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eholic

최유희展 / CHOIYUHEE / 崔有希 / painting   2008_1029 ▶︎ 2008_1104

최유희_Hideholic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0×90cm_2008

초대일시_2008_1029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가나아트 스페이스_GANAART SPACE 서울 종로구 관훈동 119번지 3층 Tel. +82.2.734.1333 www.ganaart.com

하얀 캔버스에 페인팅을 함으로써 현실이라는 공간에서 이상으로 향하는 길목으로 안내하는 역할은 예술가만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본인도 마찬가지로 그리는 행위를 통해 감상자와의 소통을 꾀하며, 현실 이탈을 추구 한다. 본인은 현실에서 부딪히는 어려운 상황들과 부질없는 것들을 잊으려고 캔버스조차도 내가 보기 좋은 것들로 뒤덮는다. 더불어 감상자들로 그림 속 공간을 통해 심리적 동요로 이끌게 된다.

최유희_Hideholic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581.7cm_2008
최유희_Hideholic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16.8×91cm_2008

세속적인 현실에서 억눌리고 괴로워하는 것들은 모두 벗어 던지고 이 공간 속으로 들어와 현기증 나는 듯한 이미지 속에서 알 수 없는 몽롱함의 상태로 인해, 일시적인 착란 상태로 이끌어가게 된다. 반복적으로 중첩된 이미지는 의식적 사고를 마비시켜 무의식의 세계로 향하게 한다.

최유희_Hideholic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3×162.2cm_2008
최유희_Hideholic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3×162.2cm_2008
최유희_Hideholic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2.9×90.9cm_2008

본인 또한 작업을 통해 미술의 틀 안으로 접근하고자 했을 때에 어려움을 느꼈다. 현대미술의 모호한 진정성에 대한 의문과 더불어 예술의 본질의 의미가 상실되고 탈색돼가고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본인은 예술에 있어서의 근본적 즐거움에 심취하고자 했다. 작품에서의 반복적 행위는 본인의 무의식적인 욕구의 표출을 이끌어 즐거움을 주며, 현실을 이탈하는 해방감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보는 이로 하여금 시선의 미끄러짐을 경험하며 주체와 객체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시각적 혼란을 겪게 만든다. 또한 자동기술적인 그리기는 의식과 무의식의 접점에서 자연스레 풀어져 나와 밀집된 선과 색을 만들고 결과적으로 이야기를 전개 시킨다. 화려한 원색의 색채는 그림의 순수함과 에로틱한 환상을 자아내게 하고 형태와 무늬들은 일 상속에서 즉흥적이고, 충동적으로, 장난스럽게 특징을 표현하고 연결고리를 형성하여 시선의 흐름을 다그친다. ■ 최유희

Vol.20081029d | 최유희展 / CHOIYUHEE / 崔有希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