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이기성展 / EKISUNG / 李基聲 / sculpture   2008_1231 ▶ 2009_0106

이기성_행복_한지에 내부 조명_각 60×40×40cm, 가변설치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1126h | 이기성展 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광주시립미술관 청년작가 기획초대展

관람시간 / 09:30am~06:30pm

갤러리 라이트 gallery LIGHT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1-1(인사동 147번지) 미림미술재료백화점 2,3층 Tel. +82(0).2.725.0040 artmuse.gwangju.go.kr

시인은 함축적 시어로써 자신이 바라보는 세계를 표현하고 구현한다. 그렇듯이 조각가는 구체적인 사물을 통하여 자신의 생각을 언어화 시킨다고 볼 수 있다. 여기서 문제는 그 언어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해하고 공감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한마디로 소통의 문제이다. 시인의 언어가 보편적인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고 오직 자신만이 알아 볼 수 있는 혼자만의 언어 세계에서만이 놀고 있는 유아적 상태에 머물러 있다면 그것은 시인이 아니라 단순 배설하는 유아와 다름 아니다.

이기성_행복_한지에 내부 조명_각 60×40×40cm, 가변설치_2008
이기성_행복_한지에 내부 조명_각 60×40×40cm, 가변설치_2008
이기성_행복_한지에 내부 조명_각 60×40×40cm, 가변설치_2008

이런 작가적 고민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몸담고 있는 세상 속 에서도 이 같은 소통의 문제에 직면 하게 된다. 동양과 서양, 유목과 농경, 보수와 진보, 남과여 이런 대립적 관계에서 일어나는 모든 부조리들은 소통의 부재로 일어난 결과이다. 땅과 하늘의 온전한 조율, 소통, 통섭 어떻게 불러도 좋을 것이다. 그것은 서로간의 온전한 커뮤니케이션을 나는 이러한 소통의 조화를 조각적 언어로 은유하고 싶었다. ■ 이기성

Vol.20081231f | 이기성展 / EKISUNG / 李基聲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