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를 찾던 시간들

이미경展 / LEEMIGYEONG / 李美慶 / painting   2009_0424 ▶︎ 2009_0430

이미경_구름, 그 여자_한지에 아크릴채색_27.1×49cm_2002

초대일시_2009_0425_토요일_03: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가회동60_GAHOEDONG 60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Tel. +82.2.3673.0585 www.gahoedong60.com

작가 이미경을 알고지낸지 벌써 여러해가 지났지만 그에게서-아니면 그의 그림에서일까?-받는 퍼내도 퍼내도 마르지 않는 깊은 우물 같은 느낌은 시간이 가도 변함이 없다. 그렇지만 자신은 물을 담고만 있어서 계속 목말라 하는 것 같으니 아마도 그의 운명인가. 그는 자신의 그림의 대표적인 이미지 '푸름'과 '물'이 Novalis의 '푸른꽃'과 Luc Besson의 영화 '그랑블루'에 등장하는 푸른색과 상징적 유사성을 갖는다고 말한다. 그의 작품은 그러한 푸름과 물을 motif로 삼아 다양하게 변주되어 왔고 또한 그것은 현재도 계속 진행 중이다.

이미경_드로잉_4B, 볼펜, 싸인펜_11.7×38cm_1986
이미경_가을항해_한지에 아크릴채색_31.5×44.3cm_2001
이미경_꽃을 위한 꿈_한지에 아크릴채색_53×45.5cm_1999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푸른 물에 부유하는 산세베리아, 사랑을 잃고 불 속에 뛰어들어 자살하고 만 카르타고의 여왕 디도의 눈물은 아직도 정리되지 않은 작가의 갈등과 감정의 혼란을 암시한다. 많은 이야기를 나누려 하나 아직 결론은 멀리 유보해 놓은 듯한 이번 전시는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의 작품의 향방을 설정해 주는 주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란 예감이 든다. 다양한 시도와 변화를 매개로 타자와 소통하고자 하는 바람 그리고 더 이상 시각적 아름다움이 미의 판단 기준이 아닌 오늘의 미술에서 깊이 있는 색채의 아름다움이라는 미덕은 그의 작품이 갖는 거부하기 힘든 매력이다.-이미경 세번째 개인전 전시 서문 중에서 ■ 김수경

이미경_비행_한지에 아크릴채색_22×27.3cm_1999
이미경_운명_상자, 한지, 아크릴채색_18.5×24cm_1999
이미경_허상_아크릴채색_22×31.5cm_2001

무기력하다고 느끼던 시간들...무지개는 어디 있나요? 생생한 나의 현실을 예술같지 않은, 정말이지 내가 할 수 있는 언어로 솔직하게 기록했던 그때의 바램이다. 난 현실적이고 무식한 방식으로 살고 싶었던 것 같다. 나의 무지개는 그런 거였지 싶다. ■ 이미경

Vol.20090424g | 이미경展 / LEEMIGYEONG / 李美慶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