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룩

표영실展 / PYOYOUNGSIL / 表榮實 / painting   2009_0605 ▶ 2009_0625 / 월요일 휴관

표영실_몹시텅빈_캔버스에 유채_130×97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0922d | 표영실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0605_금요일_06:00pm

가갤러리 기획초대展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가갤러리_GAGALLERY 서울 종로구 원서동 141번지 Tel. +82.2.744.8736 www.gagallery.co.kr

따뜻하고동그란흉기       가시돋힌냄새       등에붙은눈물의덩어리       창백해지는손끝       쪼그라들다       팔랑대다       휘둘리다       흐느적대다       점점늘어가는무책임한투정       점점사라져가는호흡      아무아무아무의위로도받지못하고       아픔은언제나주관적일뿐       미식미식하고       어질어질하고        구역질이날것같은때       구질구질하고       퀘퀘하고       질퍽하고       견고하고번들대고       얄팍하고알맹이없는       바퀴벌레등짝같은얼굴들       그들을보고나를보고       그들을보고또나를보고       상투적이고가볍 기까지한질문들       그리고그것을포함한시선       견딜만한 심심 ■ 표영실   

표영실_몸뚱이_캔버스에 유채_162×112cm_2008
표영실_개인적인 일_캔버스에 유채_119×71cm_2008
표영실_이상한 기분_캔버스에 유채_80×100cm_2008
표영실_딱딱하고 텅빈_캔버스에 유채_33×24cm_2009

Vol.20090605e | 표영실展 / PYOYOUNGSIL / 表榮實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