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YAP(Young Artist Project) 공모작가展 4부

민준기_최희재展   2009_0903 ▶ 2009_0911 / 일요일 휴관

최희재_Rhizome#4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4×152.4cm_2008 민준기_Portrait_혼합재료_108×160cm_200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정 GALLERY JUNG 서울 종로구 내수동 110-34번지 Tel. +82.2.733.1911 www.galleryjung.com

현 시대의 다양하고 진취적인 작가들의 예술 작업들을 전시, 선보이는 공간이 되고자 하는 '갤러리정'에서는 매년 10월 열리는 View Finder of YAP(Young Artist Project)이라는 신인작가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8명의 작가들의 개인전을 총4부로 나뉘어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그 마지막 전시로, '민준기, 최희재' 두 젊은 작가들의 신선한 역량과 그들의 내면세계를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

민준기_Portrait_혼합재료_70×120cm_2009
민준기_Landscape_혼합재료_100×160cm_2009
민준기_Landscape_혼합재료_160×120cm_2009

민준기_순간의 감성 ● 민준기의 작업은 수많은 사진 조각들이 겹친 듯 모여 하나의 거대한 이미지를 이룬다. 순간의 감성을 한장한장 객관적 시선으로 담아낸 사진들은 서로 얽히고 겹쳐짐의 과정을 통해 작가의 감성과 현재의 기억으로 재구성되어 보는 이들에게 새롭게 재해석 된다.

최희재_Rhizome#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7.3×213.4cm_2007
최희재_Rhizome#3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4×213.4cm_2007
최희재_Rhizome#17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22×213.4cm_2008

최희재_Connecting the dots. ● 모든 현상들은 서로 연결되어있다. 사람과 사람 사이도 마찬가지로 우리는 모두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존재한다. 최희재의그림은수많은점들과그것들을잇는선들로이루어져있다. 점 하나하나는 사회 속의 개인을 나타내고, 그들은 복잡하게 이어진 사람들간의 관계처럼 수많은 방향으로 뻗은 선들로 연결되어있다. ● 현대를 살고 있는 우리는 여섯 사람만 건너면 모든 사람을 알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인터넷의 발달은 그 어느 때보다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좁힐 수 있게 도와준다. 리좀에 대한 개념은 우리에게 이러한 모든 현상의 상호 침투에 대한 통찰력을 갖게 도와주며, 이 세상의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보여 준다. 나는 사람들이 나의 작업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의 아름다움을 찾고, 의미를 발견하게 되기를 바라며, 하나의 점으로서 다른 점들과의 조화를 이루게 되기를 바란다. "땅밑줄기와 공기뿌리와 헛뿌리와 리좀 말고는 그 어떤 것도 아름답지도 사랑스럽지도 정치적이지도 않다." (들뢰즈) (최희재)김윤주

Vol.20090908h | 제4회 YAP(Young Artist Project) 공모작가展 4부