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수 길들이기

정기훈展 / JEONGKIHOON / 鄭祺勳 / photography   2009_0925 ▶︎ 2009_1018 / 월요일 휴관

정기훈_How to use an excavator_디지털 C프린트_85×127cm_200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70525d | 정기훈 개인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0924_목요일_05:00pm

금호미술관 영아티스트 기획展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금호미술관 KUMHO MUSEUM OF ART 서울 종로구 사간동 78번지 1층 전시실 Tel. +82.2.720.5114 www.kumhomuseum.com

일각수 길들이기 ● 엄청난 힘을 자랑하지만 처녀 앞에서 한없이 착해지는 전설의 동물 일각수(一角獸, Unicorn)는 그래서 처녀를 미끼로 사냥을 한다. 나에게 일각수는 전설 속에 등장하는 동물만은 아닌 것 같다. 공사현장에서 굉음을 울리며 열심히 일하는 건설중장비 가운데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굴삭기(포크레인)가 바로 나에게는 일각수이다. 육중한 궤도의 움직임과 모든 것을 밀어버릴 듯한 삽의 모양은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두려운 대상이다. 자신보다 몇 배나 큰 돌덩이를 부수고, 밀어버리고, 허물어버리는 괴력은 도대체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인간보다 몇 배나 많은 작업량을 처리하는 효율성은 어디에서부터 나오는 것일까? 그것은 물리적인 기계의 힘만은 아닌 것 같다.

정기훈_How to use an excavator_디지털 C프린트_85×127cm_2009
정기훈_How to use an excavator_디지털 C프린트_77×108cm_2009

끊임없이 개발하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과 실천의지에서 탄생한 괴력이다. 오래된 아름드리나무가 힘없이 뽑혀나가고, 기억을 담은 건물은 보수가 되기도 전에 완전히 허물어져 새로움과 어색함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 ● 그러나 한편으로 일각수의 괴력이란 물리적인 기계에 의해 작동하는 공허함에 불과하다. 그냥 단지 삽질일 뿐이다. 하지만 인간은 이 짧은 시간의 공허한 삽질에 너무나 많은 시간의 흔적들과 맞바꾼다. 그리고 곧 잊어버린다. 이제는 문명을 위해 문명을 파괴하기에 일각수는 항상 인간과의 거래에서 손해를 보지 않는 사실상 유리한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그리고 때때로 인간사회를 분열시켜 파괴본능을 정당화하기도 한다. 그래서 나는 일각수를 파괴의 상징이 아닌 새로운 용도로 활용해 볼 수 있는 방법들을 생각해 보았다.

정기훈_How to use an excavator_디지털 C프린트_77×108cm_2009

「일각수 길들이기_How to Use an Excavator」는 2008년부터 지금까지 진행 중인 작업이다. 작업은 굴삭기에서 가능한 어떠한 행위들을 기록하는 작업인데, 어떠한 행위들은 공허한 삽질 즉 정서가 부재하는 대상에 관한 작은 보완이며, 본래의 기능에 반하는 나약한 점유 같은 것이다. 일각수에게 물리적인 힘으로 이길 수 없음을 알기에 멈춰서있는 일각수와 이리저리 뒹굴면서 친해져 보는 것이 나에게는 어쩌면 최선의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러한 시각물들이 사람들에게는 일각수를 무찌른 영웅보다 일각수를 길들이는 뛰어난 영장류로 보여 졌으면 좋겠다. ● 도시공간에서 일각수를 찾아 다가가는 일은 매우 쉽다. 하지만 일각수를 길들이는 것은 어렵다. 왜냐하면 일각수를 길들이는 것은 스스로를 길들이는 과정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 정기훈

정기훈_How to use an excavator_슬라이드쇼_2009
정기훈_How to use an excavator_슬라이드쇼_2009
정기훈_대나무 쓰러지다_instruction_2009_부분

How to Use an Excavator ● The legendary animal unicorn (一角獸), known for its enormous power, is as gentle as a lamb when in the presence of a maiden. The unicorn hunts with a maiden and uses her as a decoy. For me, the unicorn is something more than a mythical creature. The excavator is a common equipment in heavy construction machineries that reminds me of the unicorn. It gives me awe to look at the equipment's massive movement with its shovel digging away everything around it. Where does it get its Herculean strength to pound rocks, scrape off and pull down objects bigger than itself? It does not only stem from the machinery's physical power. It rather relates to the human desire to perpetually develop and find practical uses. An old tree measuring more than both arms is feebly taken out. A building that has long held memory is completely torn down even before it is restored and changed with its new environment. ● But at the same time, the excavator's remarkable strength is no more than an empty function in aid of the physical machinery. In other words, it is simply doing the spade work. But man doesn't recognize the amount of time they trade for the futile digging with less effort. And they easily forget it. The excavator stands at a vantage point. It never suffers any loss in business with man since it demolishes a civilization for civilization's sake. The excavator also often disrupts human society for justifying its subversive instinct. Therefore, I commenced to consider a different way in using an excavator, which is far from its original symbol of destruction. ● The exhibition How to Use an Excavator is an ongoing project since it began in 2008. The project includes a documentation of certain activities that uses an excavator. A specific activity indicates the futile digging itself. It could be interpreted as a small implement for something that has no emotion or something as soft and spiritless against its original purpose. Since I knew that an excavator is unbeatable based on its physical strength, I'd rather choose it for travelling around. It would be the best challenge I could have ever achieve. And I hope that people will view me as a man of intelligence using the excavator rather than as a hero defeating it. ● It is very easy to find and approach an excavator in the city. But it is not easy to get used to it and actually use it, because the process requires to training oneself. ■ JEONGKIHOON

Vol.20090903i | 정기훈展 / JEONGKIHOON / 鄭祺勳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