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형된 욕망

박정선展 / PARKJUNGSUN / 朴正善 / painting   2008_0829 ▶ 2008_0904

박정선_변형된 욕망-haund_캔버스에 에나멜_100×200cm_2008

초대일시 / 2008_0829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30am~08:00pm

인천신세계갤러리 INCHEON SHINSEGAE GALLERY 인천시 미추홀구 연남로 35(관교동 15번지) 신세계백화점 1층 Tel. +82.(0)32.430.1157 shinsegae.com

난 그림에서 그 무엇도 의도하기를 포기한다. 그림이 의미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냥 그림은 그림일 뿐이다. 그 이상을 의미하지 않는다. 처음부터 나를 통제할 수 없는 그 무엇이 그림 속에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난 그것을 우연하게 또는 잠재된 시간 속에서 읽어 내기만 하면 된다. 이것이 내가 작업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이다. 또한, 이것이 하나의 믿음으로서 출발한다. 화면 안에 이미 모든 것이 존재한다는 믿음, 난 이런 믿음을 부정하지 않으며 모든 감각과 시간, 노력을 동원하여 아주 조심스럽게 또는 즉흥적(우연)으로 그것을 읽어내기만 하면 된다. ● "아무것도 두려운 것은 없다. 내 앞에 항상 놓여 있는 무수히 많은 가능성 앞에서 난 그저 노닐기만 하면 되는 것을..."

박정선_변형된 욕망-girl_캔버스에 에나멜_130×162cm_2008

내 작품에 대립각으로 존재하는 것은 추상과 구상이다. 이것은 무의식과 의식의 공존을 의미하기도 한다. 두 개의 서로 구별되는 실재가 이것들 모두에게 낯선 하나의 평면 위에서 만나는 것이다. 차이점은 서로 구별되는 예술적 실재들에 낯선 하나의 평면이라고 하는 것이 이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고, 이 실재들 모두가 이제 서로 구별되는 것도 아니라는 것이다.

박정선_family-아들_캔버스에 에나멜_162×130cm_2008
박정선_family_캔버스에 에나멜_145×112cm_2008 박정선_family_캔버스에 에나멜_100×100cm_2008

라캉이 말한 거울 이전의 단계를 나는 보지 못한다. 어느 날 내 아들이 그린 그림에 나타난 것을 역시 보지 못했다. 하지만, 내 그림에선 거울 이전의 기억을 볼 수 있다. 또한, 나의 변형된 욕망의 흔적들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나는 그것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 이데아는 그림자 너머의 세계이다. 그림자는 가상이다. 우리가 사는 세계와 우리가 보는 모든 것들은 착시현상으로 보이는 가상적 실체일 뿐이다. 다시 말하자면 우리 눈에 보이는 것은 감추어진 것의 아주 작은 일부이다. 그리고 그것은 착시라는 것을 통해 언제든지 왜곡된 모습으로 나타난다. 우리는 얼마나 우리가 보는 것에 대해 정확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 하지만, 우린 이 보이는 것에 너무나 익숙해 있어서 이것이 현실이며 객관적 진실이라 믿는다. 내 그림에서도 역시 보이는 것을 그린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무한함을 남긴다. ● "빛은 신이 준 선물이 아닌 인간을 인간으로 남게 하기 위한 족쇄와 같은 피조물 중에 하나이다."

박정선_변형된 욕망-girl_캔버스에 에나멜_90×180cm_2008

기원전에 최초의 그림은 벽에 비친 사람의 그림자를 따라서 그리기 시작한 것과 같다. 바자리 (『박물지 Historia Naturalis』) ● 나는 언제부터 O.H.P 필름을 이용하지 않으면 스케치를 할 자신이 없어졌다. 나는 그림을 잘 못 그린다. 과거에는 잘 그린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잘 그리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럴 필요성을 못 느낀다. 그래서 행복하다. 헤라클레이토스 '생성과 변화'의 철학 "같은 강물에 두 번 발을 담글 수 없다." 강의 이름은 하나지만 강물은 끊임없이 흐르고, 강물 안의 생명체도 변화한다. 자연의 법칙은 '로고스(Logos)'이다. 신보다는 DNA에 가깝다. 7년을 주기로 몸을 구성하는 세포 분자는 모두 물갈이된다. 나는 다시는 7년 전의 내가 아니다. 지금 나와 똑같은 것은 오직 하나 이름뿐이다.

박정선_변형된 욕망-the Girl Scouts_캔버스에 에나멜_65×45cm×3_2008

극대의 폭력은 어떠한 고문이나 만행도 겪지 않았고, 눈에 띄는 어떠한 것도 일어나지 않은, 앉거나 웅크린 형상들 속에 있는 것이다. 이러한 형상들은 그런 만큼 더더욱 회화의 힘을 수행한다. (『감각의 논리』) ● 내 작업은 무의식에서 욕구에 대한 분출이다. 내 작업의 마지막은 내 손에서 떠난 작업이다. 나머지 것들은 계속해서 떠오르는 이미지에 대한 기록일 뿐이다.

박정선_변형된 욕망-연꽃_캔버스에 에나멜_100×100cm×2_2008

적극적 태도에 대하여 내가 많은 장르의 작업을 하게 된 것은 어디 까지나 현실적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 태도에서 비롯되었다. 난 그때마다 내가 어떤 장르에 속하는지 그리고 무엇을 표현하려 하는지 알지 못했다. 하다못해 총체적으로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물론 지금도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지 못한다. 다만, 현실에 대한 적극적인 태도로 아주 짧은 시간의 믿음으로 작업에 임한다. 하지만, 이 믿음도 오래가지는 못하는 것 같다. 그러나 걱정은 하지 않는다. 또 다시 새로운 믿음으로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 박정선

Vol.20080829f | 박정선展 / PARKJUNGSUN / 朴正善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