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nd Truth

김지희展 / KIMJIHEE / 金智姬 / painting   2009_0404 ▶︎ 2009_0502

김지희_Sealed Smile_장지에 채색_163×130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0930e | 김지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주말_11:00am~08:00pm

블루메 갤러리_BLUME GALLERY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1652-140번지 GATE3 Tel. +82.31.942.6320 blog.naver.com/heyriblume

김지희, Beyond Truth ● 화가들이 '무엇'을 그릴 것인가가 아니라, '어떻게' 그릴 것인가를 고민했던 순간부터 현대미술은 재현이라는 막중한 임무로부터 훨훨 날개를 달고 해방되기 시작했다. 육중한 형태와 지시수단의 감옥에 갇혀있던 색채와 선들은 자신들의 정체성을 뽐내며 경쾌하게 지상을 벗어났다. 그러나 너무 하늘로 높이 올라간 탓이었을까, 언제부터인가 평론가들은 '참을 수 없는 그림의 가벼움'에 대해 성토하기에 이르렀다. 철학을 잃어버리고 표류하는 색채와 반복되는 복제 이미지들을 안타까운 눈으로 바라봐야 했다. ● 도덕적 진실을 담은 그림만이 좋은 그림이라는 생각은 없다. 그러나 김지희의 작품은 현실과 영이별을 해버린 판타지와 감각적 이미지로 과포화 된 문화지형에서 매우 독특하고 각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 화면 한 가운데를 가득히 차지하고 있는, 양의 모자를 쓰고 치아 교정기를 낀 채 웃고 있는 오드아이(odd eye)의 소녀. 김지희 작품의 대표적인 이미지이다. 어찌 보면 화사한 파스텔톤의 동화 같은 달콤함을 느낄 수 있지만, 그 부자연스러운 억지 웃음에 관람자는 이내 한 호흡 감정이입을 멈춘다. 웃는 것인지, 우는 것인지, 아니면 경직되어 있는 것인지, 매우 불분명하고 복합적인 감정을 읽게 되는 순간, 양의 모자와 교정기는 작가가 의도적으로 장치해 놓은 비판적이고 풍자적인 모티프임을 쉽게 알게 된다. ● 살아가면서 이러저러한 이유로 본래의 자신의 모습을 잃고 가면을 쓴 채 살아가야 하는 현대인의 모습. 그것은 '사회화'라는 멋진 이름으로 합리화되곤 하지만, 끊임없이 타인과의 비교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저울질하고 남의 시선과 사회의 기준에 자신을 맞추어 가야하는 건 사실 고역이다. 타인의 눈을 의식해서 살아야만 하는 정도가 심한 사회일수록 그 억압의 강도는 크다. 극중에서 특정한 역할을 하기 위해 쓰는 가면을 뜻하는 말인 '페르소나(persona)'는 칼 융(Carl Gustav Jung. 1875-1961)에 따르면 사회적 관계를 맺고 인정을 받기 위해 써야만 하는 가면이다. 이것은 사회 생활을 영위하는 이상 필수적이기까지 한데, 문제는 이 페르소나와 자신의 본질이 일치된다고 착각하는 순간 발생한다.

김지희_Sealed Smile_장지에 채색_72×60cm_2009

그럴수록 자신의 본 모습은 껍데기에 밀려 소외되고 고독에 빠진다. 그 고독의 원인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채 외면적 가치만을 추구하다가 가는 인생도 허다하지 않은가. ● 김지희의 양의 모자를 쓴 소녀는 이러한 모순에 빠진 현대인의 페르소나를 보여준다. 사랑받기 위해서 더 순하고 공손하게 웃어야 하는 건 일종의 강박처럼 상식을 지배한다. 동안으로도 보여야 하고, 멀쩡한 치아에도 교정기를 끼워 넣어야 한다. 소녀의 눈은 내면의 거부를 참는 대가로 소리 없이 울고 있다. 게다가 그 눈은 우리나라에서는 희귀한 오드아이다. 애완동물이라면 웃돈을 더 주고도 사는 오드아이가 인간에게서는 별퉁스러운 소수자의 징표에 지나지 않는다. 김지희는 자신의 본모습과 외부 현실와의 괴리, 가면으로 통하는 의사소통의 상황, 진실을 말하지 못하는 고독 등 현대인의 모순적 상황에 대해 이야기한다. 눈의 표정을 감춘, 커다란 선글라스를 쓴 소녀, 화분에 홀로 남겨진 선인장 등도 그러하다. 속에는 가득 물기를 머금은 선인장이 유독 외부에게 딱딱한 껍질과 사나운 가시로 무장하고 있는 모습은 자기방어를 통해서라도 진실을 잃고 싶지 않다는 외침으로 들린다. ● 비유컨대 한 눈으로는 웃지만 한 눈으로는 울고 있는 분열된 상황, 사랑과 미움, 달콤함과 쓴 맛을 함께 품고 있는 초콜릿, 연약함과 강함을 동시에 지닌 선인장 등, 김지희의 도상들은 표면에 감추어진 상반된 진실을 이야기하거나, 혹은 진실이라 여겨졌던 표면의 모순성을 일깨운다. ● 회화적 요소에 강한 비유와 알레고리, 상징성을 담고 있는 김지희의 작품은 어떤 면에서는 매우 문학적이다. 텍스트의 빈번한 사용, 특히 웃다, 증오하다, 외로운, 사랑하다, 권력 등의 영어 단어들을 사용하는 데서 작가의 문학적 감수성을 느끼게 되며 회화를 문학적 코드로 치환시켜 사고하는 관습이 읽혀진다. ● 중요한 것은 김지희 작가는 아직 젊다는 것과 그녀의 문제의식이 누구보다도 치열하고 성실하다는 것이다. 진실을 추구하는 젊은 작가가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음은 우리 모두의 기쁨이다. ■ 임훈아

김지희_Chocolate01_장지에 채색_53×43cm_2009

JiHee Kim, Beyond Truth ● Modern art began its liberation with freely swinging wings from its heavy missions called reproduction from the moment when painters thought hard on 'how' to draw, not 'what' to draw. Colors and lines could take off lightly from the ground while strutting along with their identity which had been confined to a prison of heavy style and instructive instruments. Whether or not they had gone too high toward the sky, critics came to criticizing 'the irresistible lightness of paintings' since then. They had to see with their heart-breaking the floating colors and repeated images in duplication without philosophy. ● There is no saying that only paintings with the moral truth are good ones. However, JiHee Kim's works approach us with very unique and special meanings in a terrain of culture which has overly been saturated with fantasies and sensory images along with permanent separation from realities. ● The girl in Odd Eye with a smile while putting a hat in a shape of sheep and having a brace for her teeth, who occupies fully the center of the screen, is a representative image of JiHee Kim's works. Although we might have a fairy-tale sweet in a bright tone of pastel in some sense, a visitor might soon stop his or her empathy for a breath at such an unnatural and forced smile. The visitor can easily identify that the hat with a shape of sheep and the brace are under a critical and satirical motif intentionally placed by the artist as soon as he or she reads the very obscure and complicated emotion, whether she is smiling or crying or rigid. ● The appearance of modern people who have no choice but to live with a mask while losing their original appearance for many reasons during the time of their living. It is often rationalized under an excellent name of 'socialization', but it is truly difficult that they have to adjust themselves to eyes of others and standards of society while continuously weighing their value in comparison with that of others. The more intensive the extent of living while being aware of eyes of others is, the larger the magnitude of suppression is. ● According to Carl Gustav Jung(1875-1962), 'persona' which refers to a mask to wear for a certain role in a play is one which should be worn to have any recognition with social relationships. This is even necessary as long as we are having our social life, but the problem occurs when we have an illusion that this persona is identical to our nature. The more we do, the more our true appearance is isolated and becomes solitary while being pushed away by the shell of our appearance. There are many lives to end up with pursuing for values in appearance while not being aware of what causes such solitude, aren't they? ● The Girl with a Hat of Sheep by JiHee Kim demonstrates the persona of modern people who are trapped into such a contradiction. The fact that we have to make a softer and more polite smile to be loved rules our common sense as if it were a type of an obsession. She should have a maiden look and insert a brace around her normal teeth. Her eyes are crying with no sound in exchange for her patience against the refusal from her inside. Moreover, her eyes are thought to be the odd eye which is rarely seen in our country. The odd eye that might worth more money in case of any pet animal only represents a symbol of strange minority for human beings. ● JiHee Kim is talking about gaps between her original appearance and external realities, situations of communications through a mask and contradictory situations of modern people including solitude making it impossible for them to speak out the truth, etc. The same goes on a girl with large sunglasses to conceal her expressions on eyes, a cactus left alone in a flowerpot, etc. The appearance of the cactus with a full moisture inside but armed with a solid shell and fierce thorns outside to others sounds like a cry not to lose the truth even through its self-defense. ● To use a metaphor, images on JiHee Kim's paintings remind us either of the contrary truth concealed under surface or of contradictions on surface considered being true, including a split situation with one eye smiling but with another crying, love and hatred, chocolate containing both sweet and bitter tastes, a cactus having together both weakness and strength among others. ● JiHee Kim's works containing symbolism along with the strong metaphor and allegory in elements of her paintings are very literary ones in some sense. We might read customs in her thoughts interchanging her paintings into literary codes, making it possible to feel the literary sensitivity of the artist from her frequent use of texts, especially the use of such English words as smile, hatred, lonely, love, power, etc. ● What is more important is the artist JiHee Kim is still young with more passionate and sincere than any other artist when it comes to her awareness of problems. A young artist pursuing for the truth but open to the unlimited possibilities would bring us all the happiness. ■ Hoon-Ah Lim

Vol.20090404a | 김지희展 / KIMJIHEE / 金智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