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유적 미감

서지수展 / SUHJISOO / 徐志修 / painting   2008_1029 ▶︎ 2008_1104

서지수_The four seasons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80cm_2008

초대일시_2008_1029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영아트갤러리_YOUNGART GALLERY 서울 종로구 관훈동 105번지 2,3층 Tel. +82.02.733.3410 www.youngartgallery.co.kr

"은유적 미감의 현대적 표현과 추상적 감각의 재해석" 중에서 ● 예로부터 깍거나 다듬고 그리는 조형예술의 다양한 형식과 정신적 미의식에 대한 논의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수많은 학자나 예술가가 들에 의해 끊임없이 추구되어 왔던 주제 중 하나였다. 그것은 고대로부터 얘기되어 온 미의 특성이 아름다운 노래와 음악 ,연극, 아름다운 신체와 마음, 아름다운 행동과 사고 등 다양한 표현 범위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드 뮈세가 "예술은 느낌이다." 라고 한 말은 상당한 함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얘기할 수 있다.

서지수_Grow up_한지에 혼합재료_96×33.5cm_2008

작가 서지수는 전통 한국화의 채묵과 용필에 관한 특성을 면밀히 주목하면서 현대회화의 새로운 조형 양식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반복해서 쌓아 올린 두터운 느낌의 바탕색, 섬세하고 부드러운 선묘, 단순하면서도 절제된 색조, 사물의 형태를 집약적으로 강조한 반추상적 형태의 간결한 조형구도, 전통 한지나 까칠한 느낌의 캔버스천의 복합적사용 등을 치열하고 신선한 그만의 감각으로 보여주고 있는 작가다.

서지수_Day and night_한지에 혼합재료_65×65cm_2008
서지수_Flower_한지에 혼합재료_38×45.5cm_2008

평소 작가는 그의 작품세계에 관하여 "세밀하게 반복적으로 선을 그으면서 느끼는 편안한 감각과 한지에서 우러나오는 은은하고 정적인 질감의 감촉 ,아크릴과 석채, 분채의 혼복 사용을 통한 명료한 재료의 만남을 바탕으로 자연의 생명력과, 때론 일상적 모습의 공간을 넘어서서 진지하게 사색 할 수 있는 명상의 공간으로까지 화면 속에 내 마음을 담아보고 싶었다. 여기에 더하여 먹 등의 전통채색안료를 현대회화의 다양한 매재와 조화시켜 동양의 정신세계와 맞 닿아있는 모던한 현대적 감각 속에 나의 작품 세계를 접목 시키고 싶었다." 고 말 한바 있다.

서지수_Harmony_한지에 혼합재료_31.5×81.5cm_2008
서지수_Summe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0.5×90.5cm_2008

특히, 그는 이런 새로운 감각을 표현하기 위해 안료와 종이가 만나는 지점에서의 은은한 느낌과 중첩된 붓질의 의해 입체감 있게 드러나는 형상들과 두터운 장지를 사용하거나 캔버스의 천위에 아크릴 물감을 옅게 반복적으로 칠하여 매재의 고유한의 질감을 이용하는 방법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하여 그가 주목하고 있는 회화세계의 생명력 대하여 얘기하고 있는 것이다.

서지수_An autumn breeze_캔버스에 혼합재료_60×100cm_2008

소동파는 "그림의 가치란 자연에 있는 어떤 대상과 닮고 닮지 않는 것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자연에 있는 물상 즉, 대상이 예술적인 관용으로부터 변형되어지는데 주목된다고 보아 작가가 그 대상들을 그리는 순간 붓에 의해 생겨나는 형태가 아니라 그 물상의 내면에 존재하는 유심적(唯心的)인 세계가 중요하다"고 얘기한 바 있다. 작가의 작품에서 볼 수 있는 담백하면서도 간결한 화면의 포치나 자유로운 채색기법에 의한 명료한 색채, 형상과 공간의 조화역시 동양의 전통미와 서구의 추상적 조형미 또한 보편적 현대미술로서의 그만의 미의식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말 할 수 있다. ■ 장영준

Vol.20081028a | 서지수展 / SUHJISOO / 徐志修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