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분홍 진달래 Jindalrae

고정남展 / KOJUNGNAM / 高正男 / photography   2009_0424 ▶︎ 2009_0507 / 일요일 휴관

고정남_09Jindalrae#001_디지털 프린트_76.2×101.6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1230a | 고정남 사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 브레송_GALLERY BRESSON 서울 중구 충무로2가 고려빌딩 B1 Tel. +82.2.2269.2613 cafe.daum.net/gallerybresson

식물성과 콘크리트 물성 ●진달래는 고정남의 사진적 사유의 중심에 놓여 있는 대상이다. 봄기운이 완연하지 못한 삭막한 결핍의 풍경 속에서 연분홍 꽃을 피우는 진달래는 우리 땅 곳곳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물이지만 한국 사진가들의 작품세계에서는 별반 대접을 못 받고 있다. 많은 식물 중에서 별 볼일 없는 진달래에 유독 주목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사실 많은 식물의 이미지에서 진달래만큼 우리 민족의 정서와 밀접한 것도 없을 것이다. 멀리는 김소월의 애이불비(哀而不悲) 의 진수를 보여준 영변 약산의 진달래를 효시로 해서 배고픔의 상징처럼 되어버린 남부군의 진달래, 독재 권력의 압제에 저항하는 민중의 상징으로 등장한 진달래 등 시대에 따라 그 의미의 다의성을 뛰어넘어 한민족의 정체성을 지시하는 데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고정남_09Jindalrae#002_디지털 프린트_76.2×101.6cm_2008

사진가 고정남의 고향은 전남 장흥이다. 진달래가 그의 마음에서 꽃피우기 시작한 것은 일본 유학 직후 고향 땅에서 재차 만나면서부터이다. 그의 표현을 빌리면, 4월이면 내 고향 남녘 장흥의 나지막한 야산은 온통 연분홍빛으로 물들곤 했고 지척에 자리 잡고 있는 득량만의 소록도 진달래도 꽃 치마 속에서 연한 속살을 한껏 드러내며 지루했던 겨울과의 이별을 고했다. 진달래는 내 작업에 자주 등장하는 원형(archetype)의 이미지라고 진술하고 있다. 진달래는 그 대상을 넘어서서 우리 민족의 정서와 정체성을 끌어안은 상징체로 변환되었듯이 고정남의 진달래에 대한 원초적인 심상 유형은 일종의 유전 암호로써 작업세계에 뿌리내린다. 고정남의 작업에는 식물의 이미지와 더불어 콘크리트 구조물이 곧잘 등장한다. 유학시절 안도타다오의 건축물에 매혹 당해 차가운 회색의 콘크리트 물성에 몰입하게 된다. 콘크리트 건축들을 줄기차게 작업해 온 그의 성향은 진달래 작업과 맞물려 다각형의 대전차 장애물로 자연스럽게 이동한다. 이들 장애물들은 낮은 언덕을 가로지르거나 계곡에 가라앉듯이 일정 방향으로 질서정연하게 놓여있다. 사람의 왕래가 비교적 드문 황폐하고 적막한 곳에 촘촘하게 그물망을 던지듯이 무리지어 자리 잡고 있다.

고정남_09Jindalrae#011_디지털 프린트_76.2×101.6cm_2008

어찌 보면 전혀 상관성이 없는 진달래의 식물성과 대전차 장애물의 콘크리트 물성이 조합된 그의 사진은 대위법적인 구성을 취하고 있다. 대위법은 점 대 점(點對點)의 뜻을 지닌 라틴어 punctus contra punctum이 어원이다. 독립되어 있지만 서로 어우러져 다성적 (polyphonic) 선율을 노래하듯이 고정남의 진달래와 콘크리트 장애물은 각자의 울림에 기초하여 서로 주고받으면서 공명하고 있다. 연분홍 진달래꽃은 스스로 아무것도 하지 않는 무위(無爲)의 개념이지만 음울한 회색의 콘크리트 구조물들 사이로 침투하면서 사뭇 다른 풍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 그 풍경에는 대립하는 이질적인 두 속성의 대비, 이를테면 식물성과 콘크리트 물성, 자연적인 것과 인공적인 것, 유채와 무채, 공존과 분단, 생명과 죽음의 간극에서 벌어지는 파열을 그려내고 있다.

고정남_09Jindalrae#013_디지털 프린트_76.2×101.6cm_2007

진달래꽃은 지극히 내밀하고 사적인 침투과정을 거쳐 마음을 동요시키는 푼크툼(punctum)이다. 누군가에게는 가슴을 날카롭게 찌르면서 상처 입히고 주먹으로 때리는 듯한 통찰의 순간을 이끌어내지만, 교감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어떠한 메시지도 주지 않고 홀연히 사라진다. 콘크리트 장벽과 우연하게 마주치면서 분단에 관한 내면의 울림을 이끌어내면서 우리 의식에 일종의 파열을 일으킨다. 진달래꽃과 대전차 장애물의 대립적인 것의 대위법적 배열이 가져다주는 파열, 그것은 예상치 못한 분단의 통증이며 아이러니한 공존이다. 그것은 장석주가 말한 식물성의 존재양식에서 발현된 상상력의 결과인지도 모른다. 그는 '식물성의 존재양식은 타자와의 공존을 타협적으로 모색하고 피동적이고 탈욕망적으로 자기 세계를 유지해가는 것'이며, 그래서 '식물성의 존재양식은 금욕적이며 비현실적이고 때로는 몽상적이다' 「풍경의 탄생」, 인디북, 2005.고 지적한다. 이미 뿌리내린 곳을 떠나지 않고 꽃을 피우듯이 대전차 콘크리트 장애물과 애써 융합하지 않으면서도 결코 배타적이지도 않고 타협적으로 공존을 모색하는 진달래 이미지가 스스로 파열하면서 남북 분단의 아픔과 통일에 대한 염원을 가시화시키고 있다.

고정남_09Jindalrae#016_디지털 프린트_76.2×76.2cm_2007

에필로그 ● 사진가 고정남은 함북 종성 태생의 노시인 김규동의 시를 빌어 자신의 식물성의 사진세계를 발화시키고 있다. 그는 말한다. 꽃길은 막힘이 없지만, 인간의 길은 막혀 있으니, 반세기 동안 위용을 과시하는 거대한 구조물을 뭐라 해야 할까? ● 먹었단 말입니다/ 연한 이파리// 무지개 같은 진달래를/ 순이와 난 따 먹었어요// 함경도의 3월은/ 아직 쌀쌀하나// 허전한 육체에/ 꽃은 피로 녹아// 하늘하늘 떨었지요......순인 북에 있고/ 난 남쪽에 있으나// 둘의 심장으로 들어간 진달래꽃만은// 세월이 가도/ 고동치며 돌고 있답니다// 사시사철 꽃은 피고 있답니다. (김규동, 「육체로 들어간 진달래」) ● 일본의 저명 사진가 호소에 에이코는 그의 사진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초평범(超平凡)이란 낱말을 사용했다고 한다. 절묘한 표현이 아닐 수 없다. ■ 김남진

고정남_09Jindalrae#018_디지털 프린트_76.2×101.6cm_2007

Vegetability and concrete physical properties ● Jindalrae is the target that is placed at the center of Ko, Jung-nam's photographical thinking. Jindalrae that blossoms light pink flower amidst the scenery of deficiency where the spring ambience has not yet arrived fully is a flower that is readily visible in different parts of our land, but it was not a source that the Korean photographers paid attention to. What are the reasons that the photographer is focusing on the Jindalrae which can be considered rather ordinary among the numerous vegetables? In fact, there is no other flower that resembles the sentiment of the Koreans. It is suitable for point out the identity of the Koreans going beyond the multi meaning of the flower depending on the different eras, as it was used as the flower of the Yaksan, Yeongbyeo that shows the real beauty of Kim So-Weol's Aeibulbi (the term (Aeibulbi) means that although you are sad, you don't show it. Instead of hating or asking our lovers to come back to us, we let them go and hope for their happiness), Jindalrae of the Nambu County that became the symbol of hunger and the Jindalrae that emerged as the symbol of Koreans' resistance to the military dictatorship. ● Photographer Ko, Jung-nam's hometown is Jangheung, Jeonnam. Jindalrae began to blossom in his heart when he came back to his hometown after studying in Japan. According to his expression, low hillock near the hometown, would be colored with light pink color in April, and the Jindalrae of the Sorokdo of the Deukryangman that is at a very short distance used to showcase the soft inner flesh located underneath the flower's skirt to bid farewell to the boring winter. He testified that the Jindalrae is the image of archetype that is found most in his works. Jindalrae goes beyond the target to transform as the symbol that embraced the sentiment and the identity of the Koreans. Likewise, Ko, Jung-nam's basic image form towards the Jindalrae roots down to the world of photograph work as some form of genetic encryption. Ko, Jung-nam's works often use concrete structure along with the image of the vegetables. While studying in Japan, he was enticed by the Tadao Ando's building structures and he started to focus on the physical properties of the cold gray colored concrete. His tendency who worked steadily on the concrete building structures is in line with the Jindalrae work and moves naturally to the polygonal antitank obstacles. These obstacles are placed in a consistent direction at a valley as if sinking or traversing the low hill. The flowers are positioned in groups as a far remote and desolate place where there is not many people travel, as if throwing net in a dense manner. ● His photograph that combined the vegetability of the Jindalrae which may not look as if there is correlation and the concrete physical properties of the antitank obstacle takes on the counterpoint-like configuration. Counterpoint originates from the Latin, punctus contra punctum which means point-to-point. Although independent, they form harmony. Likewise, as if singing polyphonic melody, Ko, Jung-nam's Jindalrae and concrete obstacle are resonating while exchanging with each other based on each vibration. Light pink colored Jindalrae flower is of the concept of nothing that does not do anything on its own. However, other scenery is created as penetrating into between grim looking gray concrete structures. In the scenery, rupture resulting from contrast of the two heterogeneous attributes that clash (for example, vegetability and concrete physical properties, natural and artificial, chromatic and achromatic colors, co-existence and partition, and life and death are depicted. ● Jindalrae flower is the punctum that sways the mind after going through extremely deep and private infiltration process. Although moment of insight is induced as if hitting with the fist and causing injury while perforating into the heart of someone, but it disappears without leaving behind any message for the people who cannot conduct mutual response. While encountering the concrete obstacle in an unexpected manner, vibration of the inner side when it comes to the partition is brought out, causing some form of rupture when it comes to our awareness. Rupture caused by the counterpoint-like arrangement when it comes to the conflict pertaining to the Jindalrae flower and antitank obstacle is the pain of the unexpected partition and ironical co-existence. This may be result of the imagination caused by the existence format of the vegetability mentioned by Jang Seok-Ju. He points out that the existence format of the vegetability is that of searching for co-existence with other parties in a compromising manner, and to maintain their own world in a passive manner casting away aspiration, and thus, existence form of the vegetability is abstinent, unrealistic and some times illusionary' in the 「Birth of Scenery」, Indi Book, 2005. Just like blossoming flower without leaving behind a place that one already rooted down, the image of this flower materializes the long-held wish for the pain and reunification of the North and South Korea while destroying the image of the Jindalrae that searches for co-existence in a compromising manner without excluding while not trying too hard to form fusion with the antitank concrete obstacle.

고정남_09Jindalrae#020_디지털 프린트_76.2×101.6cm_2009

Epilogue ● Photographer, Ko, Jung-nam quotes the poem of Kim Gyu-dong, poet born in Jongseong, Hambuk to ignite his own world of photography when it comes to the vegetability. He said that there is no obstacle for the road of the flower, but the road for the human beings is blocked. Thus, how should we refer to the grand structure that show offs the grand appearance during half a century? ● I ate, I said / soft leaves// this rainbow-like Jindalrae / Suni, and I ate it // March in Hamgyeongdo / is still cold, but// in the empty body / flower melts into the blood //shaking...... Suni is in the North / and I am in the South, but// only the Jindalrae flower where the heart of us two // is beating / even when the years pass by // the flower is fully blossomed all through the four seasons. (Kim Gyu-dong, Jindalrae that went into the body) ● Eiko Hosoe, famous photographer in Japan said that he used the word, super normal, as the keyword that expresses his photos. This is indeed a very exquisite expression. ■ KIMNAMJIN

Vol.20090424h | 고정남展 / KOJUNGNAM / 高正男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