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평의 눈초리

사진에 대한 20가지 생각   지은이_이영준

지은이_이영준 || 분류_예술 ||면수_304쪽 ||발행일_2008년 11월 25일 ISBN: 978-89-7409-133-0 || 가격_18,000원 || 눈빛

눈빛 서울 마포구 상암동 1654번지 DMC 이안상암 506호 Tel.+82.2.336.2167 www.noonbit.co.kr

계원디자인예술대학 사진예술과 교수 이영준 씨의 사진비평집 『비평의 눈초리』가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의 특징은 무엇보다도 의복, 도시, 범죄 등 일견 사진과 관계없어 보이는 것들이 어떻게 사진과 관계를 맺고 있는가를 살펴보고 있다는 데 있습니다. 필자는 사진을 융합적 지식의 장으로 보고 있는 것입니다. 『사진, 이상한 예술』 『이미지 비평』에 이은 세 번째 사진비평집인 이 책은 또한 사진을 유동하는 문화현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날 사진은 전시장에 걸린 작품으로서만이 아니라 보도매체, 광고, 인터넷 홈페이지 등 다양한 장소에 걸쳐 나타나고 있는 매우 유동성이 강한 이미지입니다. 이영준 씨의 생각은 그에 대한 평론도 유동적이어야 하며, 사진에 고정된 고유한 가치가 아니라, 다양한 다른 장소들에 사진이 나타날 때 천변만화하는 의미를 추적해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 그래서 이 책의 목차는 다양한 사진들에 대한 해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진에 대한 금기의 문제_촬영금지
도시와 사진_도시와 비도시의 접경. 인사동
가혹의 미장센_이라크
일제는 사진으로 조선을 식별했는가_아키바 다카시가 찍은 탈 사진

필자 자신의 사진비평 경력에 대한 자기고백을 담고 있는 '나의 사진비평 35년'에서부터, 친밀한 관계에서 사진은 어떻게 다가오는가(사진 보기/ 아기 보기), 사진에 대한 금기의 문제(21세기의 촬영금지), 언론기관과 독자는 각기 어떻게 사진을 동상이몽식으로 다루고 있는가(신문사진에 들어 있는 두 가지 다른 눈), 도시공간과 사진은 어떤 관계인가(도시와 사진), 인간이 잔혹해지면 어떤 사진이 나오는가(잔혹의 미장센, 전쟁과 사진), 사진과 역사는 어떤 관계인가(사진과 역사적 기억, 일제는 사진으로 조선을 식별했는가) 등의 문제들을 탐색하고 있습니다. 이 책의 후반부는 필자가 기획했던 전시들의 이미지와 서문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필자는 평론가로서 전시기획도 평론행위의 일부라고 보았기 때문에 전시에 대한 내용을 평론집에 실은 것입니다. 이 책은 사진을 최근 지식의 추세인 융합적 정보의 형태로 보았다는 데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지은이_이영준 | 미국 뉴욕주립대(빙햄턴) 박사(미술사) / 현재 계원디자인예술대 사진예술과 교수 / 이미지 비평가, 기계 비평가 / 저서『사진, 이상한 예술』(눈빛, 1998) /『이미지 비평』(눈빛, 2004) /『사진이론의 상상력』(눈빛, 2006) /『기계비평』(현실문화연구, 2006)

차례

1 사진 보기 / 아기 보기 나의 사진비평 35년 21세기의 촬영금지

2 신문사진에 들어 있는 두 가지 다른 눈 제포월 씨의 고민 도시와 사진 범인은 사진 속에 있다.

3 디지털 사진에서 이미지와 텍스트의 관계 잔혹의 미장센 전쟁과 사진

4 의복과 사진 사진과 역사적 기억 일제는 사진으로 조선을 식별했는가

5 전시 기획 사진은 우리를 바라본다. 어떻게? 다큐멘테이션의 태도들 K237 주거환경 개량사업 시각적 취향의 지형도 공간 골곡 변천사 사물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본 사진의 겹표상

Vol.20081223f | 비평의 눈초리-사진에 대한 20가지 생각 / 지은이_이영준 /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