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iem for Life

여락展 / Yeorrock / 如樂 / photography   2008_0830 ▶ 2008_1005 / 월요일 휴관

여락_untitled No. 53-1_크로모제닉 프린트_200×160cm_200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60905b | 여락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08_0830_토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주말_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북하우스 아트 스페이스 BOOK HOUSE ART SPACE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59-6 (법흥리 1652-136번지) 한길 북하우스 B1 Tel. +82.(0)31.949.9305 blog.naver.com/artnbooks

한길사가 운영하는 북하우스 아트 스페이스는 여락(如樂)의 제4회 개인전 『Requiem for Life』를 마련한다. 1974년 안성에서 태어나 중앙대 대학원 사진학과를 졸업한 여락은 2001년, 수명이 다한 전구와 흙 · 물을 이용한 또는 가로등 속 죽은 벌레의 모습을 담은, 우주적 순환을 연상시키는 작품으로 제1회 개인전을 가진바 있다. 2008 부산비엔날레 현대미술전 참가를 앞두고 있는 여락의 이번 개인전은 2004년 이후 로드킬(Road Kill)당한 동물로 꾸준히 작업해 온 그의 작품 20여 점을 2년 만에 만날 수 있는 자리이다.

여락_untitled No. 69-2_크로모제닉 프린트_136×170cm_2008
여락_untitled No. 69-3_크로모제닉 프린트_136×170cm_2008

여락은 거리에서 차에 치어 죽은 동물의 사체를 수습하여 화장(火葬) · 풍장(風葬) · 토장(土葬)의 방법으로 장례를 치르고 그 과정을 사진에 담는다. 하지만 그의 작품을 단순히 로드킬(Road Kill)에 초점을 맞추어 설명하거나 장사 지내는 과정을 기록한 사진으로만 이해하기는 어렵다. 이 과정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고민과 물음이 그에게는 더욱 중요한 부분이며 장례 이후 결과물은 또 다른 작업의 모티브가 되기 때문이다. 그는 화장 후 미처 산화되지 못한 뼈를 모아 정렬하여 처음의 사진과 함께 배치하거나 풍장으로 서서히 소멸해 가는 몸에서 태어난 생명(예를 들면 구더기)으로 새 작업을 진행한다. 또한 동물의 주검이 묻힌 땅에 어김없이 자라는 풀과 나무, 시간의 흐름이 부여하는 이 자연스러운 생의 순환을 사진으로 남긴다.

여락_untitled No. 30-2_크로모제닉 프린트_280×140cm_2005~8

이번 전시 『Requiem for Life』는 이전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과 최근 새롭게 진행하고 있는 작품을 아울러 선보인다. 최근 작업은 그가 이전과는 조금 다른 지점에서 죽음을 대면하고 있음을 암시한다. 그는 천이나 종이에 먹으로 애도의 글을 쓰던 것과 달리 캔버스나 판자에 색색의 물감으로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린다. 풍장이 진행 중인 동물 옆에서 며칠마다 한 번씩 행해지는 이 작업은 그가 죽은 동물의 존재를 잠시 잊고 죽음의 무게를 잠시 벗어버릴 수 있게 한다. 이는 작가 여락이 좀 더 담담하게 죽음을 바라보게 되었다는 느낌 혹은 좀 더 적극적으로 죽음을 향해(그것은 바로 삶을 향해서이기도 한데) 자신의 행위의 흔적을 남기고 있다는 느낌을 던져 준다.

여락_untitled No. 75-1_크로모제닉 프린트_125×100cm_2008
여락_untitled No. 75-5_크로모제닉 프린트_125×100cm_2008

죽은 동물에서 시작된 그의 작품은 결국 죽음과 삶에 대한 그리고 결국엔 인간이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고민을 세상과, 자연과 함께 묻고 나누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여락의 작업은 그 자체로 삶에 대한 일종의 은유이며 단호한 물음이다. 5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누구보다 죽음과 가까이 있었고 격한 감정으로 애도의 눈물을 흘리던 그, 이제는 서서히 죽음 자체가 아니라 죽음의 이면을 보게 된 것은 아닐까 싶은데, 그의 작품이 어디로 향할지 지금 함부로 단언할 수는 없다. 분명한 것은 이번 전시에서 작가 여락이 들려주는 진혼곡은 더 이상 어둡고 무겁지만은 않다는 것이다. 그것은 죽은 것의 혼을 달래는 노래가 아니라 삶, 살아 있는 것들을 위한 노래(Requiem for Life)인 듯 여겨지기 때문이다. 죽음과 삶, 생의 순환을 보여주는 그의 작품이 결국 바라보고 가닿고자 하는 곳은 어디인지, 이번 전시는 그 조그만 실마리를 던져줄 것이다. ■ 노은정

여락_untitled No. 53-2_크로모제닉 프린트_200×160cm_2007

Surrounded by range after range of mountains, a red flame is fluttering on the field of white snow. Located in the absolute silence and serenity of the snowscape, this isn't just a bonfire. The flames are part of the rites of burial that send the souls of animals who have died in the street to heaven. Yeorrock, who collects the dead bodies of road kill and cremates them, has documented all the procedures of his project above. The artist has been carrying on his project for 5 years. Each work takes from 3 months at the least to 2 years at the most. He regards the agony and suffering these creatures experience and raises questions about life through his lamentation for these animals. His work cannot be explained by simply focusing on road kill and cannot be understood as only a documentary of the burials. ● These animals meet their sudden deaths by way of thoughtless development and the carelessness of human behavior. Their bodies are stiff, torn, and often shredded, exposing their insides to the outside world. Yeorrock brings these abandoned animals to the place where he holds the funeral and takes photos of them as they are. After a long while, he comes back to that exact place and again takes photos of the scenery as it has been transformed through the changing of the seasons. His photos naturally lead and enable us to meditate on time and death. First, we encounter the dead animals, then we witness the altered scenery that reminds us that the present times are moving toward death. The beautiful landscape in his works quietly speaks to the circulation of nature and ironically serves as a device to reveal the carelessness and indifference of human beings, intentionally or not. ● For 5 years, Yeorrock has stood as close to death as possible, and his project has been carried on out of his fierce sorrow. However, awareness of death is usually accompanied by an understanding of life. His most recent works seem to show that he is walking out from the vortex of death and turning toward what lies beyond. ● He stands by the animal decaying in the air or on the ground, where the animal was buried, and he draws and writes on a canvas or a wooden board as he recalls the animal. As time goes by, the canvas becomes busy with various colors, is no longer legible as he continues to express his intense grief, and slowly the work turns into a piece of abstract art work or a painting. Yeorrock says he concentrates on his actions, enjoying the colors and figures that seem contrary to the notion of dead animals and the heaviness of death. This project is a kind of performance that attempts to record the trace humans leave against the time and circulation of nature. When you watch the video that shows the processes of his project, you will see that a man standing in front of nature looks weak, but the brush stroke of the man on the canvas in nature is strong. These two aspects of a man are contrary, but work in harmony at the same time. And all together it suggests a feeling that this man encounters death boldly, that he is actively moving toward death, which is the only direction life flows toward. ● Yeorrock's project, which begins from road kill, is actually a conversation that shares the agony of the meaning of life and death and how humans interact with the world and nature. His previous works were based on sorrow for the dead and wonder for the new life that flowers from that death. He is gradually turning towards the beautiful life that is beyond death. Perhaps he is telling us we need to paint our lives with the color of happiness, and to focus not on death, but the life that stems from it while we acknowledge the power of nature. In this sense, this exhibition is not only dark and heavy; it is not a requiem for the dead but a requiem for life. ■ Noh Eunjoung

Vol.20080830b | 여락展 / Yeorrock / 如樂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