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모색 2008 I AM AN ARTIST

2008_1205 ▶ 2009_0308 / 매주 월요일, 1월 1일 휴관

젊은 모색 2008 I AM AN ARTIST展_2008

개막행사_2008_1204_목요일_03:00pm

참여작가(총17명) 강석호_고등어_권경환_김시원_김윤호_나현_강소영릴릴_안두진_오석근 위영일_이완_이은실_이재훈_이진준_이혜인_임승천_최원준

작가와의 대화_매주 금요일 02:00pm~03:00pm

전시설명회_평일 1시, 3시 / 주말 1시, 3시, 5시40분

큐레이터 강연회 『한국현대미술과 젊은 모색 2008』_이추영 학예연구사 2008_1218_목요일 / 2009_0115_목요일_02:00pm 장소_국립현대미술관 소강당

관람시간 11월~2월 / 평일_10:00am~05:00pm / 주말_10:00am~08:00pm 3월~10월 / 평일_10:00am~06:00pm / 주말_10:00am~09:00pm 매주 월요일, 1월 1일 휴관 관람료_성인 3,000원

국립현대미술관 제1,2전시실 및 중앙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산58-1번지 Tel. +82.2.2188.6000 www.moca.go.kr

1981년 『청년 작가』전으로 시작되어, 한국현대미술의 변화를 함께 겪어온 『젊은 모색』전이 올해로 제15회를 맞이했다. 그동안 『젊은 모색』전은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동시대 한국현대미술의 경향과 흐름을 수용하고, 젊은 작가 지원과 육성이라는 목표를 위해 노력해왔다. 『젊은 모색 2008 I AM AN ARTIST』전은 최근의 미술계를 휩쓸고 있는 표피적인 대중 주의에 함몰되고 물질 가치 중심적인 미술 시장에 길들여진 예술의 야성을 깨우고, 예술의 다양성을 회복시키는 젊은 작가들의 신념과 자유로운 상상을 보여주는 전시이다. ● 이들은 세상의 금기와 경직된 상식을 부정하고, 사고의 자유를 갈망한다. 이러한 정신은 길들여지지 않는 작가들의 '신념'과 '상상력'에서 나온 것이다. 대중적 인기와 물질 가치의 예술관에 함몰된 '현대 미술'의 강력한 울타리를 넘어서는, '신념'의 강조는 일견 공허하고, 비현실적인 순진한 외침일지 모른다. 그러나 표피적이며, 유한한 가치에의 경도는 '작가' 스스로 예술의 원초적인 야성을 포기하고 영원한 자유를 폐기해버리는 행동이자, 일시적 욕망의 분출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세상의 세속적 분류와 가치를 뛰어넘는 '상상'과 '실천'은 살아있는 작가의 존재를 증명하는 힘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 작가들은 물질화된 세상의 가치와 유혹에 타협하지 않고, '작가로서의 존재감'을 '날것의 신선함'을 보여준다. 이들은 "나는 작가다!"라고 당당히 선언하며, 예술의 소통 기능을 회복하고, 부조리하고 나른한 세상과 일상을 깨우기 위해 야수와 같이 달려들 것이다.

고등어_올랭피아의 구토_색연필,아크릴릭,알콜_2008

'젊은 작가 17인'의 메시지 ● 이번 전시의 참여 작가들은 인간과 사회, 역사와 문명에 대한 관심과 비판을 각기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내고 있다. 미술관 전시 공간은 최대한 독립적이되, 서로의 작품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도록 꾸며져 있다. 각 작가들은 소재 선택과 주제의 표현 방식에서 일정한 경향이나 기법으로 분류하기가 어렵고, 유연한 장르의 혼용을 보여준다. ● 전시장의 동선을 따라 작가들의 작품을 살펴보면, 오석근(Oh Suk Kuhn)은 철수와 영희라는 초등교과서의 전형화 된 모범생 캐릭터를 통해 일방적 가치의 훈육 시스템의 이면에서 겪게 되는 성장기의 불안과 상처를 드러낸다. 예술의 주술적인 치유의 힘을 보여주는 고등어(Safranski Mackerel)의 작업은 가부장적 구조 속에서 자신만의 언어를 잃고 상처받은 여성과 스스로 만든 시스템의 덫에 갇혀 고통 받는 미숙한 남성의 상처를 보듬는다. 이은실(Lee Eun Sil)은 사적인 공간을 들여다보는 듯한 관음적인 구도와, 전통 채색 방식을 통해 구축한 완고한 화면 속에 고상하고, 이성적인 사회의 금기를 도발하는 대담한 상상을 펼쳐놓는다. 팽팽하게 발기된 육체를 통해 분출되는 원초적인 쾌(快)의 극단과 통(痛)의 아이러니한 접점이 세밀한 필선으로 묘사된다.

권경환_무제1_검은 종이에 색연필_2007

이혜인(Lee Hyein)의 회화는 공간에 대한 시간과 기억의 퇴적을 경시하며, 파괴하는 문명의 야만과 경박한 속성을 드러낸다.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거대한 벽화와 설치 작업은 파괴와 창조, 존재와 소멸의 순환 고리에 대한 깊은 성찰을 표현한 작업이다. 런던의 파링돈(Farringdon)역과 서울 청계천의 문명 개발사와 옥스퍼드(영국)와 드레스덴(독일)의 두 도시에 얽힌 역사 속의 비극적 사건을 추적하는 나현(Na Hyun)은 개인사와 무관한 듯 보이는 역사적인 사건에 개입하여, 공간과 시간이 중심이 된 새로운 역사서술 방식을 실험한다. 사진작가 최원준(Chu One Joon)은 치밀하게 짜인 도시의 구조 속, 고립된 공간에 주목한다. 「텍사스 프로젝트」는 사회적 욕구로 탄생되어 불법의 온상으로 지목된 아이러니한 공간을, '존재하되, 절대 보이지' 않는 유령도시의 이면을 기록한 작업이다. 「지루한 풍경」 연작을 통해 무의식적인 문화적 행동 양식과 몰개성적인 패턴화를 집요하게 파고드는 김윤호(Kim Yun Ho)는 독일에서 채집한 1,000컷 의 관광버스 이미지와, 17대의 PDP를 이용한 플래시 영상 작업을 통해 평범한 일상 속에 내제된 획일화된 욕망과 충족되지 않는 결핍의 허무를 보여준다. ● 미술관 중앙 홀에 놓인 20미터 길이의 거대한 기념비는 안두진(Ahn Doo Jin)의 「바람이 기억되는 곳」이다. 거대한 기념비 위에 설치된 수 천 개의 오브제들은 대규모 군대 열병식과 같은 스펙터클을 연출한다. 인류의 역사를 관통해 온 영웅과 독재자들의 권력과 지배욕, 종교적 숭배의 욕망은 화려한 싸구려 오브제의 나열을 통해 희화화된다. 이재훈(Lee Jae Hoon)의 대형 프레스코화는 소통되지 않는 사회의 경쟁 시스템의 이면을 들춰내는 '비 기념비(Unmonument)'적인 작품이다. 수없이 스러져간 경쟁자들의 폐허를 밟고 홀로 선, 허깨비 영웅상은 바로 일방적 훈육 시스템 속에서 이식된 무의식적 투쟁의 결과임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강석호(Kang Seok Ho)는 잡지와 TV를 통해 접하는 특정 인물들의 의복과 손의 제스처를 집요하게 그려낸다. 그 인물들은 단숨에 파악 가능 할 정도로 현대인의 머릿속에 각인되어 있다. 작가는 미디어를 통한 가상의 관계 맺기와 회화적 재현의 경계에서 작업한다.

김시원_무제(짧은선 드로잉)_종이에 연필_2008

임승천(Lim Seung Chun)의 설치는 희망이 사라진 거대 물질문명을 탈출하여 차별 없는 유토피아를 향하는 「드림 쉽 3호(Dream Ship)」의 항해와 좌절을 보여준다. 영화 시나리오를 차용한 극적인 스토리 구성을 통해, 인간 욕망의 끝과 한계에 대한 고민을 제시한다. 이완(Lee Wan)은 참새의 사체에서 부화한 구더기가 성충이 되고 죽음을 맞이하는 극적인 영상을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와 끝없는 윤회에 대한 깊은 성찰을 보여준다. 또한 온전한 생닭으로 제작한 야구공 무더기는 관객들의 시스템화 되고 경직된 사고 체계에 혼란을 일으킨다. 위영일(Wee Young Il)은 「그들만의 리그」 연작을 통해 자본주의 사회 시스템 속에서 자신들만의 배타적인 영역을 만들고, 유지하는 인간의 끊임없는 욕망을 신랄하게 비판한다. 또한 만화 속 영웅들이 조합된 '짬뽕맨'은 대중의 콤플렉스가 반영된 슈퍼 영웅의 허구를 드러낸다. 강소영릴릴(KANGSOYOUNG liilliil)은 「사라져가는 풍경 Voyage to Vanishing Landscape Project)」연작을 통해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영토가 사라지는 남극의 모습과 구소련의 영토였던 중앙아시아 사막(Ayaskala)의 풍경을 애니메이션으로 보여준다. 남극과 분리되어 바다 위를 떠다니는 녹아내리는 얼음덩이와 냉전시대 수많은 핵실험을 감당했던 광활한 사막의 모습은 인간의 탐욕이 빚어낸 결과와 인간의 끊임없는 침범을 감싸 않은 경이로운 자연의 모습을 선명히 대비시킨다.

강소영릴릴_Voyage to Vanishing Landscape-Project II, Ayaskala_ 드로잉, 3D 애니메이션, 1080 HD_2008
이완_A Forbidden Land_단채널 디지털 비디오_2008

김시원(Kim Si Won)은 예술가의 '작업' 뒷면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재료와 노동 시간으로 계산해낸 5만 원 짜리 그림과 드로잉을 보여주며, 이번 전시를 준비하며 기록한 작가의 수면 시간과 몸무게의 변화를 시각적으로 입체화 시킨 공간 설치 작업도 선보인다. 거대하게 치솟는 불기둥을 뿜으며 하늘을 향해 발사되는 로켓(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의 화려하고, 장엄한 모습은 미디어를 통해 흔하게 접하게 되는 대량살상무기의 이미지들이다. 지구촌 어느 한곳에서 끊임없이 사용되는 살인 기계들이 또 다른 세상에선 무기마니아들의 환호의 대상으로 소비되는 아이러니는 전시장을 뚫고 들어온 거대한 로켓을 설치한 권경환(Kwon Kyung Hwan)의 작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진준(Lee Jin Joon)은 "생의 마지막 순간에 목격하게 되는 최후의 장면이 무엇일까?" 에 대한 질문을 풀어낸 영상과 사진, 조각 설치 작업을 통해, 신이 인간에게 공평하게 부여한 삶과 죽음의 문제에 대한 깊은 사유와 성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진준_붉은 문:삶의 마지막 순간 우리는 서로를 어떻게 마주하고 바라보아야 하는 가에 대한 연구 2채널 비디오_00:05:00_2008

전시장의 출구에 설치된 「17명의 작가를 10분 만에 인터뷰하는 방법에 관한 연구」는 미술관이 이번 전시를 위해 기획하고 이진준이 연출한 '작가 인터뷰 프로젝트'이다. 각 인터뷰는 10분이라는 제한된 시간에 작가 본인에게 질문을 던지고 스스로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동시에 작동되는 모니터에는 각 작가의 인터뷰가 플레이되고, 관객들은 한꺼번에 전달되는 17명의 단박 인터뷰(알아들기 힘든)를 10분 만에 접하는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된다.『젊은 모색 2008 I AM AN ARTIST』전에 참여한 17명의 작가들은 자본주의의 구조화된 시스템에 순응하여, 욕망이 이끄는 삶에 함몰된 관객들의 무뎌진 감각에 다양한 방식의 자극을 전달한다. 때로는 위트 있는 유머와 신랄한 비판을 통해, 때로는 진지한 성찰을 통해 던져진 다양한 질문들은 구조의 노예가 된 수동적인 기계적 사고의 틀을 뒤흔들며, 상상의 자유를 거세당한 인간의 본능을 깨우기 위해 끊임없이 자극한다. 인류의 역사에서 가장 창조적인 '예술의 근본' 까지 길들이는 물질문명의 거대한 바벨탑을 끊임없이 공격하는 젊은 작가들의 무모한 신념을 발견하는 것은 이번 전시의 가장 큰 의미라고 할 수 있다. ■ 이추영

Vol.20081205c | 젊은 모색 2008 I AM AN ARTIST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