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태연展 / KONGTAEYON / 孔泰硯 / sculpture   2008_1224 ▶ 2008_1230

공태연_포장된 물건 II_혼합재료_160×240cm_2008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광주시립미술관 청년작가 기획초대展

관람시간 / 09:30am~06:30pm

갤러리 라이트_gallery LIGHT 서울 종로구 인사동 147번지 미림아트 2, 3층 Tel. +82.2.725.0040

흔적의 포장들 이 세상에는 너무나도 많은 이야기들이 매일 매일 넘쳐난다. 그 이야기들은 고스란히 흔적을 남긴다. 그것은 문명이라는 이름으로, 삶이라는 이름으로 포장 되어져 있다. 흔적의 포장.

공태연_도시공간 I_혼합재료_110×210cm_2008
공태연_도시공간 II_혼합재료_110×120cm_2008

자연으로부터 인간은 하나의 미약한 존재성을 부여받고 이를 시간이라는 연속성 속에서 때론 기쁘게 혹은 슬프게 좌절과 희망의 흐름 속을 살아간다. 삶이라는 거대한 우주 속에서 인간은 또 다른 누군가와 관계를 가지며 또한 이들을 감싸고 있는 거대한 자연, 혹은 물질들과도 관계를 맺으며 살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소리와 이야기들, 흔적들이 시간의 흐름과 함께 과거에서 미래로 이어진다.

공태연_매듭 I_혼합재료_166×230×80cm_2008
공태연_매듭 II_혼합재료_100×120×90cm_2008
공태연_포장된 물건 I_혼합재료_150×160cm_2008
공태연_환원_혼합재료_220×210×18cm_2008

사각의 큐브를 맴돌며 그 속에 갇혀있는 현대인의 삶은, 사각의 캔버스 틀과 같이 닫혀있고 그 틀은 일상의 사건사고를 기록해내는 신문의 조각조각들로 포장 되어져 있다. 매듭으로 꽁꽁 묶인 채. 굳이 풀려고 애쓰고 싶지 않다, 두 끝은 있어야 묶이는 매듭은 혼자가 아닌 누군가와 함께 어우러지고 싶은 작은 바램이다, 자연, 물질, 사상과도 묶여져 있고, 하나의 매듭이 풀리면 또 다른 것과의 매듭으로 묶일 것이다, 무한히 반복되어질 것이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 공태연

Vol.20081224g | 공태연展 / KONGTAEYON / 孔泰硯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