들이 들어서고...크레인으로 철거된 자리에 처지는 차단벽들... 삶 자체가 자연처럼 보였던 변두리특유의 무질서하고 산만한 갖가지 생명의 모습은 질서화되고 고정화된 건축물들을 맞이할 움직임으로 분주하다. 획일적이고 안정적 공간을 꿈꾸는 도시는, 동시에 불확실하고 복잡한 욕망의 네트워크가 충돌하고 뒤엉키는 혼성화된 풍경이다. 빽빽한 간판으로 둘러싸인 빌딩들은 견고하고 단단한 구조에서 빠져나와 스스로 자기를 움직이며 변해가는 마치 정글 속 생명체를 연상시킨다. sign이란 단어의 어원이 몸짓, 동작이었던 것처럼 가상과 실재가 뒤섞여 욕망의 움직임에 따라 무언가를 향해 끊임없이 움직인다. 나에게 작업은 변화에 따라 늘 변해가는 정체성에 대한 물음이며 , 카오스적 풍경으로부터 균형을 잃지 않고 생성의 에너지를 찾아가는 여정이다. ■ 혜자

My atelier is located in the outskirts of Seoul in a greenbelt redevelopment area surrounded by soil and cement with an environment more and more urbanizing. The roadside is full of dazzling real-estate signboards... places that were removed by cranes are blocked up by cutoff-walls... the lively appearance of the outskirts where life used to look like nature itself and where there was a special way of disorder and vagueness is busy making itself ready for the incoming orderly and static constructions. The city is dreaming of a uniform and stable space, but at the same time it is a mixed scenery where networks of uncertain and complex desires crash into and intertwine with each other. The buildings, closely packed with signboards, reminds one of creatures in the jungle who come out of their solid and stable structure moving themselves and changing their appearance. As 'gesture' or 'motion' are the etymology of the word 'sign' reality and imagination are jumbled together and the buildings constantly move towards something following the movement of desires. To me my works are questions about the identities that always alterate due to change, and are journeys for redeeming the energy of creation without loosing balance towards the chaotic scenery. ■ HEYJA

Vol.20080820f | 혜자展 / HYEJA / 惠子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