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4-한국인

공기평展 / KONGKIPYUNG / 孔基枰 / painting   2008_1210 ▶ 2008_1223

공기평_지리산4-10_캔버스에 유채_969.5×259.1cm_2008_부분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0115a | 공기평展으로 갑니다.

공기평 블로그_http://blog.naver.com/kcong0326

후원_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08_1210 ▶ 2008_1216

초대일시_2008_1210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09:00am~06:00pm

안산문화예술의전당 제1전시실 ANSAN ARTS CENTER 경기도 안산 단원구 고잔동 817번지 Tel.+82.31.481.4090 ansanca.iansan.net

2008_1217 ▶ 2008_1223

초대일시_2008_1219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숙명여자대학교 문신미술관 빛 갤러리 서울 용산구 효창원길 52 르네상스 플라자 B1 Tel. +82.2.710.9280 / 2077.7052 www.moonshin.or.kr

제작의 변(辯) ● 지리산 연작의 네 번째 전시이다. 여러 연작 중 지리산 연작은 현실을 반영한다. 그래서 항상 인간이 중심이다. 인간은 더없이 고귀하기도, 한없이 추악해 지기도 한다. 어쨌든 그런 인간의 애증(愛憎)을 주목한다.

공기평_지리산4-4_캔버스에 유채_145.5×112.1cm_2008
공기평_지리산4-5_캔버스에 유채_227.3×181.3cm_2008

이번 주제는 '한국인'이다. 현대 한국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일상의 모습을 밝은 색채로 담담하게 기록하였다. 한국인의 저력, 분단의 아픔, 다문화 가정, 안정된 가정에서 자라난 청소년들, 레져생활 등등 다양한 면들을 그렸다. 아니, 그렸다기보다는 기록했다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나무의 나이테나 지층의 한 단면처럼, 먼 훗날 현재 한국인의 모습을 훔쳐볼 수 있는 풍속화쯤으로 인식되어도 좋을 것 같다. ● 나는 한국인의 저력을 믿는다. 그래서 오늘의 경제난국도 문제없이 이겨낼 것이라고 확신한다. 지난날 먹을 것을 얻기 위해 미군부대의 쓰레기장을 뒤지고 있는, 아낙네들의 자료사진을 지니고 있는 나로서는, 오늘날 한국의 경제성장은 경이 그 자체이다.

공기평_지리산4-6_캔버스에 유채_227.3×181.3cm_2008
공기평_지리산4-7_캔버스에 유채_227.3×181.3cm_2008

표현기법 상으로는, 유화물감이 체 마르기전에 재빨리 완성하는 알라프리마기법(Alaprima Painting)을 구사하였다. 말하자면 유화의 전통기법인, 물감을 층층이 쌓아 올리는 표현기법을 지양하고, 물감의 유동성을 이용하여 신속하게 붓질을 하고 마무리 하는 기법이다. 가급적 사실묘사를 억제 하였다. 이는 이미지의 홍수 속에 사는 현대에 대한 일종의 반작용이라 할 수 있다. 전에는 적정 노출의 사진 한 장을 얻는 데에도, 전문가들의 많은 노고가 따라야 했다. 하지만 지금은 최상의 핀트와 적정 노출이 되도록 카메라가 모든 것을 알아서 해준다. 그저 카메라 살 충분한 돈과 셔터를 누를 손가락만 가지고 있으면 그만인 것이다. 기술의 발달로 이미지들은 놀라운 묘사력과 해상력을 자랑한다. ● 이번 작업들의 이미지 배치형식은, 한국인들의 저력을 나타내기 위해서, 2-3m가 넘는 대규모 작업에 각각의 작업들을 연결한 파노라마 형식과, 한국인의 다양한 표정을 담기에 유리한 극장 간판 형식이 혼재한다. 앞으로 진행될 '한국인'연작의 주요한 이미지 배치형식이 될 것이다. ■ 공기평

공기평_지리산4-8_캔버스에 유채_227.3×181.3cm_2008
공기평_지리산4-9_캔버스에 유채_227.3×181.3cm_2008

"Mt. Jiri(4th) - Koreans"● This is the fourth exhibition of Mt. Jiri Series. The series of Mt. Jiri among my works reflect best realities of life. Therefore human beings are always the main subject of the series. Man can be upgraded to a sublime state or fall into an ugliest condition. I observed the ambivalence of such humanity. ● The topic of this exhibition is 'Koreans'. I portrayed the various daily lives of current Koreans in bright colors. I described diverse aspects such as Koreans' latent power, the pains of the divided nation, multicultural families, younger generation raised in good home environments, and modern leisure activities. I would rather apply 'recorded' than 'painted' to my works. These pictures can be regarded as genre paintings to show present Korean features even in the distant future. They may be compared to the annual ring of a tree or the profile of a stratum. ● I believe in Korean capabilities. So I'm sure existing disastrous economic situation will be overcome beyond question. Possessing an old documentary photograph of Korea women searching a garbage spot of an American army base for food, I marvel at the Korean economic growth. ● As for the way of expression, I adopted Alaprima style in which oil painting is completed rapidly even before it's dried. The style denies a traditional oil painting process which lays oils ply on ply. Alaprima way utilizes the liquidity of oil colors, brushing and finishing swiftly. ● I also restrained realist description as much as possible. It is a kind of reaction to modern society which abounds in images. In the past, one proper exposed photo needed pains of specialists. However, nowadays a camera modulates automatically to achieve optimum focus and exposure. You only need to have enough money to buy this kind of camera and a finger to press its shutter. Owing to high-tech, you can have images of amazing description and sharp resolution. ● The layout of my works employs two modes. One is a panoramic style of large-sized paintings which are about two or three meters high. It is applied for representing Koreans' potential energy effectively. The other is a theater-billboard style which is supposed to express well varied Koreans' figures. This layout mode will continue in 'Koreans' series to come thereafter. ■ KONGKIPYUNG_translator LEEMYUNGAE

Vol.20081210h | 공기평展 / KONGKIPYUNG / 孔基枰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