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예감The rebirth(백일몽)

류은지展 / RYUEUNJI / 柳恩知 / painting   2008_1005 ▶︎ 2008_1031

류은지_아주 슬프게 예감하다_종이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_78×110cm_2008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9:00pm

쌈지 일러팝_SSAMSIE ILLUPOP 서울 중구 명동2가 54-37번지 명동안나수이 3층 Tel. +82.2.773.2775 www.ssamzie.com

일러스트와 팝아트를 접목하여 신선하고 크리에이티브한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공간 쌈지 일러팝에서 오는 10월5일부터 10월31일까지 아티스트 류은지의 『사랑의 예감』展을 전시한다.『사랑의 예감』이라는 전시 주제는 한 낮에 꾸는 백일몽과 같은 상태 속에 있음을 표현한다. 백일몽(day-dreaming)은 현실이란 비현실 속에서의 일탈적 행위이자, 욕망의 꿈이며 또한 끝없는 회복을 바라는 마음이다. 작가는 그것을 인간 존재의 가장 확고한 이유인 '사랑' 이라는 주제로 풀고자 하며, 여기에서의 '예감'은 희망을 의미한다. 그 희망은 작가에게 있어 그림을 그리게 해주는 원동력이며 회복을 위한 치유의 의미를 갖는다. 그렇기에 '사랑의 예감' 전시는 재생과 회복이란 뜻을 지닌다.

류은지_그 여자_캔버스에 유채_53×40.9cm_2007

Story_내가 아는 한 여자는 거짓말쟁이다. ● 그녀는 타인에게 내 던지는 '거짓말'이 아닌, 자신에게로 향해 있는 '거짓말'을 한다. 그러다 그녀는 타인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법을 잊게 되었다. 하지만 그런 그녀도 사랑하기를 바란다. 사랑은 위대하지만, 그 위대한 사랑을 해내기에 인간은 너무나 작디작은 존재다.

류은지_추락하거나 혹은 날거나_종이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_27×39.1cm_2007

Story_사람들은 대개 '추락'이란 단어를 부정적으로 생각하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추락한다는 것도 꽤 나쁘지 않다 ● 진정한 추락이라는 것이 가능 한 것일까? 추락한다는 것은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고, 부여잡고 있던 모든 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과 같으니, 그것은 마치 날아오르는 것 같기도 하다. ● 사람들은 누구나 가슴속에 엉켜버린 실타래 하나쯤은 품고 살아가게 된다. 어린 시절로부터 시작된 어긋나버린 하나의 풍경이 작가의 그림 속에 드러나 있다. 그것은 하나의 사건이기도 하며, 무의식 속에서 충족되지 못한 욕망들이 여러 가지 상징들처럼 다시 재구성되어 지 듯 들고 나기도 한다. 그 속에서 작가는 어떠한 해결방법을 찾고자 하는 것이 아닌, 그저 놓아두는 것으로 일관한다. 그것은 작가에게 있어 진정으로 작가 자신을 마주보는 일과도 같다. 모든 감정들은 점, 선, 면 그리고 색채 속에서 진정으로 살아 숨 쉬며, 삶이란 공허하고 소음이 가득한 동굴 같지만, 캔버스를 서로 바라보며 무언가를 토해내는 그 순간, 작가는 자유로워짐을 느낀다. 그리고 세상과 진실하게 소통 할 수 있다는 희망의 떠오름을 느낀다.

류은지_사랑에 대하여_종이에 아크릴채색,혼합재료_27×39.1cm_2007

Story_이 그림은 하나의 고백이자 반성문이다. ● 몇 년 동안 짝사랑했던 소년에게 바치는 내 절정의 마음이자, 사랑이라는 달콤한 미끼로 내 자신을 고립시키고 나를 위한 사랑에 집착했던 근본 원인이 내 자신에게 있음을 인정하는 반성문이랄까.

류은지_나_캔버스에 유채, 혼합재료_90×65.1cm_2007

Story_꿈속에서 ● 나는 아주 아주 화려하고 멋진 옷을 입고 많은 관객이 모여 있는 스테이지 위에 올라가 뜨겁고 반짝이는 조명을 받으며 그들 앞에 자신감에 찬 모습으로 서 있었다. 하지만 나는 그저 광대에 불과했다. 질려버린 얼굴로, 그 뜨거운 조명 아래의 스테이지에서 벗어나기를 원했고, 자신감에 찬 오만한 얼굴은 그저 내 역할을 제대로 소화하기 위한 연극이었다. 관객들이 만들어 내는 소음들은 나를 질식시켜 버릴 것만 같았고 나는 더 이상 그곳에 어울리지 않는 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것은 내부의 자발적인 운동, '나'에 대한 정직한 인식이 발동되는 순간이었다. 어느 날, 낮잠 속에서 어긋나 버린 몇 가지 기억들로 인한 상실된 마음으로부터의 부재, 또한 그로 인해 어색해져 버린 몸짓과 어설픈 슬픔들이 한낮의 꿈속에서는 어딘지 아프지 않게 느껴진다. 충족되지 못한 욕망이 직, 간접적으로 충족되는 비현실적인 세계를 상상하는 일, 또는 그러한 꿈을 뜻하는 백일몽 속에서 작가 류은지가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만나보자. ■ 쌈지 일러팝

류은지_What are you thinking about ?_종이에 혼합재료_10.1×16.7cm_2006

일러스트와 팝아트를 만날 수 있는 일러스트 전문전시장 쌈지 일러팝에서 함께 전시할 작가를 모집한다. ● 작품이 '액자'속에 갇혀야 하는 고정관념을 갖지 않고 마음대로 색을 입힐 수 있는 일러팝은 국내 역량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특색 있는 공간으로 차별화 될 것이다.

■ 전시대관 문의_Tel.02.422.8111#220

Vol.20081013e | 류은지展 / RYUEUNJI / 柳恩知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