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알맨 & 치유할수 없는... BULLET MAN & incurable...

김지현展 / KIMJIHYUN / 金知鉉 / sculpture.installation   2009_0717 ▶ 2009_0813 / 월요일 휴관

김지현展_김종영미술관_2009

초대일시_2009_0717_금요일_05:00pm

김종영미술관 2009창작지원작가展

주최_김종영미술관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김종영미술관 KIM CHONG YUNG SCULPTUER MUSEUM 서울 종로구 평창동 453-2번지 제4전시장 Tel. +82.2.3217.6484 www.kimchongyung.com

김지현은 기념비적 조형물(Monument)에 대한 관념을 해체한다. 제도화된 박물관에 전시된 고대조각상들처럼 미적인 형태들을 갖추고 그의 대안들이 전시된다. 은빛으로 빛나며 커다란 몸집을 가진 조각상은 평형을 잃고 불안해진다. 그 조각상은 인간의 관념이 믿고 만들어 왔던 욕망이었다. 그러나 우뚝 서있던 관념은 이제 그 기둥 채 기울어지기 시작하고, 그 본성을 숨기고 아름답고 번쩍이는 투구로 장식했던 바로 그것이 이제 스스로 불편해진 것을 느끼게 만든다. ■ 김종영미술관

김지현展_김종영미술관_2009
김지현_총알맨Ⅲ BULLET MANⅢ_합성수지, 우레탄 페인트 도장, 철, 볼트_450×90×90cm_2009
김지현_치유불가한...#1 incurable...#1_레진, 테프론 붕대, 스테인리스 스틸_80×40×40cm_2009 김지현_치유불가한...#2 incurable...#2_레진, 테프론 붕대, 스테인리스 스틸_70×35×35cm_2009 김지현_치유불가한...#3 incurable...#3_레진, 테프론 붕대, 스테인리스 스틸_60×40×35cm_2009

좌대와 함께 기우는듯 4.5m 가량의 거대한 모양의 총알맨 상(총알맨Ⅲ) 앞에 붕대로 칭칭감은 깨지고 부서진 작은 조각상들이 있다. 마치 박물관에 전시된 고전적인 조각상들 마냥 디스플레이 되어 있다. 은빛으로 빛나며 커다란 몸집을 가진 조각상은 기울어가고 있어 불편해 보이기 시작한다. 사실 그 조각상은 나의 무의식에서 믿고 만들어 왔던 욕망이었고, 그것이 통념[通念]화된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우뚝 서있던 관념은 이제 그 기둥채 스러지기 시작하고 금방이라도 넘어 질 듯한 기운을 내보이고 있다. 내가 쓰고 있는, 그간 그 본성을 숨기고 매끈하고 번쩍이는 투구로 장식했던, 바로 그것이 이제 스스로 불편해진 것을 느낀다. 우리 마음속에서 믿어왔던 관념적인 것들이(그것이 무의식적이든 의식적으로 인지되는 것에 상관없이) 너무 버거워져서 무너질거 같은 순간에 수없이 많은 약한 것들이 아우성치는 소리가 들린다. 이제 그 치유의 목적으로 부서지고 깨진 조각상들의 몸체를 잘 동여매고 빈틈없이 칭칭 감는다. 역설적이게 마치 손발이 부서지고 목이 부러진 박물관의 조각상들처럼 영원히 온전히 치유될 수 없이 굳어 버린다. 미와 고통은 치유불가한 것일지도 모른다.

김지현_치유불가한...#4 incurable...#4_레진, 테프론 붕대, 스테인리스 스틸_65×30×35cm_2009
김지현_치유불가한... incurable..._레진, 테프론 붕대, 스테인리스 스틸_가변크기_2009_부분
김지현_One-piece_액체플라스틱으로 성형된 작은 인체, 스테인리스 스틸 철사, 바니쉬, 유리, 철_ 210×71×61cm_2009

이번 전시 기획이 우리들이 믿고 추구하는 어떤 것들이 사회적인 관념(혹은 통념)이나 제도에 의해 정교하게 계획된, 발견하기 힘든 또 다른 경계선에서 헐떡이게 하는 부조리한 것이며, 너무 버거워 곧 무너질 것 같은 거대한 조각상(신상과도 흡사한)에 관한 잘못 부여된 관념과 이미지로 인해 상처받은 것들은 마치 조각나고 부서진 대리석 조각상들처럼 영원히 치유될 수 없는 상태로 굳어지는게 아닌가 하는 것을 발견하면서 지금의 우리를 돌아보는 사유의 공간이 되기를 희망한다. ■ 김지현

Vol.20090720e | 김지현展 / KIMJIHYUN / 金知鉉 / sculpture.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