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PAGANDA

임성수展 / LIMSUNGSOO / 林性洙 / painting.installation   2008_1209 ▶ 2008_1221

임성수_PROPAGANDA_혼합재료_253×236×156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0915e | 임성수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8_1209_화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 2098번지 Tel. +82.43.299.2161~3 www.cjartstudio.com

21세기의 만화묵시록 : 임성수의 음울한 동심과 불온한 상상력 ● 착한 사람이 못되진다는 말이 있다. 못된 기질을 타고난 사람은 적당히 사회에 맞추며 살아가는 법을 몸에 익히지만, 여리고 착한 마음을 가진 사람은 내면의 상처를 자주 입기 때문에 그런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타인을 공격하거나 못된 짓을 자처한다는 것이다. 주변에 성격이 예민하거나 자주 툴툴거리며 못되게 구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의 행동을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의외로 여린 마음씨를 지키기 위한 방어기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까칠한 외면은 여린 심성의 방어막이다. ● 임성수는 만화를 그린다. 그가 그린 만화 이미지에는 큰 머리에 왕방울만한 눈을 가진 어린아이가 등장하고, 테디 베어나 장난감 로봇, 사이보그 원숭이, 쥐돌이, 사이보그 갈갈이 등 만화적인 캐릭터들이 함께 나온다. 일견 천진하고 귀엽게 보이는 주인공과 캐릭터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서로 싸우거나 괴롭히고 가학적인 고문을 주고받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머리가 셋넷씩 연결된 샴쌍둥이가 나타나는가 하면, 한 몸에 토끼, 곰, 고양이의 머리가 달린 돌연변이 변종이 의뭉스럽게 어슬렁거리기도 한다. 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가상의 생명체가 등장하여 변신을 거듭하기도 하고, 유기적인 신체의 일부가 기계인간처럼 분해 해체되어 다른 형태로 변모하기도 한다.

임성수_PROPAGANDA展_2008
임성수_PROPAGANDA展_2008

임성수가 그린 만화의 세계에는 못된 어린아이, 가학적인 폭력을 발산하는 캐릭터들이 몽유병 환자처럼 출몰하고, 현실에는 있을 수 없는 변종 생명체들이 기괴한 둔갑을 거듭한다. 쿨하고 까칠한 성수씨의 만화세계에는 음울한 동심과 불온한 상상력이 일상에선 금지된 폭력과 가학적인 악마성을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다. ● 서른을 넘긴 임성수의 이런 만화 이미지를 어떻게 읽을 수 있을까? 그림 속에서 상대에게 비수를 꽂거나 혈투 끝에 만신창이가 된 어린 아이의 모습은 임성수 자신의 자화상으로 볼 수 있다. 그의 만화 이미지는 몸은 어른이지만 행동이나 취향은 여전히 어린아이 같은 모습을 지키고 있는 '키덜트(kidult)'인 자신을 위한 가상의 공간이다. 그 속에서 그는 불쑥불쑥 고개를 디미는 음산한 욕망과 절제를 모르는 동심을 움켜쥐고 적절한 보복의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그 이면에는 선하고 여린 심성을 어찌 지켜야할지 몰라 전전긍긍하는 불안정한 성인의 모습이 잠복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임성수_밀고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3×162.1cm_2008

현실에서는 어떨지 몰라도 최소한 그 세계 속에서 임성수는 기꺼이 성장을 거부하는 유년의 오스카로 남아 있다. 그러나 스스로 성장을 거부하는 임성수의 저항이 오스카의 그것처럼 파괴적이지 않은 것은 그가 만화라는 표현의 장을 발견했기 때문일 것이다. 임성수는 스스로 구축한 상상의 세계에서 눈이 큰 만화적 캐릭터의 유년으로 돌아가 금지된 폭력과 음흉한 발상, 불합리한 욕망을 안전하게 드러내고 해소할 수 있는 방어기제를 구축하고 있다. 그리고 그것을 예술창작의 형태로 공개함으로써 최종적인 보복을 완성한다. 만화는 임성수에게 자신을 포함한 인간에 대한 자조적인 환멸이나 불가해한 현실세계의 모순에 대처하기 위한 필살기가 되는 셈이다. ● 임성수는 어릴 때부터 만화를 좋아했던 애니 키드였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 만화 그리기를 즐긴 조숙한 만화작가이기도 했다.

임성수_밀고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3×162.1cm_2008

그가 유년 시절에 그린 자작 만화집은 지금 찾을 수 없으나, 이제 성인이 된 그가 캔버스나 종이 위에 그려내는 이미지는 만화적인 세계를 모조하고 있다. 성인의 대열에 합류하면서 잊어버리거나 폐기해 버리게 마련인 로봇과 만화의 꿈을 임성수는 여전히 지키고 있다. 그가 그린 만화의 세계에서는 일본풍 애니메이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암울한 묵시록적인 분위기를 자주 볼 수 있는데, 만화로 그린 21세기의 묵시록 임성수의 만화에서는 그런 철학적인 물음을 유년의 동심으로 천진스럽게 되받아칠 수 있는 유쾌한 반전도 읽을 수 있다. ● 19세기 초 스페인의 귀머거리 화가 고야는 자폐의 공간 속에서 엄청난 종말론적인 환상을 그려냈다. 끔찍한 폭력을 자행하는 인간에 대한 환멸과 공포를 독특한 니힐리즘의 악마적인 분위기로 풀어냈다. 임성수의 작업은 정상적인 성장과 세상과의 소통을 거부하는 자폐적인 공간이라는 점에서 고야의 판타지와 유사한 점이 있지만, 거기에 대응하는 태도는 2세기 이상의 시차를 반영하는 듯 뚜렷한 대비를 이룬다.

임성수_윙윙윙~맴맴맴~_캔버스에 유채_53.4×65.2cm_2008
임성수_PROPAGANDA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236×536cm_2008

고야가 끔찍한 상상력으로 악마적인 묵시록의 이미지를 펼쳐냈다면, 임성수는 만화적인 상상력을 통해서 부조리한 현실과 불합리한 사회에 냉소적인 웃음을 던진다. 만화적인 자폐의 공간 속에서 그는 가상의 현실로 부조리한 현실을 비틀고 재편할 수 있는 터전을 얻는다. ● 고야의 상상력은 지나치게 리얼하여 무시무시한 악몽처럼 다가오지만, 임성수가 제안하는 상상력은 감당하기 힘든 현실을 되새김질하여 너끈히 씹어 삼킬 수 있는 것으로 전환시킨다. 그의 작업은 키득거리며 만화를 보듯, 가볍지만 음산한 반전으로 부당한 현실을 고발하고 부조리한 욕망을 드러낼 수 있는 방어기제이자 생존법으로 작용한다. 그것이 오늘도 만화를 그리는 그가 이 세상에서 멀쩡한 청년으로 살아가는 동시에 본능에 충실한 유년의 동심과 불온한 상상력을 지킬 수 있는 이유일 것이다. ■ 권영진

Vol.20081222b | 임성수展 / LIMSUNGSOO / 林性洙 / painting.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