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다-나를 발견하는 장면을 담다

차유미展 / CHAUMI / 車裕美 / painting   2009_0409 ▶︎ 2009_0418

차유미_instant tomato1_장지에 홍차, 분채_53×35cm_2008 차유미_instant tomato2_장지에 홍차, 분채_53×35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60319b | 차유미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0409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30am~08:00pm

롯데갤러리 안양점 LOTTE GALLERY ANYANG STORE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1동 88-1번지 롯데백화점 7층 Tel. +82.31.463.2715~6 www.lotteshopping.com

담다-나를 발견하는 장면을 담다 ● 나는 자꾸만 토마토에 집착하고 있다. 이번에도 나의 그림 안에는 토마토가 등장한다. 그 토마토는 우리가 평소에 먹는 토마토가 아니다. 평소 우리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이미지가 아닌 다른 이미지를 준다. 언뜻 보기에는 평범하고 편안하나 이해를 하고 보면 다른 점을 찾아낼 수 있다. 원래 토마토는 씨앗을 뿌려 수확하는 결과물이다. 내 그림 안에서 토마토는 결과의 의미보다는 시작의 의미를 주어 씨앗으로 그려진다. 인간의 근본적 시작은 같지만 서로 다른 모습으로 개성껏 살아가듯이 토마토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풀이 자란다. 이렇게 이미지를 달리한 토마토는 인간의 다른 모습을한 대체물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느낄 감정,생각들을 나만의 토마토로 그림에 등장시켜 이야기를 담아낸다. 그림을 그리는 나와 사람들이 그림을 보면서 자신의 닮은 면을 발견하며 위안을 느끼기를 바란다.

차유미_insant tomato3_장지에 먹, 분채_91×117cm_2008
차유미_insant tomato4_장지에 분채_35×53cm_2008
차유미_길을묻다1_장지에 먹, 분채_38×45.5cm_2009

유미 : 이번에도 토마토는 빠질 수 없을 거 같아 조금 달라졌다면.. 내가 살고 있는 주변, 내가 보았던 것,           상상했던 것들을 그림일기를 그린듯한 느낌으로 편안하게 담아내고 싶어 수나 : 음... 그림일기의 느낌이라면 지금까지 삶의 기간을 주제로 넣어도 괜찮을 거 같아 '스물하홉번째의           봄' 이라든지, 'since1981~2009' 이런 느낌으로 표현되지 않을까? 유미 : 어! 그럼 'since1981~2009를 담다' 어때? ^^ 일기는 자신에 대한 기록이기도 하면서 비밀스러운           느낌이잖아 지난 일기를 다시읽다보면 쓸 때는 느끼지 못했던 나를 발견하게 되는 거 같아 그럼           'since1981~2009' 는 나를 발견하는 돌아보는 시간의 의미? 수나 : 'since1981~2009를 담다','담다'느낌이 괞찮은거 같아^^ 유미 : 진짜?^^ 수나 : 난 문장끝에 '...다.' 로끝나는 느낌을 좋아 하거든 유미 : ^^이야기를 담아내는거야 나를 발견하는 장면을...

차유미_길을묻다1_장지에 먹, 분채_45.5×38cm_2009
차유미_나를 지켜주는 옥돌매트2_장지에 홍차, 분채_40×49.5cm_2009
차유미_꿈1_광목에 먹, 분채_49.5×40cm_2009

주변을 둘러본다. 나의 주변인과 주변에 사소하고도 소중한 것들. 그 모든 것들이 나와 닮아있음을 발견한다. ■ 차유미

Vol.20090409b | 차유미展 / CHAUMI / 車裕美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