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아닌 듯, 모든 것 Everything as if nothing   김새한나展 / KIMSAEHANNA / painting   2009_0422 ▶︎ 2009_0428

김새한나_결점과 흠집들_캔버스에 과슈_181.8×227.3cm_2009

초대일시_2009_0422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이즈_GALLERY IS 서울 종로구 관훈동 100-5번지 Tel. +82.2.736.6669 www.galleryis.com

아무것도 아닌 듯, 모든 것 ● 결코 피할 수 없다. 당신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그것은 벌써 당신의 심연으로 침투했고, 아무것도 아닌 듯, 모든 것으로, 딱히 말로 표현하긴 어렵지만 현실적으로 엄연히 존재한다. 당신의 안과 밖 모두에. 그리하여 그것은 당신이 싫든 좋든 또 원하든 원하지 않든 결국 움트게 되며, 분명히 존재하지만 명확히 표명되어질 수 없는 모호한 상태로 한정 없이 거대해지다가, 당신의 내부를 뚫고 외부를 향해 뻗어나가는 중이다. 물론 지금 이 순간에도.

김새한나_a scene_캔버스에 과슈_162.2×145.3cm_2009

그렇게 관계의 그물망이 직조된다. 그리고 바로 이것, 관계의 무한성이 작가 김새한나의 작품을 이루는 커다란 제재다.

김새한나_언제나 따뜻하게 흐르길 바래요_캔버스에 과슈_181.8×227.3cm_2009

분명히 존재하지만 명확히 표명될 수 없는 그 무엇을 눈에 보이는 작업으로 형상화 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인지 한순간에 낙인찍힌 기념이 아닌, 매 순간 지속적으로 낮게 저류하는 관계, 그것으로부터 성취한 감각들을 그림으로 발현한 그녀의 작품은 하나의 물리적인 작품이라기보단 온통 느낌으로 점철된 느낌의 공동체라고 표현하는 것이 옳을 듯싶다. 모호하고 고요하고 날카롭고 허망하고 격렬하며 황홀한. 관계 안에서 끊임없이 생성되어온 무수한 감정들로 채워진. 그러니까 그녀의 작품은 논리적 해석이 아닌 문학적 감성으로 감응할 때 온전히 열리게 되는 환상의 공간, 파토스 그 자체이다.

김새한나_키우다_캔버스에 과슈_90.0×72.7cm_2009

작가 김새한나는 관계를 관계했고 그 결과 어떤 특정한 느낌의 세계를 구축했다. 그리고 그 느낌의 세계로 입장할 수 있는 초대장을 당신에게 발송 중이다. 초대를 수락한 순간 당신은 그 세계에 거주하게 되며, 반면 그 느낌의 세계에 입장하지 않는 사람에게 그녀의 그림은 절대 열리지 않는다.

김새한나_하고싶은 말을 하지 못했죠_장지에 채색_130.3×162.2cm_2009

자, 그녀 혹은 당신의 관계가 궁금한가. 그렇다면 지금 바로 입장하여 감응할 것을 권한다. 당신이 원하는 한, 그녀의 세계는 언제나 열릴 것이며 당신은 아무것도 아닌 듯, 모든 것을 보게 될 것이다. ■ 최호연

김새한나_특별한 H_장지에 채색_193.9×130.3cm_2009

Everything as if nothing ● It is inescapable. There are no exceptions for you. It has already penetrated into your abyss through seemingly nothing to everything; and even though it is difficult to express correctly through words, it gravely exists in reality- both within and with out you. Therefore, it eventually ends up sprouting whether you like it or not, or want it or not, enlarging limitlessly into a vague state which definitely exists yet cannot be clearly stated; it pierces your interior, and is spreading toward the outside. Of course, even at this time right now. ● As such, a network of relationships is fabricated. Moreover, this limitation of relationships is precisely the big subject matter forming the works of Artist Saehannah Kim. ● It is never easy to visualize something that necessarily exists yet unable to be clearly expressed into visible operations. Perhaps, because of this, it seems to be right to express her pieces manifesting the relationship that constantly underflow in every moment and the sentiments achieved from them-not the commemoration marked on a moment-into drawings as a community of feelings which is all interspersed with feelings rather a physical piece. Filled with innumerous feelings which have been produced continuously within the vague, quiet, sharp, vain, violent, and fascinating relationships. Therefore, her works are the Patos, the space of fantasy, itself which comes to perfectly open when sympathizing through literary sentiments, not rational interpretation. ● Artist, Saehannah Kim, related relationships and consequently built the world with a certain feeling. And she is sending an invitation to enter into that world of feeling. At the moment of accepting the invitation, you come to reside within that world while her paintings never open up to those who do not enter into that world of feelings. ● Now, are you wondering about the relationship of her or yourself? Then, I recommend you to enter and sympathize right away. As long as you want, her world will be open all the time, and you will see everything as nothing. ■ CHOIHOYEON

Vol.20090423h | 김새한나展 / KIMSAEHANNA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